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담 :: <성남 시계 종주산행 3>고기리-고분재-바라산-바라재-우담산-하오고개-운중동 (##_title_##) :: <성남 시계 종주산행 3>고기리-고분재-바라산-바라재-우담산-하오고개-운중동

<성남 시계 종주산행 3>고기리-고분재-바라산-바라재-우담산-하오고개-운중동


               불곡산,태재고개,영장산,갈마치 코스를 종주한지 이틀만에 분당 남서쪽에서 시작되는
              백운산에서 청계산 구간을 종주 하기로.....
              정자동-고기리유원지-관음사-백운산능선-바라산-바라재-우담산-하오고개능선-363봉-운중동
              <오후1시-저녁6시30분>
             출발지는 정자동 ---> 고기리 관음사 산행 들머리 (미금역에서 3번 마을 버스 이용)
              오후 2시가 넘어서야 들머리를 찾아 올라 갈수 있었다. 3번버스 종점에서 내려 
              관음사옆길로 <우측> 접어들면 백운산 아래에 식당 옆으로 등산로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파른 샛능선을 치고올라 1.5km정도 올라가면 위 이정표를 만나게 된다.
               좌측으로 가면 수원 광교산 방향이므로 우측 바라산 방향으로 진행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라산 전망능선에서 보이는 백운호수와 의왕시,안양시....일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가 큰 형님은 소나무 사이로 얼굴이 다 올라온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쌀바라를 덮어 놓은 듯하다는 뾰족한 바라산 정상엔 표시석 같은 건 없고 요런 자그만한
               간판 두개가 정상임을 알려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라산 능선에서 이 이정표를 만나면 하오고개<청계산> 방향으로 내려 가야한다.
              

              <바라산의 지명 유래
               바라산은 용인의 북단 장의부락<고기리> 위에 위치한 산마을이다
              
산의 높이는 해발 430m,광교산-백운산-함박곡으로 이어진 산이다
              
이산은 일명 발아산(鉢兒山),또는 망산(望山) 이라고도 하는데
              
역시 산의 유래는 망산(望:바라볼망,山:뫼산) 즉 바라 본다는 뜻의 바라산
               것이 정설이다.

               때는 지금으로 부터 600여년전으로 거슬러 올라 간다.
              
조선이 개국하자 개국공신 조준의 아우 조윤(趙胤) 은 자신의 형과 달리 이조를 섬기지
               않고 망해버린 고려왕실을 그리워 하는 충신이였다.
그는 스스로 망국의 신하됨을
               부끄러이 여겨 이름을 견(개라는뜻)으로 고치고 개는 주인을 죽어도 잊지 않는다는
               식으로 청계산에 숨어 들어 산에 올라 옛임금이 계시던 개경을 바라보며 하루도 쉬지 않고
               통곡(慟哭)하니 그가 앉았던곳을 망경대(望京臺:개경을 바라본 대) 라 한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태종 이방원이 찿아와 출사(出仕:벼슬에 나아감)
              
할것을 수차 권하였으나 뜻을 굽히지 않음에 이곳 바라산에다 초막을 지어 주었다고 한다.

               이에 조견은 청계산에서 바라산으로 옮겨와 개성을 바라보며 왕을 생각하며
               통곡하기를 매일 같이 하였다 한다.
결국 망국의 신하이되 옛주군을 그리는
               고결한 충신은 침식을 잊은체
울고 또 울다가 숨을 거두었다 한다.>

           (수지향토문화답사기 / 이석순 )

               국사봉,망경대에도 조윤의 사연이 남겨져 있는 것을 보면 상당히 신빙성이 높은 사료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직벽에 가까운 바라산 정상부< 경사각이 80도는 될 것같다> 에서 눈길을 내려 와야 한다.
               그나마 내려오는 코스라 다행이다. 올라가는 코스를 잡았다면 반 죽음이다~~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밧줄을 타고 내려 서면 바라재이다,위의 이정표가 나온다.
               바라산재는 3개 시(의왕시, 용인시, 성남시) 경계점이다.바로 우담산 방향으로 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담산<425봉> 가기전에 나오는 이정표 <계속 하오고개 방향으로 직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담산 정상이다. 바라산에 비하면 완만한 능선길이라 수월한 편이다.
                이곳은 그냥 425봉 또는 석운봉 또는 발화산<아래 마을명 발화리 위에 있다하여>이라
                부르는 것이 정설이라 한다. 하지만 요 근래
                바라산 지명에 연관하여 우담산이라 부르기도 하고 누군가가 우담산을 새겨 넣은
                나무판을 달아 놓았지만
                바라는 위에서 살펴 보았다시피.....그 바라는 아니므로 넌센스이다.
                고려말,조선초의 역사적 사실이 배여있는 산 명을 후대에 와서
                인위적으로 바꾸려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한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오고개를 1km정도 남겨두고 이 안내판을 만나게 된다.
               좌측으로 내려서서 1.5km정도 내려가면 청계요금소 지하도를 지나 원터마을, 청계산 국사봉으로
               오를수 있고
               오른 쪽으로 가면 하오고개로 내려서서 밧줄잡고 내려서면 분당 안양간 57번 국도를 위험하게
               건너  국사봉으로 올라 갈수 있다. 하지만 직진하면 절벽이다. ㅎ 누군가 작고 하얀
               안내판에 직진 방향으로 하오고개를 써 놓았다. 그것만 보고 가면 낭떠러지로 ~~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산 종주는 여러차례에 걸쳐 끝낸 마당이라 하오고개로 내려서지않고
              좀더 긴 코스인 정신문화 연구원 쪽으로 발길을 돌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63봉 너머로 해가 넘어가고 있다.
              사람이 다니지 않은 길이라 등산로 찾기가 수월치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 길에 몇번 헤매다 군사도로를 찾아 등산로가 다시 나오는 곳 까지 내려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군사도로를 따라 내려가다 묘지가 보이면 왼쪽 산길로 하산해야 마을로 내려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묘지를 여러개 지나 내려오자 지하보도가 있다. 위닉스전자? 옆길로 빠지면 버스정류장....
               운이 좋은 건지 220번 버스가 있었는데 정자동 큰형님 아파트단지 바로 앞에 선단다.ㅎ
               언능 타고 돌아 간다~ 이 운중동을 들머리로 삼아도 좋은 등산 종주 코스가 여럿 있을 것 같다.
               운중동-국사봉-이수봉-망경대-매봉-옛골,혹은 원터골 코스와
               운중동-363봉-하오고개위-우담산-바라산-백운산-광교산시루봉-경기대 코스도 좋을 것 같다.
             
               이제 청량산<남한산성>,검단산,왕기봉,이배재 코스와 인능산구간만 돌면 종주가 마무리 된다.
               겨울이 가기전에 끝내야 할텐데 ....

              < 고도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