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 2008.11.15  , 날씨 - 하루종일 가랑비  , 산행인원 - 세담1인산행
산행코스 : 마직이마을 주차장<감로사입구> - 대성사 - 호명산 <632m>- 기차봉 <619m> - 장자터고개 - 호명호수<535m> - 삼거리회귀 - 우무내골 계곡길 - 감로사 - 주차장 <약 8.5km>

 호명산(虎鳴山)은  이름 그대로 산림이 울창하고 인적이 드물어 호랑이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는 산이라는 뜻으로 실제로 호랑이가 자주 출몰했다고 하는 산이다.
 이 이름없고 평범한 산이 근자에 들어 유명해진 것은 산 정상부 능선에 위치한 인공호수 호명호(虎鳴湖)가 개방되고 난 후 부터이다.

 호명산 산행의 묘미는 삼림이 잘보존된 숲들과 호젓한 등산로 그리고 능선에서 펼쳐진 청평호의 아름다운 경치가 있고 마지막으로 해발 535m에 축조된 <인공호수로서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호수라는데, 확실한지는 잘 모르겠슴>호명호수의 풍경이다. 오늘은 아쉽게도 비가 종일 내려 청평호의 멋진 조망은 볼수 없었지만 호명산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었던  산행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기차를<경춘선>이용해 호명산을 오르는 정보는 많이 있다. 하지만 승용차를 이용해 호명산에 올라 환종주 할수 있는 코스도 있는데 오늘은 마직이 마을 <우무내골코스> 주차장에 주차후 대성사 앞에서 정상으로 올라 능선을 종주하고 호명호수의 풍경을 보고 우무내골 계곡길로 하산하여 감로사를 지나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는 8,5km 정도의  멋진 환종주 코스를 선택했다. <네비게이션 이용시 "호명산 우무내골코스"를 선택하면 청평을 지나 얼마안가서 우회전 하는 길을 알려준다>

