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부운치를 지나 1123봉에 올라서자 팔랑치넘어 바래봉으로 이어지는 붉게 물든 철쭉능선이  눈에 들어온다. 이른 시간에 도착하여 바래봉  철쭉제 기간이지만 생각보다 인파가 많지 않아 다행이다. 초원으로 이루어진 바래봉능선을 따라 철쭉길을 걷는다.


철쭉능선 산행기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