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봉 정상에서 망경대를 바라본다. 웅장한 자태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능선길을 따라 서봉과 망경대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봉의 해발 높이는 동봉보다 조금 높다. 하지만 동봉엔 커다란 바위가 하나 있어
             바위 높이를 더하면 동봉이 조금  더높아 운악의 주봉 역할을 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웅장한 망경대위에 서면 절벽 아래로 펼쳐진 끝없는 능선들이 장관을 이루고 ....
동봉 정상 능선이 한눈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경대의 하늘은 을씨년스러운 그런 겨울 하늘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선대, 무지치폭포 방향으로 내려서면 포천 방면으로 하산하게 되는데 주차장에 차량을 두고 올라온 오늘은 자유스럽지 못하므로 이길을 갈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동봉정상으로 돌아와 절고개 방향으로 내려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대원사 방향또한 포천방향이다. 현등사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길에 만난 민망한 남근석이다! 친절하게도 촬영소까지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근석 촬영소 옆엔 이렇게 근사하고 품위있는 소나무가 한그루 서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절고개 갈림길!  직진하면 애기봉 방향이고 좌측으로 진행하면 현등사 방향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 길에 접어들자 운악의 자랑이었던 단풍 군락지가 나오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붉은 기운을 한껏 날리우고 가을 속으로 내려 앉아---- 빛바랜 모습들로 서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지난 주말정도에 절정을 보내고 시들어 가고 있는 것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경사의 가파른 내리막길에 여운처럼 남아있는 단풍 빛깔이 운악의 가을을 저만치 떠나 보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길마다 수북한 단풍잎들의 최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중턱,길도 없는 곳에 사람이 살았던 흔적이 있는 집이 있다.
야간 산행중이었다면 "전설의 고향"을 찍을 법한 곳이다. ㅎㅎ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길 마다 수북한 낙엽들이 바스락거리며 푹신한 느낌을 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등사가 가까워지자 아직 운악을 떠나지 못한 가을이 여기저기 남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들머리로 올랐던 능선길에 비해
이 길은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  남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등사를 경유하지 않고 바로 내려가는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한말 민영환이  이 바위에 누워 나라걱정을 했다고 하여 바위 윗부분에 "민영환"이라는 세글자가 음각으로 새겨 놓아서  민영환 바위라 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길의 계곡에는 갈수기라 물이 흐르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들머리로 올라섰던 곳으로 환종주 회귀가 되었다. 조금만 내려가면 매표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 갈때에는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지나친 삼충단(三忠檀)
<삼충단(三忠檀)은 구한말 일제에 빼앗긴 국권을 되찾기 위해 의병운동과 민족의식개혁에 주도적인 역할을 전개해 온 최익현(崔益鉉), 조병세(趙秉世), 민영환(閔 永煥) 선생의 충절을 기리는 제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평 하판리 방향의 주요 등산로는 암릉길인 제1코스와  사면 길인 제2코스가 있다.
조금 험난하더라도 제1코스를 선택하고 정상에서 망경대까지 돌아 오는 것이 운악을 제대로 볼수 있는
가장 좋은 코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에서 바라본 운악의 능선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에서 이곳까지 대중 교통이 있는가보다. 청량리에서 1330-4번이 다니고 있는것 같은데
자유로운 산행을 원한다면 이 버스를 이용해 보는것도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가는길...... 운악을 너무 늦게 찾아 온 것같다 .
가을의 정취는 저만치 달아나고 운악엔 겨울이 서서히 둥지를 틀고 있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아름다운 산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