대성사 앞의 들머리는 낙엽들의 가을파티가 한창이다.....등산로 방향을 따라 좌측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가를 지나면 숲이 잘 보존되어진 호명산의 등산로가 이어지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적은 없고 숲과 나무들사이로 가녀린 빗줄기만 조용히 쏟아진다. 이런 아름다운 길을 10여분 오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삼거리에 당도한다. 이곳에서 호명산 종주를 하려면 반드시 우측으로 올라서야 한다.
< 표지기를 따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개지 부근을 오르면 아주 오래되어 부식된 참나무 계단이 나오고 본격적인 등산의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능선 봉우리에 오르면 푹신한 낙엽들이 비단길 처럼 부드럽게 이어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랑비가 계속 내려서인지 앙상한 겨울 풍경이 더 춥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흡이 가빠오면 만나게 되는 반가운 호명산 안내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늦은 가을까지 따뜻한 기온이 계속되어서 인지 산길 이곳저곳에
봄날에 움터야할 나무 순들이 피어날듯 물이 올라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내려서인지  금방이라도 새로운 초록잎을 보여 줄것 같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점 산길은 깊어지고 인적은 없다.
아마도 그 예날 호랑이가 이산의 주인 이었던 시절엔 이런 길도 없었으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을 향한 능선길은 계속 이어지고 비는 내리는데 참 멋진 글귀가 하나 눈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은 지구의 일부가 아니라 독립된 왕국이며 그 왕국에 들어서기 위한 유일한 무기는 의지와 애정뿐이다"라는 프랑스 산악인의 글귀를 <호명산을 사랑하는 사람>이란 분이 좁은 등로옆 가파른 비탈위에 적어놓았다....
<"Gaston Rebuffat"는 프랑스의 3대 등산가중 한명이며~알프스의 위대한 별이라고도 불리운다. 인류최초로 8000미터급 고봉인 안나푸르나를 등반한 프랑스  원정대의 일원이었고 "별빛과 폭풍설"외에 11권의 저서 그리고 4편의 등산관련 영화를 제작하여 등산을 하나의 문화로 발전시킨 위대한 산악인이며 문학가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을 향한 마지막 오름계단, 호명산의 계단은 오래된 참나무를 베어 엮어 놓은 형태여서 여타의 산들처럼 힘겨운 계단길이 아니라 참으로 편안한 오름을 제공하는 계단길이다. 물론 이마저 오래되어 나무는 부식되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시간여 오름길 끝에 정상 바로 아래 삼거리~ 청평역에서 안전유원지를 지나 오르는 길과 만난다.
이곳부터 청평호의 아름다운 풍경이 눈에 들어와야 하는데 비가 종일토록 내리다보니 비구름만 산허리 아래까지 가득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명산 정상<632m> 그리 높지는 않지만 청평호반과 호명호수를 두르고 있는 덕에 멋진 조망을 볼수 있는 곳이다. 하지만 비구름에 가려 남쪽으로 화야산 능선의 뾰루봉만이 모습을 보인다.
<춘천으로 가는 기차가 산아래를 바로 지나므로 오르는 내내 정겨운 기차소리가 들려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가야할 기차봉<범아갈봉>과 산중 인공호인 호명호수를 품고있는 산봉우리들이 눈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봉과 장자터고개를 지나 호명호수로 가려면 북쪽방향으로 능선을 타야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정상에서 조우한 유일한 등산객 분들......
< 하산후 알았지만 호명산에서 금일 인사사고가 있었다 40대 초반의 남자가 호명산 8부능선에서 호흡곤란으로 후송되었는데 사망했다는 뉴스.....> 아마도 조금전 지나온 삼거리 아래 부분이었던것 같다.
<안전산행을 위해 체력에 맞는 산행속도,준비운동......꼭 필요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부터 오름과 내림이 반복되는 편안한 능선길로 이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봉으로 향하는 길에 빗줄기가 조금 굵어 진다. 하지만 이런 가랑비에는 우비를 입어봐야 땀만 더 흐르고 얇은 등산복차림으로 다니다가 휴식을 취할때 팩라이트를 착용하는 정도로도 충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여분 고요의 능선길을 걷다보면 기차봉 직전에 있는 암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선다. 호명산은 육산이라 밧줄 구간이 드문데 이곳이 제일 긴 밧줄 구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봉에 올라서면 호명산 정상이 저만치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봉은 호명산 정상과 장자터고개의 중간지점에 있다. 정상에서 장자터 고개까지 2시간이 조금넘게 소요되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지만 성인의 평범한 걸음으로도 1시간 30분이면 충분하므로 하늘이 맑은 날엔서두를 필요없이 능선아래에 펼쳐진 경치를 감상하며 쉬엄쉬엄 가는 것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봉에 당도했다. <해발 618m> 전망대라고도 하고 원명은 "범아가리봉"이라 불리웠는데 언제부터 기차봉으로 명명되었는지 알 길이 없다. 산아래에 기차가 지나 다녀서인지 기차소리가 들려오긴 한다.
이 봉우리 위에서 옛날 옛적 큰 포효를 했을 호랑이를 상상해 본다. 일제 강점기에 전국에서 100여마리의 호랑이를 포획 또는 사살했다고 하는데 ......

비는 계속되고 이곳에서 간단한 점심과 휴식을 취하기로.......

- 호명산 2편에서  산정상에 숨어있는 넓이 15만㎡에 저수용량 267만7000t의 푸른 호수 <작은 백두산 천지라고도 불리며 얼마전 부터 11월 15일 까지 일반에 공개되었으나 16일 부로 내년 5월까지 일반인 출입이 금지 됨>에 대한 이야기와 호명산의 숨골인 원시림계곡 우무내골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아름다운 산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신고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Arone 밤길에 혼자 걷는다면 엄청 무섭겟는걸요.;;; 2008.11.17 22:3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그래서 어두워지기 전에 서둘러 내려왔답니다...ㅎ 2008.11.18 10: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치군 흔적만 찾으셨기에 다행입니다.

