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10.10.20 운악산의 자랑 병풍바위 (6)
  2. 2008.11.01 운악산의 가을을 보내다 2 (29)
  3. 2008.10.31 운악산, 가을을 보내다 1 (42)

운악산의 자랑 병풍바위

경기의 설악임을 자처하는 운악산의 얼굴 병풍바위..... 운악산의 단풍도 예년에 비해 2주정도 늦어져 10월 25일경은 되어야 절정을 이룰것 같다. 아쉬움이 깃든 단풍이지만 운악의 얼굴다운 병풍바위의 자태는 그대로이다.






운악산의 가을을 보내다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봉 정상에서 망경대를 바라본다. 웅장한 자태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능선길을 따라 서봉과 망경대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봉의 해발 높이는 동봉보다 조금 높다. 하지만 동봉엔 커다란 바위가 하나 있어
             바위 높이를 더하면 동봉이 조금  더높아 운악의 주봉 역할을 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웅장한 망경대위에 서면 절벽 아래로 펼쳐진 끝없는 능선들이 장관을 이루고 ....
동봉 정상 능선이 한눈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경대의 하늘은 을씨년스러운 그런 겨울 하늘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선대, 무지치폭포 방향으로 내려서면 포천 방면으로 하산하게 되는데 주차장에 차량을 두고 올라온 오늘은 자유스럽지 못하므로 이길을 갈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동봉정상으로 돌아와 절고개 방향으로 내려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대원사 방향또한 포천방향이다. 현등사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길에 만난 민망한 남근석이다! 친절하게도 촬영소까지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근석 촬영소 옆엔 이렇게 근사하고 품위있는 소나무가 한그루 서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절고개 갈림길!  직진하면 애기봉 방향이고 좌측으로 진행하면 현등사 방향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 길에 접어들자 운악의 자랑이었던 단풍 군락지가 나오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붉은 기운을 한껏 날리우고 가을 속으로 내려 앉아---- 빛바랜 모습들로 서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지난 주말정도에 절정을 보내고 시들어 가고 있는 것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경사의 가파른 내리막길에 여운처럼 남아있는 단풍 빛깔이 운악의 가을을 저만치 떠나 보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길마다 수북한 단풍잎들의 최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중턱,길도 없는 곳에 사람이 살았던 흔적이 있는 집이 있다.
야간 산행중이었다면 "전설의 고향"을 찍을 법한 곳이다. ㅎㅎ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길 마다 수북한 낙엽들이 바스락거리며 푹신한 느낌을 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등사가 가까워지자 아직 운악을 떠나지 못한 가을이 여기저기 남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들머리로 올랐던 능선길에 비해
이 길은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  남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등사를 경유하지 않고 바로 내려가는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한말 민영환이  이 바위에 누워 나라걱정을 했다고 하여 바위 윗부분에 "민영환"이라는 세글자가 음각으로 새겨 놓아서  민영환 바위라 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길의 계곡에는 갈수기라 물이 흐르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들머리로 올라섰던 곳으로 환종주 회귀가 되었다. 조금만 내려가면 매표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 갈때에는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지나친 삼충단(三忠檀)
<삼충단(三忠檀)은 구한말 일제에 빼앗긴 국권을 되찾기 위해 의병운동과 민족의식개혁에 주도적인 역할을 전개해 온 최익현(崔益鉉), 조병세(趙秉世), 민영환(閔 永煥) 선생의 충절을 기리는 제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평 하판리 방향의 주요 등산로는 암릉길인 제1코스와  사면 길인 제2코스가 있다.
조금 험난하더라도 제1코스를 선택하고 정상에서 망경대까지 돌아 오는 것이 운악을 제대로 볼수 있는
가장 좋은 코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에서 바라본 운악의 능선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에서 이곳까지 대중 교통이 있는가보다. 청량리에서 1330-4번이 다니고 있는것 같은데
자유로운 산행을 원한다면 이 버스를 이용해 보는것도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가는길...... 운악을 너무 늦게 찾아 온 것같다 .
가을의 정취는 저만치 달아나고 운악엔 겨울이 서서히 둥지를 틀고 있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아름다운 산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운악산, 가을을 보내다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2008,10,29  11:30 - 16:00   산행인원 : 세담1인산행
산행구간 : 매표소 - 병풍바위 - 동봉 - 서봉 - 망경대 - 절고개 -현등사 - 매표소
모처럼 짬을 내어 수요산행에 나섰다. 경기의 설악이라 불리우는 운악산의 막바지 가을을 보기위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표소를 지나자 < 주차비 2,000원, 입장료 1,800원> 천년의 고찰 현등사의 일주문이 보인다.
<신라 법흥왕때 창건 했다고 하니 유서가 깊은 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엔 인파가 많은 곳이지만 평일이라 호젓한 길을 따라 들머리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00미터 정도 도로를 따라 오르다보면 만경등산로 오르는 첫번째 들머리가 나온다.
가급적이면 이곳에서 바로 우측계단으로 오르는 코스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썹바위까지는 경사는 가파르지만 편안한 육산이므로 푹신한 낙엽과 흙을 밟으며 오르게 된다.
