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마치,왕기봉,검단산,망덕공원으로

산행구간 : 갈마치 - 이배재 - 왕기봉 - 검단산 - 망덕공원  < 약 8km > - 1월의 마지막 날 토요산헹
산행인원 :  1인산행 / 날씨 : 포근하고 바람없고 하늘이 맑아 시계는 아주 좋음 / 산행시간 :  14:00 - 17:30

토요일 오후 모처럼 성남시계 구간인 갈마치에 올라 산행을 시작해 본다.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하는 구간이지만 택시이외에는 대중교통이 없는 곳으로 야탑에서 택시승차 ---


오후2시경 갈마치 고개에 당도 했다. 1년여 진행되어온 생태 이동통로가 완성되어 예전의 갈마치의 모습은 없어지고 끊어졌던 능선길이 인공터널위로 다시 이어져 있다.

갈마치(渴馬峙)라는  지명은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최초로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 이전부터 ‘갈마치’라고 부른 것 같은데 갈마(渴馬)란 말(馬)이 갈증(渴症)이 난다는 뜻으로  예전에 ‘갈마치’는 매우 가파른 고갯길이어서 말을 몰아 이 고개를 넘으면   목이 말라 헐떡임으로 꼭 물을 먹이고 쉬었다는......


1년전에  찍어둔 공사전 사진과 지금의 공사후 사진....동물 이동통로까지 만들어 놓았으나 너무 인공적인 구조물이라 아쉬운 점이 ..... 제법 많은 비용이 투자되었을텐데 수락산에서 불암산 연결통로처럼 좀더 .친환경적으로 만들었으면 좋았을 것을...ㅎ


터널 위는 이렇게 사람 통행로가 있고 나무벽 뒤로 동물 이동통로가 있는데 어차피 동물들은 야간에  이동하므로 오히려 이 칸막이 구조물이 부자연 스러워 보인다.

새로이 정비된 시계등산로 안내판이 깔끔하다.


10여분 산길을 진행하자 갈마치의 명물 소나무 연리목이 나타난다. 나무 두그루가 가지로 이어져 생명을 유지한다는 그 연리목......

갈마터널 위를 지나 봉우리에 오르면 3거리.....이곳에서 좌측길로 들어서야 이배재로 향한다. 무심코  지나치면  영락없는 알바를 해야하는 주의 구간이다.

나무들 사이로 어렴풋하게 오늘 지나야할 왕기봉과 검단산이 눈에 들어온다.....


교통량이 제법 많은 이배재에 당도 한다. 이배재는 성남공단과 광주시 목현동으로 이어지는 고개인데.....

이배재는 고 문헌에서 '이보치'(利保峙)로 기록되어 있데  이보치(利保峙)라는 의미는 ...남한산성을 방어하는데 있어서 훌륭한 보장지(保障地) 역할을 한다는 뜻.- 유래에 관하여는 두 가지의 얘기 전하는데 옛날 지방의 선비가 과거를 보고자 한양으로 갈 때 마침내 이 고개의 정상에 이르면 한성이 보이니 임금님께 한 번, 고향의 부모님께 또 한 번 절을 하여 이배재라 한다고 전해진다. 또한 퇴계 선생이 벼슬을 그만두고 낙향하다가 마지막으로 한양이 보이는 곳이라 임금님께 두 번 절을 하고 떠난 데에서 이배재라 한다는 얘기도 전해진다.


이배재 도로를 건너편에 가파른 철계단로가 있다. 이 구간부터 왕기봉까지 가파른 고개를 서너개 넘어서면 왕기봉<망덕산>에 당도 할수 있는데 제법 숨 좀 몰아쉬어야 하는 구간이다.


고개에 오를때 마다 평평한 구간이 있어 호흡조절이 가능.....


가파른 구간의 마지막인 지그재그 계단로.....


가파른 계단길을 올라 첫 번째 봉우리 <무명봉>에 당도--- 왕기봉과 비슷한 높이이지만 이름이 없다.


무명봉을 지나 커다란 바위 옆을 지나 우측으로 바라보면 절벽 쉼터가 있는데 왕기봉에서 유일하게 전망을 볼 수 있는 트여진 곳이며 절벽위에서 휴식과 조망이 가능하다. 오늘은 시계가 좋아 멀리 양평의 용문산 정상에서 백운봉으로 이어지는 능선줄기가 보인다.

줌으로 당겨 보았다......백운봉의 뾰족한 모습이 ......선명하다.


용인 방향의 노고봉 뒷편으로 곤지암리조트의 슬로프도 보이고.....


광주의 자랑 무갑산,앵자봉,양자봉 능선들도 선명하다.


전망절벽에서 등산로로 돌아와 내려서면 왕기봉 정상까지는 평탄한 능선길이 계속 이어져 산행하기가 쉬워진다.


이곳이 망덕산이라 불리우던 왕기봉 정상인데 뾰족한 봉우리 형태가 아니고 기다란 능선 형태이다. 쉼터가 있고 .....


왕기봉 정상석 < 뒷면에 - "산을 많이 오르지 아니하면 병든후에 뉘우친다"는 재미있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왕기봉에서 검단산까지 향하는 길도 편안한 능선길이 계속되어 산책정도의 가벼운 등산을 즐기며 .....


검단산 가는길에 물맛이 시원한 만수천 약수터 - 약수터 답게 인적을 만난다.


검단산 헬기장<정상석> 직전의 쉼터에는 돌탑이 생겼다.



검단산 정상에 도착! 군사시설이 있어 헬기장이 성남검단산<534m> 정상을 대신하고 있다  봄이면 시산제를 지내는 사람들로 분주한 이곳이지만 지금은 겨울이라 조용하다.


남한산성 남문으로 향하는 길은 군사용 시멘트 포장길이기도 하고 지난주에 남문에서 하산하였기에 오늘은 패스~~~ 황송공원 방향으로 발길을 돌린다.


지뢰경고 안내판 - 전방지역도 아닌데 난데없이 지뢰경고~~ㅎㅎㅎ 길을 벗어나  숲으로 들어가지 않는 것이 좋겠다.


하산길로 들어선 황송공원 향하는 길......


하산길에 만난 검단산 약수처 - 약수터 마다 사람으로 붐비고~


잘 정비된 숲속길.......겨울 풍경이라 허전하다.


노을이 서서히 내려 앉는 산길을 따라 .....


황송공원으로 내려가는 길 우측에 호젓한 소로가 나타난다. 이정표는 없지만 길따라 방향을 선회하고.....


저녁 하늘 아래 멋진 정자가 눈에 들어온다~


망덕공원을 지나 육교위에서 바라본 황송 터널.....


망덕육교를 지나면 자혜근린공원이 나오는데 오늘의 날머리가 될 것같다.


숲속의 풍경은 점점 어둠이 내려 앉고.....


망덕정에서의 풍경을 보고자 정자위로 올라서 보는데......


성남 시가지를 지나 청계산의 네봉우리가 선명하게 조망되고 국사봉과 이수봉 사이로 해가 넘어 가고 있다.
뉘엇 뉘엇 넘어가는 노을과 함께  오늘의 산행을 마감한다 - 노을 풍경이 정말 아름답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