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10.11.05 모락산의 가을 조망 (3)
  2. 2009.08.30 모락산 아래 산 닭도리탕 <볶음탕> (27)
  3. 2009.02.11 모락산,백운산,바라산,백운호 종주산행 (41)

모락산의 가을 조망

모락산 에서 바라본 관악산,삼성산( 의왕시의 진산 모락산은 높이는 낮고 규모는 작으나 동서남북으로 조망이 열리는 곳으로 광교산,백운산,청계산,관악산,삼성산,수리산등이 한눈에 바라볼수 있는 곳이다)


과천과 관악산


청계산 줄기


수리산의 태을봉,슬기봉



전망대와 의왕,안양시내


모락산의 가을 능선





모락산 아래 산 닭도리탕 <볶음탕>

모락산 아래  자리잡고 있는 송골에는 토종닭을 산에서 키운 "산닭"을 판매하는 식당촌이 있는데 일반 식당에서 먹어보는 닭요리와는 차원이 다른 맛이다. ~~~ 모락산이나 백운산 등산후에 한번쯤 들려 볼만한.....
산닭백숙과  볶음탕은 50,000원, 한방오리백숙 40,000원으로 가격은 집집마다 비슷~~



먼저 산닭 볶음탕이 나왔는데  먹는데 정신이 팔려 한 참 후에야 카메라를....ㅎㅎㅎ산닭의 쫄깃함이 그대로 느껴지고 양념또한 깊은 맛으로 일반 닭 복음탕과는 비교할수 없는 맛이다.


이어 나온 한방오리백숙! 역시 서빙아주머니가 해체한 후에 사진을 찍다보니 먹음직 스럽게 통째로 나온 오리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다.....


구수하고 담백하면서 은은한 한약향기가 우러나는 국물은 따로 나오고....


육수만 마셔도 저절로 보양이 되는 듯한 기분이.....ㅎ


마지막으로  휘젓기 신공으로 비빈 볶움밥까지.....


산닭 요리가 생각난다면 모락산 아래 백운호수에서 능안골로 들어가는 길을 따라 가다가 횟집을 지난다음 삼거리에서 우회전하여 들어가면 되는데 < 입구 커다란 간판에 '산닭' > 오리불놀이,봉안계곡등 식당들이 모여 있다. 이날 방문 했던 곳은 오리불놀이 가기전 왼쪽에 가건물로 된 식당이었다.

모락산,백운산,바라산,백운호 종주산행

산행구간 : 계원예대후문 - 모락산 - 능골고개 - 백운산 - 바라산 - 바라재 - 백운호수 < 약 13km >
날씨 : 흐리고 안개 자욱...........  참가인원 : 뽀대산악회 일부  소요시간 : 약 6시간30분< 휴식,식사 포함>

의왕시의 진산이며 자그마한 <385m>산 이지만 조망과 아기자기한 암릉 길 만큼은 어느 산 에도 뒤지지 않는 모락산을 가 보기로 하였는데 산행시간이 너무 짧아 백운산과 바라산을 지나 백운호수로 하산하는 종주코스를 선택했다.


계원예대에 후문 주차장< 무료> 주차후 삼림욕장으로 들어서면 만나게 되는 모락산 등산 안내도.....


주능선까지 제법 가파른 구간이 이어지지만 그리 길지않은 계단길로 15분 정도면 능선에 당도 하게된다.



평탄한 능선 길을 오르다 보면 기다랗고 가파른 계단을 만나는데.....


산세에 비해 제법 가파르고 웅장한 계단로이다. 이 계단의 끝 부분에는 전망대가 있고 광교산에서 청계산까지 시원하게 조망되는 곳이지만 오늘은 짙은 연무로 인해 조망을 기대한 산행은 포기했다.


그나마 희미하게 보이는 의왕과 안양의 전경~~~


하늘이 파랗게 열린 날은 이렇게 시원한 조망이  가능한 곳으로 그 높이에 비해 정말 멋진 조망명소들을 가지고 있는 산이다.


이름의 유래를 알수없는 "사인암"이라는 바위 인데 이곳도 위에 올라서면 동서남북이 시원하게 조망되는 전망대이다.


정상 가까이에 있는 보리밥고개' 고개 이름이 참 재미있다. 모락산 아래에나 보리밥 마을이 있던데.....


