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능선 안부에 올라 발아래 펼쳐진 풍경들과 가까이 있는 하늘은 왜 이성계가 해발이 812m에 불과한 산정상을 < 가히 하늘을 만질수  있는 산>이라 하여 천마산 [] 으로 불리우게 되었는지 그이유를 알고도 남게 해주었다.
-정상엔 바람이 세차지만 <K2고어텍스 팩라이트 점퍼는 얇고 가벼워도 정상의 바람을 거뜬히 막아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단선사가 득도하였다하여 멸도봉이라 불리우는 봉우리에서 내려오는 밧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정상을 향해 암봉을 타고 올라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에 파아란 하늘이 보이는데~ 정말 손끝에 만져질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봉위에 올라서자  겨울 풍경으로 변해버린 멸도봉의 쓸쓸한 모습이 보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봉에서 다시 정상을 향한 소나무 능선으로 길이 이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이곳만 올라서면 천마산의 정상인데~~ 어떤 풍경일까? 야릇한 기대감이 밀려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직전 암봉에 올라 철마산과 비단길 주금산으로 이어지는 S라인의 능선길이 한눈에 들어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의 이정표에서 또 하나의 하늘을 만난다.
박두진님의 '하늘'이라는 시 한 편이 나무판에  새겨져 하늘을 마셔보라고 이야기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보다 더 높은 산들을 많이 올라 보았지만 천마산의 조망은 높이<812m>에 비해 그 풍경이 형언할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다. 높 푸른 하늘과 길게 펼쳐진 평야와 산들 그리고 북한강의 S라인 흐름까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을 바라보며 시 한수 읊어본다. 정말 실감한다.
이 한편의 짧은 시가 천마산에서 바라보는 하늘을 대변해 주고 있다는 사실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키장개발과 아파트단지의 무차별한 신축등으로 인해 많은 산객들로 부터 외면 받고 있는 산이 천마산이다 보니 정상석하나 번듯한 것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양주 시내의 조망...저 멀리에 용문산정상과 백운봉이 또렷이 조망 되는데 오늘은 두터운 개스층으로 인해 하늘이 흐려 가려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북쪽으로 이어지는 축령산과 그 너머로 서리산,개주산,운악산이 희미하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을 위해 805봉으로 올라섰는데.....또 하나의 하늘이 기다리고 있다.
마치 태초의 그것과 같은 빛줄기들이 검은 구름들 사이로 비쳐지고 있는데.......북한강의 굽이쳐 흐르는 물줄기가 한눈에 들어온다. <똑딱이 디카의 한계로 별 감동이 없는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남 저수지가 아주 흐리게 조망된다.
저 뒷편으로 삼각산과 도봉산이  조망되는데 오늘은 식별이 쉽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길 역시 겨울 모습들로 이미 점령당해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절벽위의 < 임꺽정봉> 벤치에서 조망되는 천마의 능선들도 일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가야할 능선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이 이미 깊어가는 사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산객들이 많이 찾는 길이라 계단이 잘 정비되어 있어 안전하게 내려갈수 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로 아래엔 거대한 꺽정바위와 비박이 가능한 굴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구간만 내려서면 푹신한 흙길의 하산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헬기장을 지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 풍경을 지나서 초가을의 능선길을 만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스락 바스락 소리에 계절이 가고 오는것을 실감하며 걸음을 옮기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울창한 숲이 나타나 발걸음을 가볍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주차장까지는 약 1.5KM남짓~~~ 울창한 숲속에서 산림욕하는 샘치고
천천히 내려서며 천마산을 더 느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임도까지 내려섰는데 계곡길로 하산하려다 임도의 풍경이 궁금해 길따라 그냥 하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양쪽으로 가을 풍경이 가득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마의 집 앞을 지나서 시야가 뻥 뚫린 산중턱....
서울의 한강과 테크노마트 빌딩이 보이는데~~~~~한강의 물줄기와 빌딩들도 뚜렷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줌으로 당겨본다. 한강의 S라인~~~~하늘이 맑은 날은 정말 멋진 풍경이라라!


- 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는 통에 사람들로부터 버림받은 산 천마산!
그러나 아이러니 하게도 천마산의ㅡ속살들이 여타의 산들보다 더 잘 보존 되어 있는 이유는 바로
개발로 인한 방문객 급감에 있다 하겠다.
계곡길이며 돌핀샘으로 향하는 능선길은 걷기에도 좋은 호젓한 등산로가 대부분이고  정상에서의 풍경과 하늘은 천마산의 이름값을 하고도 남는다....-

이 가을 가까운 천마산에 한 번 올라 본다면 후회없으리라!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아름다운 산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