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에서 퍼 왔답니다.....
제목-등산에도 급수가 있다.....ㅎㅎㅎㅎㅎ

*8급;타의(他意)입산

공휴일이면 tv리모컨을 쥐고 산다.

회사에서 결정된 산행에 어쩔수 없이 따라 나선다.(멀쩡한 하늘에서 갑자기 억수 같은 비가 쏟아지기를 바란다.)



*7급;증명(證明)입산

산이 좋아서라기보다 사진만 적당히 찍고 중간에서 하산한다.

애써 걷기보다 물좋고 경치 좋은 곳에서 사진 찍느라 정신없다.(그 사진을 산에 갔다 온 증거로 활용한다)

*6급;섭생(攝生)입산

오로지 먹으러 산에 간다.

배낭 가득 먹거리를 챙기고 계곡을 찾아 음식을 탐한다.(엄청 먹었는데도 음식이 남아 도로 지고 내려온다)

*5급;중도(中道)입산

산행을 하긴 하되 여차하면

중도에서 하산한다.(내려 올 걸 머하러 올라가나,,자기 합리화를 빼뜨리지 않는다)

*4급;화초(花草)입산

내내 집에 있다가도 진달래,철쭉 피는 춘삼월이나,만산홍엽 불타는 가을되면 갑자기 산에 가고 싶어한다(예쁜 꽃이나 단퐁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다)

*3급;음주입산

산을 좀 아는 인간이 되어가는 과정이다.

막걸리 맛에 꼭대기에 올라가고,산행을 마치면 꼭 하산주를 마셔야 산행이 완결된다고 주장한다

*2급;선수(選手)입산

산을 마라톤 코스로 생각하고,하루에 이렇게 많이 걸었음을 자랑하게 된다.

(대개 이런 인간을 따라나섰다가는 쫄쫄 굶게 된다.먹어도 번갯불에 콩구어 먹고 오로지 걷고,걷게 된다.)

*1급;무시로 입산

산행의 정신을 좀 아는 까닭에 비가오나,눈이 오나,바람이 부나,제사가 있으나 아이가 아프나,계획 한 산행은 꼭 한다.(폭풍이라도 몰아쳐 산행 취소냐고 물으면 비 온다고 밥 안쳐먹냐는  대답만 듣게 된다.)


*초단;야간입산

  시간이 없음을 한탄하며 주말은 물론,퇴근 후 밤에라도 산에 오른다.

산에 가자고 하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산병 초기 증세가 나타난다.(산꼭대기에 오르면 달보고 아우~~~~~소리친다)

*2단;면벽(面壁)입산

   바위타기를 즐겨  틈도 없는 바위에 온몸을 비벼 넣으며,바위가 지 애인이라도 된 양 온갖  퍼포먼스를 다 한다.

*3단;면빙(面氷)입산

  날씨가 추워지길 학수고대 한다.

결빙소식만 들려오면 만사 제치고 얼어 붙은 산으로 달려 간다.(빙판길에 넘어져 다쳐도 겨울은 추워야 제 맛이라며 박박 우긴다)

*4단;합계입산

 더 높고 험한 산은 없나 눈에 불을 켜고 찾아 본다.

산에 관한 정보를 찾으러 평소 안보던 책도 본다

(이쯤되면 산병 증증 정도 이다)

*5단; 설산입산

   드디어 설산 히말라야로 떠난다,(꼭 히말리야는 아니더라도 무조건 높은 산으로...)

생즉필사,사즉필생이라,,,,,,알듯 모를 듯 비장한 출사표를 내고 도전 한다.

*6단;자아입산

  드디어 산심을 깨닫고 진정으로 넘어야 할 산은 마음속에 있음을 알게 된다.

따라서 무조건 높고 험한 산에 취해 잊고 있던 "사람과 산"의 관계를 알게 된다.

*7단;회귀입산

  산의 본질적 의미는 자아를 발견하는 데 있다는,머리에 쥐나는 진리를 깨닫고,다시 우리나라 낮은 산을 찾게 된다.

(걷는 자만이 오를 수 있다는 지극히 평범한 진리를 어렵게,,어렵게 깨우친 충격으로 실실 웃는 하회탈 얼굴을 하고 다닌다)

*8단;불문 (不問)입산

  "산아래 산 없고 산 위에 산 없다"라는 산 평등 사상의 경지에 이른다.

입신의 경지이다.(묻지마 관광처럼 산에 오르는 이유를 묻지라라는 선문답에 능하다.)

*9단;소산(小山)입산 - 입신의경지

  작은 산도 엄청 크게 보는 안목이 생긴다.