    정말 호랑이를 만나면 어쩌려고 그러셨습니다 *^^*
    2008.11.18 01: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ㅋㅋㅋㅋ
    등골이 오싹?ㅡ 그러길 바라시는건 아니시겠지요? ㅎㅎㅎ
    2008.11.18 10:16 신고
  • 프로필사진 청계산NO3 금방이라도 피어날듯한 저 봉우리가 오늘 추위를 무사히 견뎌낼지...
    뒷산에 갔다가 손가락이 아플정도로 시려워서 혼났습니다...
    2008.11.18 13:0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오늘 같은 날은 겨울 장갑과 모자는 필수 입니다.
    모자를 써야 체온이 유지되어 손도 덜 시리답니다....
    2008.11.18 17:5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ggacsital 산행의 맛을 봐야할텐데....오늘도 감상만하고 갑니다 2008.11.18 13:4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감상하시다 보면
    산행의 맛을 보실날도 있으시겠지요~~~ㅎ
    2008.11.18 17:5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함차 종일 가랑비라더니..이정표에 빗방울이 남아 있네요..미끄러워서 힘들었겠어요 2008.11.18 14:3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육산이라 그렇게 미끄러운 곳은
    많지 않아서 다행이었습니다...
    2008.11.18 17:5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요시토시 등산길 산행사고...정말 조심해야죠.
    산을 조금 알고 나니 산 무서운줄을 알겠더라구요. (^^)~*

    일단 호명산에서 호랭이랑 마주하는 일 없이 돌아오셨으니 다행이십니다~ ㅎㅎ;;
    2008.11.18 14:5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요시토시님께서 산을 잘 아시는 분이시네요~
    맞습니다....알고나면 준비할것도 주의할것도 많은 곳이 산입니다....
    호랭이 대신 산돼지라도~~ㅋㅋㅋ
    2008.11.18 17:52 신고
  • 프로필사진 qkfkacjfja 멋지십니다 2008.11.18 16:1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ㅎ 별말씀을요.... 2008.11.18 17:5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이 호랭이랑 마주하는 일이 없었으니 참 다행입니다.
    흔적은 찾지 마시고 낼름 돌아오시길~ 말이지요...헤헤~ ㅎㅎ

    즐거운 하루 잘 보내고 계십니까요???
    전 정신 쏙 빼놓는 하루입니다. 또!!! 어떻게 맨날 그래요 ㅠ_ㅠ
    몸살감기 조심하시고요..!!
    2008.11.18 18:0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ㅎ감사합니다...
    부슬부슬 비까지 내리니 호랑이는 둘째치고
    산귀신이 나올거 같드만요~~ㅋ

    명이님도 감기 조심하시고요~~
    보내주신 초콜렛 이번 주말에 산에 델고가서 아작낼 예정입니다...
    2008.11.19 12: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소나기 이번 산행은 조금 즐거운데요.^^
    왠지 신이나기도 하고 음악이 그래서 그런지 호랑이를 찾으러 가서 그런지..ㅎㅎ
    2008.11.18 20:5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
    그러셨어요~~~언제함 호랑이 찾으러
    카메라 팽겨서 나서보셔요!!!!
    2008.11.19 12:2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토마토새댁 호랭이 만나시면
    "아이고 형님..이제야 만나게 되었군요.."하세요..
    우리 전래동화에 나오는 이야그있잖아요..ㅎㅎ

    근데 세담님은 일주일에 몇 번 산에 가시나요?
    갑자기 궁금해서리..

    추운데 조심하시구요,
    겨울산도 가시나요?.^^
    2008.11.18 23:1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요즘은 일주일에 한 번 가구요....

