청정 원시의 숲 화야산에서 고동산으로 2

화야산 정상에서 고동산으로 이어지는 3.4km의 능선길은 편안한 육산길로서 완만하게 600고지를 향해 내려가는 형태를 띠고 있어 산책하는 기분으로 가볍게 걸어가면 된다. 마음을 비우고 유유자적 느린 걸음으로 숲의 기운을 받아들이고 시원한 산바람을 맞으며 걸을 수 있는 아름다운 능선 길이다.


삼거리 안부에서 고동산으로 향하는 길은 시우너한 그늘이 계속 된다.


잡풀이 무성한 헬기장을 지나고.....


금강송 군락지를 지나며.....


완만한 오름을 이어가다 보면 고동산 정상이 가까워 온다.


푹신한 오솔길.....


                 용트림하는 거대한 소나무도 만나보고 걷다보면.....


금새 고동산 정상에 당도한다.


고동산은 600미터의 낮은 산이지만 정상이 암봉으로 이루어져 북한강과 두물머리까지의 조망이 일품인 산이다.


이곳도 정상석이 두개..... 지자체 이후에 이런 현상들이 ... 그냥 합동으로 하나만 세우면 될것을 좁은 나라안에서 영토싸움 하듯이.....


개스층이 두터워 흐릿하지만 시원한 조망이 펼쳐진다.


저 너머에 천마산을 비롯한 산군들이 펼쳐지고.....


                 발아래 아름다운 북한강과 금남리 일대가 조망된다.


아름다운 북한강변의 풍경.....


내림 길은 희미하게 이어진 산길을 따라 걷다보면 가끔 길이 없어지기도 하고 멧돼지 가족의 흔적들이 여기저기 널려 있기도 하다.


하산루트에 발견한 유일한 표지기......그마저도 빛이 바래져 오래전 누군가 달아놓은 것임을 알수 있다.


가파르고 험난한 하산길을 지나다 보면 잠시 나타나는 조망.....이곳부터 잡목들이 덜해 걷기 쉽다.


이제 길의 형태가 보이기 시작하고.....


임도 비슷한 .....하산길이 이어진다.


                 아름다운 숲길이 하산길 내내 .....


개망초 흐드러진 이름모를 계곡.....


                 사람의 손을 타지 않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해 본다.


이 소나무가 나타나면 왼쪽으로.....


다행이도 주차해 놓은 바로 그 위치에 정확하게 떨어졌다. ㅎㅎ
화야산과 고동산은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뽀류봉까지 연계하면 더 멋지고 아름다운 산행이 될수 있겠다.


화야산 1편보기 ----> http://www.zetham.net/378
  1. 비밀댓글입니다

  2. 싱그러운 자연이 멋지네요.

    잘 보고 가요.

  3. 사람의 발길이 많지 않아 마치 개척자가 된 듯한 기분으로 오르셨겠습니다.
    물론 그만큼 기분도 좋으셨겠죠?ㅎㅎ
    그 수고에 보답이라도 하는지 정상에서의 조망 또한 일품이네요.^^

  4. 안개가 낮게 깔리난 사진찍기 딱 좋겠단 생각이 듭니다..
    이젠 산한번 가시면 땀에 흠뻑 다 젖어서 내려오시겠어요...

  5. 정상에서 내려다 보는 북한강 경치가 좋은데요. ^^

  6. 싱그러움이 넘쳐나는 풍경에
    기쁨 누리고 갑니다.
    꿉꿉하고 후텁지근한 날이 계속되고 있네요.
    시원하고 활기찬 여름나기 하시길요.^^

  7. 화야산과 고동산.. 낯선 산이지만.. 푸르른 녹음이 참 좋습니다...
    살며시 거닐고 싶어지네요.. ^^

  8. 정상에서 바라보는 경치는 가히 예술이네요.
    세담님처럼 산을 사랑하고 부지러한 사람에게만 주어지는 특권같아 보여요. :)

  9. 저 초록을 보면 산길을 걷고 싶지만 요즘같은 여름엔 산은 정말로..ㅠㅠ

  10. 정말 시원하고 좋은 곳이네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