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등산의 기초

등산?

세담 2008.02.08 23: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발표에 따르면 국내 등산 인구가 통계상으로 1500만을 넘어섰다고 한다. 말이 천오백만이지 인구에 비하면 엄청난 수준이다.이미 전 세계에서 고가의 기능성등산복이 가장 잘 팔리는 나라가 된 것은 옛날 이야기이고 유수의 등산용폼 업체들의 최첨단 소재, 고기능 등산복들의 sample market이 되어 버린지 오래이다.2007년 한 해동안 등산인들이 구매한 용품시장이 1조2천억을 넘어 섰다는 발표가 있는데 그렇다면 1500만이 등산활동을 통해 건강을 관리하고 있는가? 그건 아니올시다이다. 실제로 1주에 한 번이라도 산에 오르는 이들은 5%내외라는통계가 있다.이 5% 인구를 제외한 나머지 준 등산인들은 대부분 일년에 1-2회 산에 오르기 위해 비싼 돈을 지불해 가며 등산용품을 구매하고 있는 것이다. 왜 이런 현상이 생기는 것일까? 첫번째 국토의 70%가 산이라는 지리적 특수성으로 인해 산에 대한 가치를 쉽게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다. 지난 여름 중국에 다녀 올때 차를 타고 몇시간을 달려야 겨우 산을 만날 수 있었는데 그 산에서 중국인들 이야기가 등산은 부자들이나 할 수 있는 운동이라는 것이다. 다시말해 산에 가고 싶어도 쉽게 산에 다닐 수 없는 현실에 있다는 것인데  반면 우리는 어떤가? 눈뜨고 돌아보면 사방이 산이요 사방이 등산로 입구인 것을 ......그러다 보니 등산은 언제나 아무때나 할수 있는 허접한 스포츠라는 인식도 있을 수 있는 것이다.
 두번째 등산을 너무 힘들고 어렵게만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숨이 차오르고 다리가 아프고 많은 시간이 소요되어 힘이 든다는  이러한 생각들을 가지다 보니 산은 그저 바라다 보는 존재요 일년에 한 두번 오르고 나면 아~ 나도 산 정상에 올라 보았구나 하는 만족감으로 끝나 버리는 것이거나 가을 단풍 놀이 삼아 유명한 산에 가서 케이블카 타고 올라 1시간 남짓 산보하고 내려 와서는 산에 다녀 왔다는 자랑이나 하게 되다 보니 큰 맘먹고 구입한 고기능성 등산복은 평상 외출복으로 사용한지 오래이고 그것도 아님 옷장속에 고이 모셔져 있게 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등산을 하면 어떻게 좋은가?등산은 빠르게 걷는 속보, 가볍게 뛰는 조깅과는 다르게 자연적인 높낮이에 맞춰 장시간 걷는 유산소 운동이다. 운동 효과는 심폐기능 향상, 근력(筋力)강화, 정신적 만족등 크게 세가지로 압축되는데 골밀도 향상에도 도움이 되며 또 종일 앉아 있거나 서서 일하는 직장인이 만성 피로감을 줄이는 데 탁월하고 자연과 더불어 신선한 산소를 마심으로써 정신적·심리적 정화(淨化)효과로 찌든 스트레스를 날려 버릴 수 있는데,산행시 분비되는  호르몬은 스트레스 해소, 우울증 예방 등에 많은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등산한 다음날 혈액 내의 베타 엔돌핀 양을 측정하면 전보다 10~20% 상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다른 운동에 비해 소모되는 열량도 높다. 등산의 시간당 소모 열량은 600~1000㎉로 보행(120~300㎉), 빨리 걷기(360~420㎉),수영 자유형(360~500㎉)등에 월등히 앞선다고 한다. 70㎏인 사람이 1시간 동안 산에 오른다면 약 735㎉를 사용, 1시간에 8~11㎞를 달리는 것과 맞먹는 운동효과를 낸다.
이렇게 좋은 효과를 볼수 등산을 함에 있어 다음 몇가지만 주의 한다면 누구든 지금이라도 당장 산에 올라도 무방 할 것인다.

