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당호의 전망대 검단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2008.08.23 16:00-20:00  구간 창우동 - 정상 - 전망소나무 - 전망바위 - 곱돌약수 - 돌탑 - 충혼탑

토요일 모처럼 떠나지 않고 휴식을 가졌는데 오후가 되니 몸이 근질근질... 시간은 너무 늦었고 분당의 동네산은 별로 땡기지 않고 .... 일단 외곽순환도로에 올라서 검단산을 향한다. 겨울풍경을 보고 온지도 벌써 6개월....
여름 풍경도 감상할겸 ............창우동 주차장에서 오후3시 이후엔 주차비 1천원만 징수~일단 주차후 충혼탑으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머리를 지나 낙엽송 군락지로 들어서기전 겨울과 가을엔 듣기 힘든 세찬 물소리가 귓전에~~~요 사이 계속내린 비로인해 그야말로 물줄기가 계곡을 이루고 등산로까지 침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단산에서 용마산까지 종주를 비롯해 검단산에도 동서남북으로 수없이 다녀 갔지만
                   이런 폭포수가 떨어지는 풍경은 오늘이 처음이다....이럴줄 알았다면 이곳을 날머리로
                   삼을것을......오르는 내내 기분은 상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많은 인파에 묻혀 땀을 흘리고 나니 물맛이 시원하고 깨끗한 검단산 약수터에 당도....
수낭도 다시 채우고 약수터 아래 세면대에서 세수도하고 ......모처럼 시원한 산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수터에서 제법 조정경기장 전망이....................하늘은 흐리지만 구름이 아주 높아 시원한 조망을 보여준다.
오늘 정상의 조망을 기대하게 하는 맑은 시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헬기장을 지나고 검단산 깔딱고개 가파른 계단을 부지런히 오르고 오르는데 적당한 바람과 습기가 시원한 산행을 하게끔 도와준다. 오늘이 처서임을 실감나게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능선에 도달....한숨 돌리고 이제 좌측 평범한 계단길만 100미터 남짓 오르면 정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 당도 ....늦은 저녁시간에도 등산객들이 제법 많다. 막걸리 장사는 하산을 위해 자리를 정리하고 벤치 여기저기에 산객들이 경치를 감상하느라 시간 가는줄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기대했던 대로 제대로된 조망이 가능하다. 팔당호의 두물머리방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6월에 종주한 백운봉 ,용문산 구간이 선명하게 보인다.용문산<1157m>은 운해에 가려 정상을 감추고 있지만  한국의 마테호른이라 불리는 백운봉<940m>은 뾰족한 봉우리는 자태가 선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근교의 산객들 놀이터인 청계산 ! 서울 강남과 과천,성남,,의왕에 걸쳐있는 청계산 마루금이 또렷하게 눈에 들어와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하는데  망경대의 레이더탑까지 선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시내의 한강줄기와 저녁 도시의 풍경도 깨끗하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부고속도로와 하남시,서울의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산타워의 뾰족한 탑신

어두워지기전에 주차장에 당도하기 위해 서둘러 내려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소나무에서 바라 보이는 팔당댐,두물머리 팔당호,용문산,백운봉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류중인 시원한 물줄기가 선명한 팔당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 아래에서 초로의 어르신 한분이 길을 물어 오신다.
                  정상이 가까움을 알려드리고 사진 일컷 부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바위에 당도 하여 바라본 조정경기장과 한강,덕소방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에 도봉산 실루엣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바위에서 유길준 묘소방향으로 하산하려다가 전망소나무에서 만난 초로의 노인이 길을 잘못들어 올라오셨다는 그길을 따라 하산해 보기로 한다. 전망바위에서 뒤로돌아 우측으로 가파른 내리막을 계속 내려서다보니 그동안 말로만 들었던 "곱돌광산약수?"가 이곳인가보다. 물맛이 정말 시원한 것이 암반수인데 인적이 없는 등산로라 음산하기까지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되는 가파르고 좁은 내리막 산길은 검단산의 넓은 신작로와 같은 등산로와 정말 비교된다. 이곳으로 올라서면 제법 많은 힘이 들겠다. 길도 두 세갈래로 갈라진 곳이 많아 어둡기전에 하산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늘 이럴때마다 새로운 길에 대한 호기심은 충족되지만 산에대한 두려움과 겸손함을 갖게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중간에 커다란 바위들이 자리하고 있는데 숲이 울창하고 길이  좁고 여러갈래로 나뉘어져 어둡기전에 하산하기엔 이미 늦은 것 같다. 마음에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길을 살피며 천천히 내려선다.

