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갈비,광교산 아래 고기리 추억의 맛!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교산과 백운산,바라산에서 분당이나 수지의 날머리로 이용되는 고기리 관음사 가는길에 8년동안 산속에서 연탄갈비를 구워주고 있는 식당이 있다. "고기리 연탄갈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탄불은 고기 굽기에 알맞는 화력으로 항상 준비 되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식당의 주 메뉴인 " 연탄갈비 " 이전에는 한우만 사용했었는데 호주산 소고기로 바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주산이라는 사실을 알고 먹어서인가? 한우의 고소한 맛이 빠지고 양념의 비법으로 버티는 무언가 싱거운 듯한  맛이들기는 하나 양념과 연탄구이의 비법이 어우러져 맛은 양호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탄갈비를 금새 해치우고 국산 돼지생갈비라는 메뉴에 눈이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돼지 생갈비는 시내의 식당들 처럼 본드로 붙힌 갈비가 아니라 하나하나 포를 떠서 칼집을 낸 진짜 국산 생돼지갈비이다. 빛깔이나 선도가 좋아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글지글 익어가는 냄새가 호주산 소갈비보다 더 고소한 것 같다~~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만 살짝 찍어 ~~~~ 음 ---- 쫄깃하고 고소하다. 어설픈 호주산 소고기 갈비 맛보다 국산 생 돼지갈비가 더 고소하다. 양념맛으로 먹는 고기와는 완연히 다른 맛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고기는 한우를 포기하고 호주산을 사용하면서 1,000원 정도 올랐고  돼지고기<생갈비,왕갈비,양념갈비>는 8,000원 하던 값을 3,000-4,000원이나 인상하였다. 국산 돼지고기가 값이 올랐다고는 하지만 ㅎㅎㅎ 인상폭이 너무 크다! 하지만 맛과 양에서는 만족할 만한 수준이다. 고기리에 간다면 한번 들려 볼만한 식당이다.
호주산 소고기보다는 돼지고기를 추천한다. 연탄구이의 특별한 맛을 볼 수 있는 <고기리 연탄갈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찾아가는 길은 고기리 유원지를 지나다 관음사 올라가는 방향으로 좌회전 하기 직전 왼쪽 길로 좌회전 하여 올라가면 송어횟집을 지나 <연탄갈비>식당이 왼쪽에 있다.



광교산,백운산,바라산,석운봉 종주산행



산행구간 : 법륜사 - 시루봉<광교산 582> - 백운산<567> - 바라산 <428> - 석운봉 <우담산425> - 운중동 (13km내외)
날씨 : 구름 많고 포근   산행인원 : 몰운대,세담 2인 토요산행

모처럼 토요산행으로 광교산행을 택했다. 미금역에서 15번 버스를 이용해 법륜사 종점에서 시작되는 들머리를 택하여 광교산에서 이어지는 4~5개의 봉우리들을 연계하는 종주코스로 5-6시간 정도 오름과 내림이 반복되는 구간이다.


15번 버스 종점인 수지 신봉동 종점에서 법륜사를 지나 광교산 가는길이라는 안내판을 따라 들머리를 찾는다.


10여분만에 등산로를 오르게 되는데 어제 내린 눈으로 인해  가벼운 눈길이 이어진다.


낙엽이 쌓인  푹신한 길을 밟고 지나간 산객들의 발걸음이 눈녹은 운치있는 등산로를 만들어 놓았다.


산객드문 호젓한 길을 20여분 올라서자 수지성당에서 올라오는 능선길과 합류 된다.
수지성당에서 오르는 길보다 4KM정도 단축 시켰다.


바람의 언덕을 지나자 이제부터 제법 가파른 구간이 시루봉까지 이어지는데......



헬기장을 지나 정상 바로 아래에  하늘터 쉼터에 당도하여 한 숨 돌리고.....


