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산,백운산,바라산,석운봉 종주산행



산행구간 : 법륜사 - 시루봉<광교산 582> - 백운산<567> - 바라산 <428> - 석운봉 <우담산425> - 운중동 (13km내외)
날씨 : 구름 많고 포근   산행인원 : 몰운대,세담 2인 토요산행

모처럼 토요산행으로 광교산행을 택했다. 미금역에서 15번 버스를 이용해 법륜사 종점에서 시작되는 들머리를 택하여 광교산에서 이어지는 4~5개의 봉우리들을 연계하는 종주코스로 5-6시간 정도 오름과 내림이 반복되는 구간이다.


15번 버스 종점인 수지 신봉동 종점에서 법륜사를 지나 광교산 가는길이라는 안내판을 따라 들머리를 찾는다.


10여분만에 등산로를 오르게 되는데 어제 내린 눈으로 인해  가벼운 눈길이 이어진다.


낙엽이 쌓인  푹신한 길을 밟고 지나간 산객들의 발걸음이 눈녹은 운치있는 등산로를 만들어 놓았다.


산객드문 호젓한 길을 20여분 올라서자 수지성당에서 올라오는 능선길과 합류 된다.
수지성당에서 오르는 길보다 4KM정도 단축 시켰다.


바람의 언덕을 지나자 이제부터 제법 가파른 구간이 시루봉까지 이어지는데......



헬기장을 지나 정상 바로 아래에  하늘터 쉼터에 당도하여 한 숨 돌리고.....


광교산 정상인 시루봉에 도착..... 작년에 올랐을때의 정상석은 사라지고 용인시에서 세운 새로운 정상석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독특한 모양의 시루봉 정상석이었는데 아쉽다......구름이 많고 개스층이 두터워 전망좋은 시루봉에서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백운산으로 향하는 길에 노루목 대피소 - 점심식사중인 산객들로 좁은 대피소가  만원이다.


거대한 방송탑이 서있는 능선길을 지난다.......이 일대에서 제일 높은 방송탑일게다~


휑한 억새밭에 억새는 보이지않고 단체 산객들만 가득하다......


능선길을 따라 걷다 삼거리를 만나는데 종주산행을 위해서는 우측으로 통신대를 돌아 가야 백운산으로 갈수 있다.


우회하여 올라서면 백운산 정상을 차지하고 있는 군부대<통신대>


오랫만에 보는 백운산 정상석이다. 몰운대님 한컷!


백운산에서 바라산으로 향하는 내리막길은 음지라 눈이 녹지 않았다.


등산로 옆으로 백운호수에서 올라온 물안개가 나뭇가지에 얼어붙어 멋진 풍경을 보여주고.....


기대하지 않았던 풍경에 잠시 샛길로.....


나무가지 마다 얼어붙은 겨울 꽃.....


백운호수로 향하는 길은 온통 눈꽃 세상이다.



잠시 이탈했던 등산로에 다시돌아와 고분재에서 바라산으로 향한다.


바라산 정상에서는 뿌연 개스층 덕에 백운호수가 희미하게 조망될 뿐이다.....


바라재를 향하는 길도 녹지않은 눈들이 ...... 직벽에 가까운 급경사를 조심스럽게 내려선다.



구불구불한 길들이 계속 이어지고.....


사거리 바라재에 당도한다. 좌측은 백운호수 우측길은 고기리 직진은 하오고개 방향이다.


석운봉으로 오르는 길은 양지사면이라 눈이라곤 찾아볼수 없으니 완전 다른 분위기의 풍경이다.


능선에 당도하면 다시 우회전.....


석운봉에 당도 했다. 원래지명은 석운봉인데 누군가가 우담산이라 붙여놓은 이름표...ㅎㅎㅎㅎ
바라산과 연계한 이름을 만들어 붙여놓았는데 사실 바라산의 바라는 그 바라가 아니다. <쌀바라를 엎어 놓은 모양에서 유래>


석운봉에서 내려서 하오고개로 향하는 길은 국방대학원의 산책로~~ 완만한 경사에 울창한 숲과 조용한 숲......


하오고개 위에 다다른다. 이제 하산을 해야하는데.....


왼쪽으로 진행하면 청계요금소를 지나 청계산으로 행하는 종주코스이고 우측으로 진행하여야 정신문화연구원<한국학연구소>이 있는 운중동으로 하산이 가능하다.


하산로 좌측 사면으로는 운중저수지에서 올라온 물안개들이 겨울 풍경을 전해주고 있다......


오늘의 마지막 봉우리 363봉이다. 해가 서서히 넘어가고......


군부대 철조망길을 따라 하산길을 서두른다.


다시 길을 잘못들어 부대정문에서.... 이곳에서 좌측으로 임도를 따라 내려가야 한다.


이곳 임도 역시 녹지않은 눈들이 하얗게.....


임도를 내려서다 좌측 무덤옆으로 등산로를 따라 하산하면 굴다리 바로 위가 나오는데 그 굴다리 아래 통로를 지나야
운중동 버스정류장이 나온다.


이 곳 삼거리에서 분당이나 안양,사당으로 향하는 버스들이 많이 있는데 판교 신도시가 개발 되면서 노선이 늘고 있는가보다.
얼마 지나지 않아 판교신도시가 입주 되면 청계산과 광교산 줄기가 이어지는 이곳의; 등산로들도 아마 신작로화 되고 말것이다. 어쩌면 운치있는 등산로의 마지막 산행이 될수 도 있겠다.
220번 버스를 이용하면 분당이나 성남으로 갈수 있고 경기대정문과 사당역까지 운행하는 죄석버스도 자주 있는것 같다.

- 대규모 아파트만 들어서면 그 주변의  등산로들은 금새 훼손되는데 이곳은 판교신도시의 주요 운동코스가 될것이므로 ㅎㅎㅎㅎㅎ 조용하고 호젓한 산길은  보기 힘들게 될것이 자명하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