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08.12.28 선자령,하늘의 능선,바람의 나라에서 (92)
  2. 2008.12.16 12월의 노을 (40)

선자령,하늘의 능선,바람의 나라에서


2008년의 마지막 산행이다. 한 해를 마감하는 산행이다보니  하늘과 산 바다를 모두 볼수 있는 특별한 곳을 찾고 싶었고  감기몸살로 저하된 체력도 생각하여 비교적 수월한 백두대간의 선자령을 택했다.
 산행일시 - 2008년 12월 27일 <토> /  산행인원 - 세담,싸리비 2인산행  / 날씨 - 차고 바람강하지만  하늘은 맑음
산행구간 - 대관령 옛 휴게소 - 선자령 원점회귀 < 왕복 10km >


한파가 몰아친 후라 아직 추위는 덜 풀렸으나 차가운 칼바람을 맞으며 올라야 하는 선자령엔 겨울 산행의 최적지 답게 등산객들이 제법 많이 찾아서인지 국사성황당 들머리엔 인파가 .....


계단로를 따라 오르자 kt통신탑이 눈에 들어오고 펼쳐진 능선을 따라 매서운 백두대간의 칼바람이 몰아친다.


10여분 부지런히 발걸음을 옮기자 우측으로 무선지표소 좌측으로  선자령 방향을 가리키는 이정표와 자그마한 등산 안내도가 나온다.


좌측으로 돌자마자 오늘 가야할 능선들이 한눈에 들어오고 매서운 바람에 돌고있는 풍력발전기들이.....


넓은 임도가 끝나고 좁은 등산로가 시작되는데 뽀드득  밟히는 하얀 눈들의 쿠선이 경쾌하고.....


삼거리! 우측길로 비탈진 길을 올라서야 시원한 동해바다와 강릉,주문진의 풍경을 조망할수 있는  전망대에 다다른다.



오름길에 뒤돌아 보니 항공무선표지소가 보이는데 마치 비행접시<UFO>의 착륙장 같기도 하고.....



전망대에 당도! 차가운 칼바람이 더 거세지지만 전망대 위에서 우측으로 내려다 보이는 조망은 한 해를 마감하고도 남을 시원한 동해바다의  풍경이 펼쳐진다.


멀리에 강릉시가지와 동해바다 그리고 비행장 활주로의 모습이 뚜렷하다.


험한 준령들을 터널로 뜷어 영동지방과 수도권을 2시간대에 연결해주는  영동고속도로도 아득히.....


거리상으로 선자령과 대관령의 정 가운데인 이곳.....동해전망대에서 멀리에 황병산과 매봉 능선길도 보인다.



잠시 휴식을 위해 등산로를 벗어나자 무릎까지 푹푹 빠지는 눈.....



바람에 쓸려 비탈아래에 가득히 쌓여진 눈.......


잠시 휴식후 다시 선자령을 향해 출발하는데 지나온 길 보다 더 깊은 눈 길이 기다리고 있다.


눈길을 헤치고  나무한그루 없는 능선에 서자 바람에 날려버린 눈들은 간 곳이 없고 빈 초원의 풍경만이 기다리고 있다.



드디어  거대한 풍력 발전기들이  능선 이곳 저곳에 가까이 서 있는데.....



바람의 능선을 따라 영하 10도의 차가운 칼바람을 감내하며 선자령을 향해 오르고 또 오르는 산객들이 즐비하다.




산객들이 우회한 등산로를 지날땐 거의 러셀 수준의  발걸음을 해야 하고....ㅎㅎㅎ


선자령이 800미터 남은 깃점부터는 풍력발전기 옆 등로의 허허벌판 같은 초원길을 지나야 하므로 강한 바람에 휘청거리며 힘겹게 올라서는 산객들을 만날수 있다.


아마도 대부분의 산객들이  한 해를 마감하기 위한 산행인듯 이곳 저곳에서 아쉬운 기록을 사진으로 남기고 있는데 거대한 풍력 발전기의 바람개비는 바람에 몸을 맡긴채 열심히 돌아가고 있다.


초원 능선 넘어 보이는 푸른 하늘은 마치 한 폭의 그림같다......


두시간여 만에 선자령<해발 1,157미터>에 당도하자 바람에 쓸려가 버린 눈은 모습도 보이지 않고 황량한 벌판에 커다란 백두대간을 알리는 정상석만이 덩그러니 서 있다.


세담과 싸리비님도 산객들이 자리를 비운틈에 인증샷 일컷씩!


끝없이 펼쳐진 푸른 하늘 아래 곤신봉과 매봉으로 향하는 능선길이 길게 보이고.....


백두대간으로 이어지는 능선길 멀리에 지난 여름 오대산 노인봉에서 바라보았던 황병산 정상이 눈에 들어온다.


뒤돌아보면 지나온 대관령 방향의 능선길도 한 눈에 들어온다.


