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어느날 비에 젖은 용조봉 풍경

양평의 작은 금강이라 불리우는 용조봉(636m)은 용문산과 중원산의 유명세에 가려져 조용히 숨어있는 봉우리이다. 용계골과 조계골의 4km정도 깊은 원시의 계곡을 거느린 이 봉우리는 그리 높지는 않지만 빼어난 암릉미를 자랑하고 용문산 용문봉과 폭산으로 이어지는 한강기맥과 말잔등 처럼 이어진 중원산 능선을 바라보는 조망 또한 일품인 곳이다. 하지만 인적이 드물고 숲이 깊으며 계곡길을 제외하면 이정표 하나 없는 암릉길, 직벽구간에도 알량한 밧줄하나 없어 안전에 주의 해야 한다.
이제 곧 여름이 시작되면 시원한 계곡을 따라 트레킹을 할수 있는 곳!
원시의 숲 그리고 빼어난 암릉을 자랑하는, 작지만 높은 산 용조봉이다.






















  1. 산 속에서 느낄 수 있는 신선함이 그대로 전달되는 것 같습니다.

    비가 내려 길이 미끄러울 것 같은데... 아프신 곳은 없으신가요?

  2. 첫장면부터 시선을 압도하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한주 되세요^^

  3. 세담님 댁에 간만에 인사올리네요..^^ 그간 잘지내셨지요? !!
    사진속 녹음위에 걸쳐진 흰구름이..솜사탕을 연상시키지만..눈이 정말 저도모르게 시원해 지는 느낌이 더 크게 드네요~^^

  4. 머리가 맑아지는 사진들입니다.이번주는 산엘 못갔거든요.어흑.

  5. 햐 시원한 느낌이에요.. 멋집니다.!!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6. 세담님의 산행기도 산행기지만 산사진도 정말 예술이십니다..

  7. 산은 이렇게 다녀야 하는데 말이죠..흐...

  8. 초록이 정말 물이 올랐네요. 너무나도 싱그럽습니다.

  9. 이담에 만나면 산사진 찍는 요령 집중적으로 배워야겠어요.

  10. 아니, 물론 처음 보는 산이긴 하지만 이렇게 좋은 산이 숨어 있었다니 놀랍습니다.
    정말 시원하고 멋지네요. 암릉에다가 3단 폭포 까지.., 다른 유명한 어느 산에 못지 않은 것 같습니다.
    차라리 그냥 아무도 모르게 혼자만 알고 있었으면 하는 욕심까지 슬며시 생기는데요.ㅎㅎ

  11. 와, 정말 멋진 사진이에요. 정상에서 담으신거죠?

  12. 메인사진에 반해버렸습니다~~!!

    저런 사진은 어떻게 찍는건가요,,ㅎ

    세담님의 사진실력에 감탄했습니다 ^^

  13. 그리 높지않음에도 산세의 위력이 느껴집니다.
    시원한 물줄기와 바위능선들...
    남부의 산들과는 다른 기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