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15.12.30 겨울나라
  2. 2010.01.05 경인년 폭설로 하얗게 변한 세상 풍경 (14)
  3. 2008.12.07 White Christmas ! (38)
  4. 2008.02.14 청계산, 눈 꽃 산행 (4)
  5. 2008.02.14 겨울 산 (8)
  6. 2008.02.04 눈 쌓인 검단산 (4)

겨울나라

 

 

 

'인터넷 이야기 > 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2016.01.08
겨울나라  (0) 2015.12.30
순종의 계절  (0) 2015.11.19
하늘 그리고 도전  (0) 2015.09.20
옛 길 미시령  (1) 2015.08.22
철원 가는 길  (0) 2015.06.10
reproduce  (0) 2015.06.10
봄의 시작  (0) 2015.03.31

경인년 폭설로 하얗게 변한 세상 풍경

새해 첫 월요일 아침.......도로에 차가 없습니다.


동유럽이나 모스크바도 아니고......대단한 적설양입니다.


아이는 신이나서 뛰어가고.....


움츠린 어른들은 조용히 걷기만.....


영장산 들머리앞 단지도 조용하고.....


눈내린 산 위의 풍경은  고요 그 자체입니다.



White Christmas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명 -  해리 릴리스 크로스비(Harry Lillis Crosby)
 
그는  신문에 연재된 만화 주인공의 이름을 따서 자신의 별명을 <빙고>로 불렀고, 이후  <빙 크로스비> 로 연예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바리톤 음색으로 중저음의 대표적 가수였으며 흥행배우와 가수로서 종횡무진 하던 그는 1942년 영화 <Holiday Inn>에 삽입되었던 <White Christmas>를 그 해 10월 발표하여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였으며 이후 20년간 크리스마스 시즌만 되면 매년 재 발매될 정도로 최고의 인기를 얻은 이 싱글앨범은 전세계적으로 3천만 장 이상이 판매되었고 전세계의 많은 가수들이 리메이크한 곡이 되었다. 그는 1977년 스페인의 한 골프장에서 심장마비로 생을 마감하였으며 미국 팝 음악사에 있어 최고의 보컬로 인정받고 있다.




 

'인터넷 이야기 > 음악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동에 숨어있는 추억의 음악 공간들......  (34) 2009.04.16
The Rainbow Connection  (28) 2009.01.13
IL DIVO - O Holy Night  (27) 2008.12.14
White Christmas !  (38) 2008.12.07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23) 2008.11.25
Billy Joel , Piano Man !  (30) 2008.11.14
Miserere,Andrea Bocelli  (15) 2008.09.25
If i needed you !  (16) 2008.09.22

