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벽소령 대피소에서 식사를 마치고 지리산 능선의 시원한 바람과 함께 긴 휴식을 끝낸후 오후1시경 세석대피소를 향해 다시 길을 나선다. 비구름도 물러나고 하늘은 다시 맑아졌지만 개스층이 조금 두터운 편이다.


지리산 종주 산행 2편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