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진고개-노인봉-소금강 트래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2008.07.22  11:00 - 19:30 / 산행구간 = 진고개 - 노인봉 - 청학동소금강 분소  / 14km내외
참가인원 - 뽀대산악클럽 동행 
분당에서 아침 6시30분 집결......아직 흐릿한 하늘을 이고 고속도로를 달려 오대산 진고개 휴게소에 당도..
차량 한대를 날머리인 소금강주차장으로 이동 시키고 난후 등산준비를 하는 와중에
예상 못한 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 산행지로 최적 코스라 할수 있는 이곳은 훌륭한 전망을 가진 노인봉과 비경을 간직한 소금강이 어우러져
더운 날씨에 힘들어 하는 산객들에게 최고의 산행지라 하겠다.주말에는 등산로가 막힐 정도로 많은 인파가 오는 곳이지만 오늘은 평일이라 제법 한가한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머리를 지나자 해발 1000미터의 고원에 펼쳐진 오가피 밭이 계속 이어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1km남짓 고원길을 걸어와 만나게 되는 이정표! 이곳 부터 노인봉을 향한 등산로의 시작이라 할수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짧은 돌계단 구간과 숲길을 지나면 가파른 오름의 계단이 나타나고 이 구간에서 유일한 경사구간이 15분여 이어진다. 이 계단만 올라서면 편안한 능선길을 타고 노인봉까지 갈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의 시작을 알리는 이정표! 깊고 높은 숲이라 적막감 마저 감돌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스레나무? 처음들어 보는 나무이름이라 일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길을 걷는 내내 야생 멧돼지들의 흔적이 여기저기 .......먹이사슬 최 상층부에 멧돼지들이 있어 개체수가 많은 것 같다. 셀수 없이 많은 멧돼지들이 파놓은 흔적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길이 끝나고 삼거리가 나온다. 좌측 경사로는 보인봉 정상으로 가는길.....우측길은 대피소로 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경사를 200여미터 오르다 보면 눈앞에 버티고선 노인봉 정상부 암봉. 이 암봉위에 노인봉 정상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고개를 출발한지 1시간 30여분 만에 정상에 당도한다. 비는 그쳤지만 하늘 가득 개스층이 시야을 가로막고.......동해바다를 조망 하기 힘든 상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병산과 소황병산의 능선.....백두대간의 위용이 그대로 보이고 멀리에 매봉근처의 풍력발전소까지 희미하게나마 조망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쉽다. 동해바다는 보이지 않는다! 가을에 다시한번 기회를 가져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마봉을 지나 설악방면의 마루금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람쥐들이 사람을 겁내지 않고 오히려 먹이를 얻어 먹으러 몰려든다. 다 사람들이 만든 결과 이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는 무인대피소로 운영되고 있는 노인봉 대피소에서 점심과 휴식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피소에서 좌측 등산로를 타고 한참을 가다보면 백마봉 입구 삼거리가 나오고 직진은 백마봉 능선길로
우측 경사길은 소금강으로 급하게 내려서는 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길고 험한 경사로를 내려오다 만나는 소금강 하산로의 나무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을 만나면 제법 내려온 것이다. 급경사 등산로가 제법 긴 구간이라 주의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소금강의 시작을 알리는 낙영폭포 도착! 이제부터 8KM구간의 시원한 계곡 트래킹이 시작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물소리가 산행의 땀을 씻어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강의 절경이 점점 가까워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강암으로 이루어진 계곡의 바위들과 맑다 못해 시리게 푸른 쪽빛 계곡물이 치친 발걸음에 힘을 넣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가는 소금강 하산길은 폭포와 기암괴석의 연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굉음을 울리며 떨어지는 광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폭을 지나면 서서히 백운대가 가까워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곡 길이라 날카로운 돌덩이로 이루어진 곳이 많아 인내심을 요하지만 계속 나타나는
                 소금강의 절경 덕분에 힘든줄 모르고 진행할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운대를 지나면 곧 만물상을 만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암 괴석의 오묘한 조화! 만물상이 드디어 나타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강산이 부럽지 않은 절경 ....가히 소금강이라 불리우는 이유를 알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강의 백미 구룡폭포!  윗쪽으로 올라서면 3단의 거대한 물줄기가  산객을 압도하고 정말 용이 승천하고도
남을 만한 폭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싸리비님은 폭포수에서 기를 모아 보지만 .........힘만 빼는 것 같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 청학산장 까지 내려서면 긴 산행길이 마무리 되어 가는데 비경을 보며 내려 오느라 어떻게 내려 섰는지 모를지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발 1300미터에서 약 250미터 까지 내려오는 동안 높이에 따라 계곡의 풍경과 물색이 다른데 이곳에 당도하니물흐름이 완만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립공원은 정해진 장소에서만 세족을 할수 있는데 발음 담그고 있으면 물고기들이 몰려와 발가락 끝을 톡톡 쪼아댄다.......사실 숨어진 계곡에 몰래 들어가  알탕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강.......날머리
국내엔 여러 곳의 소금강이 있다. 강원도에만 서너개 있는데 흔히 앞에 이름을 붙이지 않고 소금강이라고
부르면 당연 이곳 "청학동소금강"을 일컫는 것이다. 최초로 소금강 이름을 붙인 계곡!
어느산 어느 계곡에 비교하더라도 절대 뒤지지않는 풍광이리라.

가을엔 소금강에서 노인봉으로 오르는 반대 코스로 산행을 할 계획이다.


오대산:등산안내도.국립공원(소금강) 상세보기
편집부 편 지음 | 드라이브사 펴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