간식과 휴식을 위해 우측 사면으로 내려서자 매서운 바람에 쓸려온 눈들의 천국이다.잠시 휴식후 다시 하산길에 오르는데 기온이 낮아서 오래 휴식을 취하는 것이 더 어렵다.




하산길에서 거대한 풍차 풍력 발전기에 가까이 다가가 본다. 괭음을 내며 바람에 돌아가는 풍차의 거대한 날개가 대단하다.




풍차들 사이로 아스라한 태백 준령의 산능성이들이 환상의 나라를 만든다.




해발 1100미터의 고원지대의 풍경은 신비롭기까지 하다.



바람은 매서운 칼날처럼 차고 에너지의 순간 폭발만큼이나 거세지만 2008년의 마지막 바람이라 생각하니 쉽사리 내려서지 못하고 싸리비님은 이곳 저곳에서 기록을 남겨본다.


고원의 세찬 바람에 순응하여 살아남은 나무들의 형태를 보라!
바람에 순종하여 그 뿌리가 뽑히지 않고 가지들만 바람 반대 방향으로 누워있다. 결국 바람앞에 몇 안되는 승리자로 남아 거대한 초원에 우뚝 서 있는 모습니다. 김수영이 이야기 했던 "풀" 만큼이나 위대한 생명력이리라!



초원의 풍경과 바람과 하늘을 뒤로 하고 다시 눈길을 헤치며 하산길로.....


언제 다시 이길을 걷게 될지 모르지만 이젠 뒤돌아 보지 않고 묵묵히 내려선다.


전망대직전 삼거리에서 인적이 드문 우회로로 들어서자 이곳 역시 설원의 길이 기다리고 있다.



숲속 하아얀 고요의 눈밭위엔 산토끼 발자욱들이 선명하게 찍혀 있다......


일부러 무릎까지 쌓이는 눈길을 택해 러셀기분을 만끽하고.....


때론 유년시절로 돌아가 눈밭에 파묻혀 옛날을 회상해 보기도 하고......




2008년 한 해의 마지막 산행 발자욱을 깊게 깊게 찍어보며 12월 송년 산행을 마감한다!


날머리에서 만난 어린아이들은 가득 쌓인 눈길에서 눈싸움으로 신이 난 모습이다....ㅎㅎㅎㅎㅎ
이 아이들의 천진함을 보며 올 한 해의 산행은 산길에서의 즐거움과 행복이었다는 한마디로 가름한다.


- 선자령 : 해발 850 높이의 대관령 휴게소를 깃점으로 5KM거리에 있는 해발 1,157의 백두대간에 속해있는 령으로서 초보들도 의지만 있다면 쉽게 다녀올수 있는 구간이다. 동해 바다가 깨끗하게 조망되고 태백 준령들이 한 눈에 들어오는 능선으로 겨울 적설량도 많아 눈 산행으로서 최적의 곳이기도 하다. 투자한 수고에 비해 과분한 풍경을 보여주는 곳! 세찬 겨울 칼바람의 예리함을 실감해 볼수 있는 길.......산꾼이라면 이 겨울이 가기전 꼭 한번 가보아야할 추천 산행지이다. - <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국사성황당 표식 들머리 바로 앞 공터에 주차 할수 있고,대관령 휴게소에도 주차가 가능하며  겨우내 여러 산악회에서 산행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 2008년 한 해동안 총 70여회의 산행중 기록으로 남은 산행은 60여회 인데요 2008년 한해동안 구독해 주신 좋은 이웃님들과 발자취를 남겨주신 방문객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한 해 마무리 잘 하시고 돌아오는 2009년 새 해에는 행복한 일만 가득 하시길 빕니다 - 2008년 12월 세담.

12월의 노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을이 지듯
그렇게 또 한 해의 12월이 저물어 간다......

365일
같은 크기의 시간 이었지만

누구에겐 길었고
어느 누구에겐 짧았으리라......





세월이 젊음에게 상세보기
구본형 지음 | 청림출판 펴냄
『세월이 젊음에게』는 두려움 가득한 도전과 새로운 시작을 눈앞에 둔 찬란한 젊음들에게 띄우는 변화경영전문가 구본형의 인생 편지이다. 그 동안 사람의 변화하는 힘을 믿고 응원하였던 저자가 이번에는 처음...




'인터넷 이야기 > 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개인 후 하늘에 뜬 쌍무지개를 보다.  (21) 2009.08.13
명지산과 명지계곡의 봄!  (36) 2009.05.16
찔레꽃 열매에 봄이 찾아오다!  (19) 2009.03.29
12월의 노을  (40) 2008.12.16
티스토리 달력 응모  (26) 2008.12.03
세월의 흔적  (45) 2008.11.28
노오란 은행잎들이.........  (50) 2008.11.12
오이도의 하늘  (46) 2008.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