(다리에 힘이 빠지고,남산 정도의 산행을 끝내고,하산주를 마시매, 과거를 회상하는 시간이 엄청 길어진다...그리고 오래지 않아 작은 산이 되어, 볕 잘드는  곳에  ,,작은 산이 되어 영원히 산에 든다....


등산가이드(초보자를 위한) 상세보기
유정열 지음 | 삼호미디어 펴냄
안전하고 쾌적한 산행을 도와주는 등산 가이드 북. 초급에서 중급까지 산행의 테크닉을 제시하고 있다. '정상에 오르기 위한 등산'이 아니라 산을 오르면서 만나게 될 '대자연을 즐기기 위한 등산' 방법을 안내한다. 안전하고 쾌적한 산행을 위한 준비와 기술을 비롯해 코스 선택법, 리더의 역할, 하이킹, 트레킹에서 걷는 법, 계곡 건너는 법, 건강관리, 인스턴트 식품, 산장 이용법, 등산용 지도 취급법과 기상도 읽는 법 등을


신고

'등산의 기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마철 산행시 주의....  (12) 2008.06.23
피로경감이 안전등산의 비결  (26) 2008.06.15
국내엔 몇개의 산이 있을까?  (3) 2008.03.21
쉬어가는 포스팅~~~~  (9) 2008.03.19
등산복,등산화 착용및 관리  (0) 2008.02.12
보행의 기본 자세  (5) 2008.02.12
등산복 소재 및 기능  (0) 2008.02.12
등산?  (3) 2008.02.08
댓글
  • 프로필사진 몰운대 싸리빗자루는 딱 2급이고, 난 8단? 정도 같으니...
    상당히 일리있는 관전평 ㅋ

    산 오르는 길에 쿵쿵 풀쩍풀쩍 사뿐사뿐 뛰며 내려오는 사람에게 묻는다
    얼마나 남았냐고? 산마루까지 가려면 몇 분이나 더 가야하냐고?
    좆뺑이 치는 졸병이 제대를 앞두고 개구리복으로 갈아입은 고참에게 묻는 것 처럼~~~~
    그러나 예비군모 삐딱하게 쓴 채 '삐약삐약 햇병아리 주제에'~~~ 눈부리리며
    모질게 겁주는 선배군인처럼 말하는 선배등산인은 없다.
    '국방부 시계 초침에게나 물어봐라' 까칠하게 답하는 사람도 없다
    '조금만 가면 됩니다. '이제 다 왔어요' '힘내세요'
    금자씨 보다 더 친절한 거짓말 들이다^^*
    하지만 정상에 서고나면 깨닫는다.
    '징검다리 없이 어찌 냇물을 건널 수 있었을까'
    그 사람들 다 돌아가 껴안아주고 싶은
    '다 멀어져버린 다음에야 그리움으로 남는
    다 스쳐보낸 뒤에야 사랑으로 남는
    그 사람 또 그 사람......' 그들이 바로 징검다리였으며

    도달해야 할 정상들이었다고~~~
    2008.03.20 07:40 신고
  • 프로필사진 싸리빗자루 ㅍㅎㅎㅎ핫~~~~~~~~~~
    "그 사람들 다 돌아가 껴안아 주고싶은" 라고라???
    형님의 프로필(?)이 있지...어찌 다겠는가...

    人山봉우리(?)정복으로 8단을 인정하오^^
    2008.03.20 10:0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고운말을 씁시닷!!!!!1차경고...... 2008.03.21 14:57 신고
  • 프로필사진 covmffls 재미있으면서...상당히 의미있네요^*^ 2008.03.20 18:1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그냥 한번 웃어보는.....ㅎㅎㅎㅎ 2008.03.21 14:5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heidi 하하하.. 너무 너무 재미있어요. ^^*
    살펴 보니.. 저는 아직 4급밖에 안되는데요? ^^
    덧) 제가 좋아하는 곡이 나와서 더 신나요.
    2008.03.28 11:1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ㅎㅎㅎ 4급이시면 생활 산행으로선 무난하답니다.... 2008.03.28 13:56 신고
  • 프로필사진 만학도 이렇게 정나라한 표현은 첨보는거 같네요...
    참으로 즐겁고 재밋는 분들이시네요.

    저는 3급음주 수준을 벗어나(나이가들어서...) 2급으로 즐긴답니다.
    물론 먹거리는 잘 챙겨가고요...
    2008.05.17 13:3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겸손하게 스스로 2급이라 하시면 경지에 가까우신 분이겠군요~~ㅎㅎㅎ 2008.05.17 17:1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