이곳에서 현등사 바로 아래에서 오르는 길과 합류되는 등산로....
이미 운악은 단풍이 모두 시ㅡ들어 풍경은 겨울을 향해 달리고 있어 아쉬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썹바위를 죄측으로 돌아서면 등산로가 서서히 운악의 정체? 를 들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파른 너덜을 땀흘리며 오르게 되는데 경사가 급하므로 한걸음 한걸음 제대로 밟고 올라야 안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마에 땀이 송글송글 맺힐때~~~드디어 능선 이정표에 당도......이제 부터 암릉길이 계속 이어지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 첫번째 암릉에 올라서서 지나온 암봉을 내려다 본다.
소나무 한그루가 흙 한 줌도 없을 것 같은 바위 위에서 도도하게 서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에 수려한 운악의 암봉들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산객의 발걸음은 빨라지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동안 이렇게 편안한 등산로 구간도 더러 있는데  앞으로 나타날 험준한 길들에 대한
운악의 예의 차리기에 불과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기다란 슬랩구간이 나오는데  바위가 반들거리지는 않으므로 미끄럽지는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랩구간을 올라서면 멋진 고사목이 산허리 아래를 내려다 보며 풍상을 견디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병풍바위가 눈에 들어 온다. 정상이 1km남짓 남은 지점인데 이곳에서 약간의 내리막을 내려가서
미륵바위방향으로 오르막길을 롤라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풍바위를 향해 내려서는 길에는 계단 공사가 한창이다........시끄러운 굉음이 산의 정적을 깨우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악 제 1의 자랑 병풍바위가 눈앞에 자태를 드러낸다.
혹자는 중국의 명산과 흡사하다고도 하고 설악의 비경에 견주기도 하지만 어디 그만이야 되겠는가?
하지만 운악의 산세에 어울리는 멋진 조화로움이 비경ㅇ앞에 발걸음을 멈추게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풍은 다 시들어 버렸지만 운악의 암봉들은 여전히 도도한 것이 마치 선비의 절개를 지니고 있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풍바위 촬영소도 공사중이다......접근 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로도 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로도 보고 한 참을 머물다 정상을 향해 발걸음을 옮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륵바위 좌측을 돌아 암릉길을 지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으로 향하는 능선길에 서면 바로 앞은 천길 낭떠러지요~ 주위가 암봉 뿐이라
암봉들의 그림자 가운데 서있는 형국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륵바위의 뒷태도 운악의 산세와 잘 어우러지는 크기와 형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산객이 미륵바위 앞에 앉아 야호도 아닌 커다란 괴성을 질러대다가 ....... 
담배를 꺼내물고 명상에 잠겨있다.
산에서 하지말아야할 행동들을 다 하고 앉아 있으니 산객들이 다 피해가버린다!
괴성은 산속의 동물들에게 해롭고 담배는 산에 해롭고 본인의 몸에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정상까지는 600여 미터 남짓!
             하지만 아직도 긴 암릉 난코스들이 줄서서 기다리고 있다.
             안전장치 < 쇠줄과 발디딤 쇠......>가 잘 되어 있어 그리 위험하지는 않다.
             대신 한 눈을 팔거나 하면 바로 간다~~~어디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악의 도도한 능선들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정상이 얼마 남지 않았다......마지막 난 코스~~
초보나,키가작은 여성분들은 반드시 경험자와 동행하여 올 필요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파른 직벽구간을 올라서면 절벽에 위태롭게 붙어서 있는 소나무 한 그루! 왼쪽으로 조심조심 붙어야 하는데 그아래는 천길 낭떠러지로 풍광이 한눈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벽길 끄트머리에 산꼭대기 철제 다리에 대한  친절한 글귀가 새겨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전하게 정상으로 갈수 있도록 해주는 다리~~~~이 다리위에서 바라보는 경치는 가히 일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파른 계단을 조심조심 걸어서 내려가는 산객들~~~~바로 옆에는 깍아지른 절벽에 오래된 절제 사다리가 하나 있는데 보기에도 아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을 향한 마지막 암릉길이다......
              이 곳 바로 위편이 정상보다 더 훌륭한 조망과 모습을 갖춘 커다란 암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쪽 방향의 조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악산의 정상인 동봉! 937.5m는 정상공터에 커다란 바위의 높이를 합산한 수치이므로 정상이 두개인 운악산은 서봉이 조금 더 높은 형국이다. 이곳에서 서봉을 지나 망경대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지산과 연인산 능선이 조망되고 좌측으로는 경기의 최고봉 화악산까지 조망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쪽의 축령산,주금산,천마산 줄기들과 용문산까지 보이는데
오늘 하늘이 흐려 용문의 자태는 구별이 힘들다.

- 단풍은 다 떨어져 버리고 바람조차 휑하게 불어 오지만 운악의 산세 만으로도 충분한 즐거움이 있는 곳이다 -

2편에서 동봉,망경대,하산길이 이어집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아름다운 산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산행 이야기 > 수도권북부산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마산, 하늘을 만지다 2  (67) 2008.11.04
천마산, 하늘을 만지다! 1  (43) 2008.11.03
운악산의 가을을 보내다 2  (29) 2008.11.01
운악산, 가을을 보내다 1  (42) 2008.10.31
북한산 의상봉 산행  (62) 2008.10.27
감악산 산행기  (55) 2008.10.20
주금산 비단능선을 오르다.  (73) 2008.10.12
축령산 원점회귀 산행  (73) 2008.10.0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