어두워질 때 해드랜턴을 꺼내들자 울창한 전나무 숲을 만나게 되는데  카메라 배터리가 소진되었다. 다음번에 회원들을 데리고 오를 심산으로 머리속에 등산로를 그리며 한참을 내려서다보니 충혼탑의 거대한 동상이 눈에 들어온다.
입구엔 "입산금지 등산로"라는 프랭카드가 걸려있는데 그제서야 이 산길에 대한 의문이 풀린다.
인적이 없고 적막하고 험한 산길이 남아있는 이유를.....출입금지 등산로는 출입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자연보호와 산객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경기명산 200 상세보기
편집부 지음 | 지오마케팅 펴냄
휴대하기 편리한 휴먼스케일에 맞춘, 8단 3접(가로로 8번, 세로로 3번 접혀있음)으로 된 접지식 지도입니다. 입체등산지도로 경기도 3대 명산인 수리산, 관악산, 청계산에 대한 상세 입체등산 지도도 볼...


  1. 땀 흘리며 높은 산에 올라 여유를 찾아 본지가 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조만간 등산 한 번 다녀오고 싶네요. ^^

  2. .
    숲으로 불어가는 바람소리가 유난히 좋다
    아마 숲이 바람소리를 내는 것은, 곧 나무가 연애를 하는 증거가 아닐까?
    연애란 불같은 심장을 끝없이 열고 닫는 것이어서
    나무가 뒤틀리고 꼬아지고 휘어지는 것도
    원래 순진하게만 올 곧게 자라 올라간 나무 한 그루가
    지난밤 교미를 마치고 교성을 내지르며 뛰어다닌 산짐승이 낸 굽은 오솔길에서
    곡선의 산길을 돌아가는 바람들을 쫓아가다
    호기심에 슬쩍 제 그림자를 맞춰본 까닭이 아닐까?

    이렇게 굽은 나무가 너무 뜨거운 심장을 혼자서 어쩌지 못해
    숲속으로 불어가는 바람결에 식히다가
    그 뜨거운 느낌은 이내 소문으로 번졌을 테고
    다른 나무들도 그림자를 휘어 그 오솔길을 쓸쩍 안아봤을 거다
    그렇다고 산길이 휘 것은 오솔길 탓 만은 아닌 것 같다
    아무도 못보는 깊은밤 호기심많은 나무들이 오솔길을 안을 때마다
    그때 비친 달빛의 체위대로 나무들이 굽어졌을 테고
    회귀본능에 발버둥치는 나무들 탓에 산길까지 굽어진게 아닐까

    나같은 산꾼의 눈에는 곡선의 바람소리를 만들지 못하는
    곱게 쭉~~~~ 뻗은 신작로는 죽은 길처럼 느껴진다
    달빛에 나무들이 요란하게 몸무림치며 휠때 생겨난 동사와 부사들
    그리고 그들이 속삭이는 형용사 탓에 무성해지는 숲들인 탓에
    어제의 산길도 또 새롭게 굽어서 첫 길이 되는게 아닐까

    .............................

    주말 검단산행 부럽구나^^*
    아침 일찍 불곡산도 올랐더니
    풍경만 계곡이라 내가 언제나 고요의 계곡이라고 불렀는데
    오늘아침엔 졸졸졸....제법 물소리를 내며 흘러가더라
    물이 생명인 나무들이 부르는 노래^^*

    맑은 풍광과 19금? 안붙은 사진이 인상적이넹... ㅋㅋㅋ

  3. 풍경도 글도 즐감....

  4. 제가 자주가는 산인데
    비가 많이 왔나봐요
    같은 길인데 참 멋지십니다

  5. 바람처럼 다니시는 군요
    부럽습니다

  6. 참 좋은날씨에 올랐나봐요

  7. 블로그 짜임새가 그만입니다
    사진솜씨도 수준급이군요

  8. 노인네들만 산엔 가더군요
    지겨운 산! 쌀가마지고 유년에 절에 갔다가 죽는줄 알았어요

  9. 비밀댓글입니다

    • ~~주목사님 아아아 반가워라~~~오셨네요????? 지금 분당에서 사업도 하고 살기도 하고 잘 지내고 있습니다.....넘 반갑습니다~~~~

  10. 우리집옆 검단산! 전망이 좋네요
    지기님! 얼짱이시군요

  11. 백운봉의 뾰족한 봉우리와 운해에 살짝 가려진 용문산의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네요~

  12. 검단산이 정말 경치가 좋은 산이구나......
    자주가도 질리지 않을 듯한 산같다~~~~~~~~~ 굿!!!!!

  13. 이곳만 들르면 눈으로만 보아도 정상에 오른 느낌~
    정말 홍길동이 따로 없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