청계산, 눈 꽃 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내린 다음날 오전중에 급한 업무만 보고 산으로 향한다.
                    오늘의 코스는
                    옛골정토사 - 매바위 - 매봉 - 혈읍재 - 망경대 - 석기봉 - 절고개 - 이수봉
                    묵배등 - 옛골 이다. 오후 1시 30분 출발 하여 6시00분 도착!
                    쉬는 시간 거의 없었고  눈밭을 헤매이고 다니는데 푹 빠졌던 산행 이었다.
                    올라가는 초입 부터 눈덮인 산 길이 반겨주니 마음 설레이고 발걸음에 힘도 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아이젠,스패츠 부터 단단히 하고 출발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을 올라가다 마주친 산 아저씨~ 등 지게에 걸린 무게만 해도 엄청난 짐을 지고
                    매봉까지 올라 간다는~~~~~ 배낭하나 달랑지고 가는 것도 힘든데
                    정말 대단한 사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길을 헤치고 올라가는 내내 사나운 바람도 맞고 바람에 날리는 눈도 맞아가며
                    쉬는 시간 없이 올라 간다.어두워 지기전에 계획된 코스를 돌고 내려 가려면
                    휴식 시간도 없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땀에 흠벅 젖을 때 쯤 매바위 아래 휴식처가 나타 났는데 눈으로 덮인 곳에
                     발자욱만 무성 할뿐 사람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굴까? 매바위로 향하는 제법 긴 계단로의 눈을 말끔히 치워 놓았네~
                    일찍 올라온 등산객 이겠지?
                    바람이 제법 무섭게 몰아치지만  매바위 위에 올라서서 아래를 내려다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봉 근처에서 오늘 지나갈 코스를 바라 본다. A지점 만경봉을 지나서 석기봉과
                     절고개 능선을 지나서 오르면 B지점 이수봉이 나오고 이수봉을 지나야 옛골로 내려 갈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늘 사람들로 북적대던 매봉정상이 텅 비어 있다. 추위에 눈길이라.....
                     어쨋거나 한적하고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봉을 지나자 인적이 아예 없는 듯 고요한 산 길을 혼자 걸어 간다.
                    혈읍재에 당도하여 한 숨 돌리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지 경사면을 따라 망경봉으로 향한다. 눈은 더 깊어 지고 어둡고 음산한 산길이지만
                    마음은 더 평온해 지고......추위가 살살 밀려 오는 통에 중간에서 바람막이를 꺼내 입고,
                    석기봉 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간이 나타나던 등산객도 이젠 아예 보이지않고 산과 눈 길 그리고 나 뿐이군......
                     제법 눈도 많고 경사지고 험난한 망경봉 길이 끝나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기봉에서 내려와 헬기장에 도착~~
                    해발 600고지에 넓은 헬기장은 온통 눈밭이고~ 발자욱들만 여기저기 널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고개 능선으로 내려와 다시 눈 길을 헤치고 이수봉으로 향한다.
                    정말 아름다운 풍경과 고요함 속에 즐거움 뿐!  지치지 않는 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사꾼도 등산객도 하나 없는 이수봉은 커다란 정상석만이 눈밭에 덩그러니 서 있다,
                    평소 같으면 앉을 자리조차 없던 이곳이 정말 고요한 가운데 발길 을 붙잡는다.
                    이제사 잠시 쉬어 본다. 내려 가는 일만 남았으니 어두워 지기전에 하산이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오고 이내 휴식을 취하기로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 가는 발걸음을 옮기는데 벌써 어두워 지고
                     산 속의 밤은 빠르게 찾아 온다지만  생각보다 넘 빠르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 옆으로 쌓인 눈들이 길을  밝혀 주고 ~~~~ 조심조심 내려 온다.
                     그늘진 음달 경사면이라 그런지 눈도 많고 어둡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둘러 내려 오니 어두움이 깔리기전에 묵배등에 다가 온다.
                      산길이고 약수터고 인적하나 없는 길도 끝나가고 조금만 더 내려 가면 식당촌과 주차장이
                      기다리고 있으니.......빨리 가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저녁 6시경 다 내려 왔군~~~
                     오후시간이라 휴식없이 급행으로 다녀온 길이지만 맑아지는 머리~~~와 밀려드는
                     상쾌함~~~
                     그 어떤 것도 가져다 줄수 없는 즐거움을 만끽한다......

                     앞으로 눈이 더 오지 않는 다면 올겨울 마지막 눈산행이 될지도 모르겠다....



         


겨울 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 산엔 밤이 없다.
            매섭게 내리치는 찬 바람에도
            푸근해 오는 마음따라
            온통 하아얀  눈 꽃들이 전등이 되고
            산 객의 하산 길을 밝혀 준다.




'인터넷 이야기 > 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같은 공간 다른 풍경  (16) 2008.05.28
단청  (7) 2008.05.08
노을 뒤편의 실루엣  (4) 2008.02.23
겨울 산  (8) 2008.02.14
겨울새  (1) 2008.02.14
양재동의 가을  (0) 2008.02.03
등 .....  (2) 2008.02.02
산 소나무  (8) 2008.01.22