산 정상 봉우리에 이렇게 묘지 1기가 있다. 참 대단하다, 해발 높이가  385m여 미터에 불과 하지만 그래도 가파른 산인데
정상에 무덤을 쓰다니....어느 배씨문중의 묘이다. 명당을 차지하고자 하는 후손들의 의지가 엿보인다...ㅎㅎㅎ


6.25 전쟁당시 이곳에 요새를 만든 중공군을 2차에 걸쳐 섬멸했다는 모락산 전투 안내도와 승전비도 있고.....지리적 요충지 이므로 삼국시대 부터 산성이 있었다고 한다.


정상은 길죽한 능선이 이어져 있는데 그 중간지점에  전망좋은 팔각정도  있다.


이 곳은 국기봉 가기전에 산꼭대기에 있는 자그마한 과수원이다....
산은 작지만 별별 것들이 꼭대기에 다 모여있는 재미있는 산이다. 산꼭대기 괴수원이라.....ㅎ


모락산의 정상 역할을 하고 있는 국기봉.


모락산은 아기자기한 암릉길이 많은데 밧줄과 계단으로 잘 연결되어 있어 위험하지는 않다.


오늘 가야할 백운산과 바라산 능선을 보고 싶은데 연무가 더욱 심해져 뿌연 풍경이 전부이다.


이해를 돕기위해 지난 여름 풍경을 올려본다. 긴 능선을 따라 내려가서 백운산으로 다시 올라가는 코스가 선명하다.


백운산으로 가기위해선 정상에서 절터 약수터로 내려서야 하는데 절터 약수터는 약수와 휴식공간이 있어 산객들이 항상 많은 곳이다.


약수터를 지나 진행하다 보면 연두색 펜스< 왼쪽 하단그림>를 만나게 되는데 그 문안으로 들어서면 백운산으로 갈수 없다<주의> 좌측 경사면을 내려다 보면 좁은 산길이 이어지는데 반드시 그길로 내려서야 한다.< 직진하면 의왕시 lg아파트로 하산하게 됨>

능골 고개까지는 오르락 내리락하는 낙엽 비단길인데 우측 울타리 옆으로 잣나무 숲이 계속 이어져 그 향기가 코끝을 시원하게 한다.


빽빽한 잣나무 숲....조선시대 비정한 권력자 세조의 동생 임영대군 후손들의 소유라고 한다.


능골 고개에 당도하면 낙엽이 잔뜩 깔린 오거리가 나오는데 이곳에서 직진방향으로 가파른 길을 선택해야 종주 코스가 계속 이어진다.<주의구간>


드디어 모락산과 백운 산을 갈라놓은 도로에 당도 ..... 도로를  건너면 숲속으로 백운산 등로가 계속 이어진다.


철탑과 헬기장을 지나고 나면 나타나는 안부 , 옛날엔 성황당이 었나보다. 지금은 이 고개에  인적이 없어서 인지 당나무 한그루와 무너진 돌더미만 보인다.


백운산 자락에 있는 의왕시 공동묘지.....이 곳을 지나야만 정상으로 향할 수 있다.


이쯤에서 밧데리 방전------------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데~~
멤버들을 달고 오니 혼자 다닐때보다 이런게 좋다....산중 정찬이라!


이제부터 백운산 정상까지 가파른 급경사 구간이 시작된다.


백운산 정상아래 마지막 급경사 밧줄 구간.


백운산 정상까지 150미터 남았다.....


백운산 정상에 도착~ 기온은 많이 내려갔는데 시계는 여전히 제로이다.....



정상에 있는 구급약품함 - 처음으로 열어 보았다. 식염수를 비롯해 밴드등.....제대로 갖추고 있다.



백운산에서 바라산 향하는 능선길에 서있는 멋진 소나무.


고분재에 당도했다. 지난번 산행때 설원의 겨울 풍경을 보여 주던곳.....


소나무 한 그루가 일곱 갈래로 나누어진 가지들을 뽐내고 있다.


오늘의 마지막 봉우리 바라산 정상에서.......


바라산 직벽구간을 내려서서  오늘의 탈출로 바라재에 당도 한다. 이곳도 지금은 산객들 외에는 재를 넘은 사람이 없으나 옛길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다.


2km남짓 호젓한 계곡 길이 백운호수까지 이어진다. 고요한 계곡엔 산 새 소리와 계곡의 물 소리만이 봄이 다가오고 있음을......


6시간 만에 백운호수에 도착.....저녁 호수의 풍경이 제법 아름답지만~~~~발걸음은 어여 주차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