광교산 정상인 시루봉에 도착..... 작년에 올랐을때의 정상석은 사라지고 용인시에서 세운 새로운 정상석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독특한 모양의 시루봉 정상석이었는데 아쉽다......구름이 많고 개스층이 두터워 전망좋은 시루봉에서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백운산으로 향하는 길에 노루목 대피소 - 점심식사중인 산객들로 좁은 대피소가  만원이다.


거대한 방송탑이 서있는 능선길을 지난다.......이 일대에서 제일 높은 방송탑일게다~


휑한 억새밭에 억새는 보이지않고 단체 산객들만 가득하다......


능선길을 따라 걷다 삼거리를 만나는데 종주산행을 위해서는 우측으로 통신대를 돌아 가야 백운산으로 갈수 있다.


우회하여 올라서면 백운산 정상을 차지하고 있는 군부대<통신대>


오랫만에 보는 백운산 정상석이다. 몰운대님 한컷!


백운산에서 바라산으로 향하는 내리막길은 음지라 눈이 녹지 않았다.


등산로 옆으로 백운호수에서 올라온 물안개가 나뭇가지에 얼어붙어 멋진 풍경을 보여주고.....


기대하지 않았던 풍경에 잠시 샛길로.....


나무가지 마다 얼어붙은 겨울 꽃.....


백운호수로 향하는 길은 온통 눈꽃 세상이다.



잠시 이탈했던 등산로에 다시돌아와 고분재에서 바라산으로 향한다.


바라산 정상에서는 뿌연 개스층 덕에 백운호수가 희미하게 조망될 뿐이다.....


바라재를 향하는 길도 녹지않은 눈들이 ...... 직벽에 가까운 급경사를 조심스럽게 내려선다.



구불구불한 길들이 계속 이어지고.....


사거리 바라재에 당도한다. 좌측은 백운호수 우측길은 고기리 직진은 하오고개 방향이다.


석운봉으로 오르는 길은 양지사면이라 눈이라곤 찾아볼수 없으니 완전 다른 분위기의 풍경이다.


능선에 당도하면 다시 우회전.....


석운봉에 당도 했다. 원래지명은 석운봉인데 누군가가 우담산이라 붙여놓은 이름표...ㅎㅎㅎㅎ
바라산과 연계한 이름을 만들어 붙여놓았는데 사실 바라산의 바라는 그 바라가 아니다. <쌀바라를 엎어 놓은 모양에서 유래>


석운봉에서 내려서 하오고개로 향하는 길은 국방대학원의 산책로~~ 완만한 경사에 울창한 숲과 조용한 숲......


하오고개 위에 다다른다. 이제 하산을 해야하는데.....


왼쪽으로 진행하면 청계요금소를 지나 청계산으로 행하는 종주코스이고 우측으로 진행하여야 정신문화연구원<한국학연구소>이 있는 운중동으로 하산이 가능하다.


하산로 좌측 사면으로는 운중저수지에서 올라온 물안개들이 겨울 풍경을 전해주고 있다......


오늘의 마지막 봉우리 363봉이다. 해가 서서히 넘어가고......


군부대 철조망길을 따라 하산길을 서두른다.


다시 길을 잘못들어 부대정문에서.... 이곳에서 좌측으로 임도를 따라 내려가야 한다.


이곳 임도 역시 녹지않은 눈들이 하얗게.....


임도를 내려서다 좌측 무덤옆으로 등산로를 따라 하산하면 굴다리 바로 위가 나오는데 그 굴다리 아래 통로를 지나야
운중동 버스정류장이 나온다.


이 곳 삼거리에서 분당이나 안양,사당으로 향하는 버스들이 많이 있는데 판교 신도시가 개발 되면서 노선이 늘고 있는가보다.
얼마 지나지 않아 판교신도시가 입주 되면 청계산과 광교산 줄기가 이어지는 이곳의; 등산로들도 아마 신작로화 되고 말것이다. 어쩌면 운치있는 등산로의 마지막 산행이 될수 도 있겠다.
220번 버스를 이용하면 분당이나 성남으로 갈수 있고 경기대정문과 사당역까지 운행하는 죄석버스도 자주 있는것 같다.