눈 쌓인 검단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산으로 갈까? 고민.....
결론은 너무 쉽지도 어렵지도 않은  하남시에 소재한 해발657m의
검단산으로 향했습니다.서울 근교의 여러 산 중에서 팔당호의 풍경과
서울의 풍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다는 매력과 동시에 체력을 테스트 해
볼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었지요.....서울 근교의 산들을 몇 주에 걸쳐
오르고 나면 제법 이름있고 큰 산으로 가도 될만큼 트레이닝이  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전에 즐겨 다녔던 충혼탑 등산로가 아닌 주차장 입구에서
바로 올라가는 긴 코스를 택했습니다.정상까지는 약3.5km의 코스인데요
능선을 타고 산행을 하기에 간간이 경치도 볼수 있고
계단과 밧줄코스,너덜지대등 다양한 루트가 있어서 재미있게
오를수 있는 코스입니다.아직은 등산로 초입,콧노래 부르며
느긋하게 산행을 즐길수 있는 오솔길이라 앞서 가는등산객들도
발걸음이 가볍고 힘이 넘쳐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길준 묘역이 가까워 지자 간간이 녹지 않은 눈들과 경사진 길들인데요
산보하듯 올라가는 길은 끝나가고 있음을 예고하고 있고 등산객들의
숨소리도 거칠어 지는군요.그래도 아직은 포근한 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길준 묘역을 지나면 얼마가지 않아 여기저기 눈들이 쌓이고
가파른 계단으로 이루어진등반로가 나타납니다.아이젠?을 준비하지
못한 분들은 갈등을 겪는 곳입니다. 계속가야하나?
그만 가야하나? 다행이도 세담은 오래전 쓰던 아이젠을
배낭에 달고온 덕분으로 계속 전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벼운 두께로 눈이 덮인 가파른 5부능선을 넘고 나니 아래에
팔당대교가 눈에 들어오네요.제법 올라 왔다는 느낌이 들지만
이제부턴 눈덮인 가파른 길들만
기다리고 있으므로 등산의 시작이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긴 능선에 올라서자 정상 1.95km란 표지판이 나오고 이젠 정말 눈 길 입니다.
곧 벤치나 평평한 곳이 나오면 아이젠을 신어야 겠습니다.경사지고 눈덮인 너덜지대
아주 미끄럽습니다.엉금엉금 기어서 올라가는 분들, 아이젠 신고 성큼성큼 올라가는
이들....제법 힘든 곳이지만 부지런히들 올라 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덮인 등산로에다가 차가운 산 바람까지 몰아쳐대니 귓볼도 시려오고
~~~~하지만 이렇게 눈밭을 헤치고 올라오니 전망바위 능선에서
한강이 한 눈에 들어 옵니다.
마치 정상에 온 기분입니다. 아직 더 올라야 하지만  기분이 넘 상쾌해 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휴식을 취하니 체온이 내려갑니다.다시 눈길을 헤치고 부지런히
걸음을 옮겨봅니다.8부능선 쯤의 큰 소나무에 가까이에 오자
풍경은 설원인데 바람이 멎어주네요......ㅎㅎㅎㅎ눈 밭이 정말 시원 합니다.
큰소나무 능선에서 바라본 양평,홍천 방향의 산들입니다.
저 멀리 희미하게 백두대간이 보이네요.이제 정상이 가까운가 봅니다.
눈들이 제법 깊이 쌓여 있고 나무가지엔 눈 꽃들이 지지않고 피어서 얼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 가까이에는 이렇게 포근해 보이는 눈꽃들이 한 창입니다.
숨이 턱끝까지 차오르지만 이제 정상이다 생각하니 발걸음에는
힘이 더 해 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 있는 헬기장과 공터 입니다.저기 파라솔아래  막걸리 아저씨가 보이네요~
산아래 경치좀 둘러 보고 시원한 막걸리에 한잔에 멸치안주 하나 해야겠습니다.
산 정상에서 맛 보는 막걸리는 그 맛이 기가 막히지요....물론 과음은 금물입니다.
ㅎㅎㅎㅎㅎ

검단산 정상 표시석입니다.해발 657m , 팔당호수와 서울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눈길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올라 오지는 않았지만 아름다운 풍경 감상에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하남시의 해발이 50미터 정도밖에 안되니
제법 가파른 길을 올라와야 정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하기전에 팔당호 쪽으로 앵글을 잡았습니다, 그런데 누군가가
사과를 베어먹고 던졌다가 딱 걸렸습니다....ㅎㅎㅎㅎㅎ
쳐다보니 무안해 하며 돌아 서더군요...으이궁!하기사 저런건
나무거름이라도 되니 다행이죠?
사진도 마니 찍고 바람도 맞고 눈도 뭉쳐보고 했으니
다시 내려 가야 겠습니다.
눈 길이라 올라오는 시간이 2시간30분이나 걸렸네요<사진촬영시간 포함>
어두워 지기전에 도착하려면 내려가는 길은 계단길 코스로 통하는
정상--->충혼탑코스---->주차장 <약3.45km>
로 정해야 했습니다. 전나무 숲이 아름다운 코스이지요...
하산기는 다음 기회에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