    산은 겨울산이 최곱니다....ㅋ <가을엔 가을산이 최고,겨울엔 겨울산이.... ㅋ>
    2008.11.19 12:3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epay 아직까지 호랑이가 살아 있었다면 그 위용이 참 대단했을텐데요. 2008.11.18 23:3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지금도 강원도 화천 일대에는 호랑이 흔적을 찾으러 다니시는 분들이 진짜 있더군요! 2008.11.19 12:3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dook 미국에 살면서 산 몇개를 접해봤는데, 한국보다 큰산은 많아도 멋진산은 드물더군요.
    사진을 보니 다시 한국 생각이 납니다.
    덕분에 잘 구경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2008.11.19 01:0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언제 한국에 오시면
    아기자기한 국내 산에도 올라 보세요~~~~
    감사합니다.....
    2008.11.19 12:31 신고
  • 프로필사진 따이따이 가평에 살면서 한번도 못올라간 산인데
    여기서 보게되다니...^^
    2008.11.19 07:2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가평엔 좋은 산이 너무 많아요~~~
    빨리 다녀 보시길.....
    2008.11.19 12:3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PurpleRed 지금은 호랑이가 없어 산에 걱정없이 올라가지만
    호랑이가 사라진건 아쉽기도 하고...
    가끔은 뭐가 더 좋은건지 헷갈리기도 합니다, ^^
    2008.11.19 07:2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ㅎㅎ
    맞습니다. 호랭이가 살아 있다면
    절대 못올라갈 산이지요~~~~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어야하는 이치 같은거 아닐까요?
    2008.11.19 12:3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소 우리나라에 멋진 산이 많다는걸 새삼 느껴요.
    저는 산에 갔다가 구르거나 다친적이 많아서;;; 산이라고 하면 일단 무섭다는 생각부터 드는데...
    세담님 글을 읽다보면 저도 산에 오르고 싶어집니다.^^ㅋ
    2008.11.19 12:4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준비된 산행과 체력에 맞는 보행속도 와 능력에맞는 코스를 선택하신다면 절대 위험한 곳이 아닙니다.....ㅎ 2008.11.19 16:24 신고
  • 프로필사진 채플린 무공해며 청정지역인 산은
    누구에게나 고향이죠
    항상 다니시는 곳마다 예술입니다
    2008.11.19 15:3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예~~산은 푸근한 곳이기도 합니다.
    감사합니다...
    2008.11.19 16:2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오백이 호랑이가 없는게 차라리 다행일지도 모르겠습니다^ㅡ^
    아직까지 있다면, 좋다는거 가리지 않는 우리나라사람들이 가만히
    놔두지 않을테니까요..^ㅡ^?
    그나저나 사진 참 멋집니다요^ㅡ^b
    저기에 딩굴딩굴 구르면 바스락바스락거리겠죠 ^ㅡ^ㅋㅋ
    혹시 낙엽위에 굴러댕기는 사람발견하시면 저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ㅋㅋ
    세담님 즐거운하루되세요^ㅡ^!!
    2008.11.19 15:5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ㅎㅎ
    오백이님 덕에 웃어봅니다....ㅋ]
    사실 호랑이가 산에 없으니 주인없는 격이지요....
    멧돼지가 먹이사슬 최상위에~~있더군요!

    낙엽위에 구르는이가 있으시면 무조건 쫒아가 보겠습니다.....ㅋㅋㅋ
    2008.11.19 16: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bed 흔적 쫓으시다가 정작 정말 호랑이가 나오면 어떻게 되는건가요..? 기뻐해야하나..ㅋ 2008.11.21 08:2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일단 튀고 봐야겠죠? ㅋ
    기쁜건지 불운인지는 그다음에~~~ㅎㅎㅎ
    2008.11.21 11: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빛이드는창 의지와 애정이란 단어가 좋습니다.
    호명산에 호랑이는 언제까지 살았을까..? 궁금해지네요.
    2008.11.21 10:3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글쎄요?
    과거의 문헌에 의하면
    조선시대까지 호랑이 울음소리가 들렸다고 합니다.
    백두대간에서 지맥을 타고 이곳까지 흘러 들었다고 추정하더군요!
    2008.11.21 11:2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성연씨 아~ 세담님 덕택에 '등산'이라는 취미가 점점 멋지고 대단한 취미라고 느껴집니다^^ 2008.11.21 14:0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대단한 취미는 아니구요~
    자연 속에서 즐길수 있는 재미있는 취미입니다....ㅎㅎ
    2008.11.23 16:5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