- 대규모 아파트만 들어서면 그 주변의  등산로들은 금새 훼손되는데 이곳은 판교신도시의 주요 운동코스가 될것이므로 ㅎㅎㅎㅎㅎ 조용하고 호젓한 산길은  보기 힘들게 될것이 자명하다. -






수지-광교산-백운산-고분재

토요일 오전 10시30분 수지 들머리 도착
들머리- 토월약수터-헬기장-광교산시루봉<6.4km>-노루목-통신대-백운산<2.3km>-고분재-관음사-고기리<3km>
약12km, 10:30-15;30분. 5시간 소요<휴식포함>

강남7산 종주코스중 수원및 용인방향인 광교산에서 올라 성남시계구간의 시작인 고분재로 하산.
날씨는 기온이 높아 더웠으나 시계도 좋고 산행하기엔 좋은 날이었다.
급하게 서두르다 카메라를 두고가는 바람에 또 휴대펀으로 사진을.....화질이 엉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발점에서 시루봉까지6km가 넘는 제법 긴구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 능선을 따라 이동하니 급경사는 없고 오르막과 내리막구간이 계속 반복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지 들머리에서 오르니 쉼터들 이름과 표지판들이  특색이 있다.용인시에서 관리에 관심이 많은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번의 오르,내리막을 거치니 어느새 2km정도 남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사가 급해지면서 이런 계단이 나온다. 철탑아래를 계단로로 이용한것이 이채롭다. 좋은 아이디어이다.
어차피 숲이 버려진 철탑아래를 등산로로 활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경사 구간을 오르다 만나게 되는 헬기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2시간여만에 정상도착. 사람이 너무많아 사진찍기도 힘들다. 언능 한 컷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보이는 청계산  망경봉......시계가 좋은데 카메라를 못가지고 온것이 안타깝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지나갈 백운산 방송탑,통신대,백운산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일하게 강남7산중 대피소가 있는 곳 노루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송탑이 제법 높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표지판이 나오면 지나가서 삼거리가 있는데 청계산 방향으로 종주 하려면 반드시 우측으로
부대를 돌아가야 한다. 좌측으로 가면 수원 지지대로 내려가게 되므로 알바 하기 싫은 분들은  주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창길을 돌아 백운산 정상에서 보이는 산정상 부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곳부터 사람이 드물다. 종주 산행인들 외에는 잘 지나가지 않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역시 바라산,고분재 방향으로 가야 강남7산 종주가 가능하다.....막걸리 1잔후 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지점인 고분재에 도착 한숨 돌리고........고기리 관음사 방향으로 바로 내려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분재의 세갈래 소나무  앞 쪽으로 내려가는 길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경사 구간을 내려서면 허브펜션과  왕림골펜션이 나오는데 날머리는 두 집 사이로 길이 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금역에서 3번마을버스가 이곳에 도착한다.
들머리로 이용시 3번 버스 종점에서 관음사 옆길로 허브펜션 방향을 따라 가면 왕림골 팬션 뒤로
고분재 가는 길이 나온다.

오늘의 산행 마무리......
봄기운이 가득해서인지 제법 덥다......


광교산 돌울음을 가끔 듣는다 상세보기
조순애 지음 | 영하출판사 펴냄
<동포문학상 본상>을 수상한 저자의 시집. <인사동 가는 길>, <난을 보며>를 비롯해 60여 편의 시를 수록했다. <나는 한동안 파도소리가 가득 차면 인사동을 찾았다 꽝꽝 차서 넘친 바다를 끌고 나즈막 업덴 샛길로 느릿느릿 접어들면 숨쉬는 갯벌엔 옛 조상도 뛰어나와 버젓이 마주 앉았다. > - 인사동 가는 길 중에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