  첫째 산은 달리기나 마라톤 같은 기록 경기를 하는 곳이 아니다. 시간에 대한 강박관념을 갖다보면 필요 이상의 속도를 내고 체력을 소모하여 지치게 되고 정말 다시 산에 가기 싫어지게 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가급적 자신의 체력에 맞게 속도를 조절하고 난이도를 선택하여 등산을 시작하다 보면 시간이 지나면서 자신도 모르게 빨라진 속도와 높아진 난이도를 향하고 있음을 께닫게 되는데  이것은 꾸준한 등산을 통하여 심폐력과 근력 지구력등이 좋아진 결과 이다. 즉 빨리 오른다 해서 상을 주지도 않거니와 늦게 올랐다 해서 불이익을 주지도 않는 것이 산이며 체력이 약하다 해서 산이 오르지 못하도록 가로막는 것이 아니므로 자신의 체력에 맞추어 낮은 산부터 천천히 한걸음씩 오르고 오르다 보면 어느새
산 정상에 서게 되고 강한 체력과 정신력을 갖게 되는 것이다.

  둘째 산 앞에서는 겸손해야 한다. 나즈막한 동네 뒷산이라 하더라도 높이로 산을 우습게 보지말고 높은 산 에서나 낮은 산 에서나 한걸음 한걸음 겸손하게 준비하고 올라야 한다.
실제로 서울 근교의 산들은 해발<고도>이 낮다는 이유로 대충 준비하고 올라도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실상은 절대 그렇지 않음을 명심해야 한다. 1년중 사고빈도가 가장 높은 산들은 다 서울 근교에 있다.물론 산행인구가 많은 것이 이유이기도 하지만 만만한 산은 없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낮은 산부터 겸손하게 준비하고 오르는 사람에게 크고 높은 산을 오를 기회도 생기는 것이다.

  셋째 기본적인 장비를 준비하라! 등산화,등산바지,등산티,이너자켓,바람막이자켓<기능성>,스틱,모자,장갑,배낭.....정도는 필수로 준비 하는것이 좋다. 가끔 폼잡기 위해 등산복입고 산에 간다고 곱지않은 시선을 보내는 사람들이 있는데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이다. 등산이라는 운동은 아무리 동네 뒷산을 오른다 하더라도 높낮이가 다른 유산소운동 이다보니 <걷고,오르고,내리고> 땀,그리고 체온조절,기온변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건강과 안전을 동시에 챙기려면 등산복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초보시절에도 가급적이면 일정한 기능을 가진 중고가 이상의 제품 구매가 더 실속있다. 기능성이 떨어지는 등산복을 사게 되면 일년안에 반드시 더 비싸고 좋은 제품을 구매하게 되는 것이 등산복이다.또 헤어스타일 관리하느라 모자를 소홀히 하는 등산객들이 가끔 있는데 주의 해야 한다. 사람의 머리는 자동차의 라디에이터 역할을 한다. 즉 체온 조절을 하는 곳이 머리인데 한 겨울에 장갑을 껴도 모자를 쓰지않은 사람은 손가락이 시려옴을 감수해야 한다. 왜? 머리부분으로 체온이 날아가면 피는 두뇌와 심장위주로 돌기 때문에 손가락 끝이나 발가락 끝까지 충분히 보내줄 여유가 없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한 겨울에 동상이 발가락,손가락에 가장 먼저 걸리게 되는 것이다. 모자도 꼭 준비 함이 좋다.

  넷째 계획을 세웠으면 실행하라! 산 정상에 한 번만 이라도 올라본 사람은 등산이 가져다 주는 매력에 빠질 수 밖에 없는데 대부분이 귀차니즘과 편안함에 머물러 있다 보면 등산을 계획한 날이 가까워 질때  부담 스러워지고, 꼭 가야하나? 하는 생각을 갖게 되지만  누군가를 위해서가 아닌 나 자신을 위한 운동이므로 냉정하게 스스로에게 계획에 대해 물어야 한다. 일단 산에 오르기 시작하면 스스로 행복해 지는것을 깨닫게 될 것이므로 계획된 날에 무조건 오를 일이다.....또 혼자 시작하는 것 보다는 처음엔 주위의 가까운  산행 선배들과 함께하라! 세번만 따라가면 산행 선배들의 노하우를 대부분 배워올 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좋은 산행을 위해 담배를 끊어라!!!!!!
산에 열심히 오르고 나서 담배 피우는 것은 산에 오르지 않는 것 보다 못하다.
~~~~~~~~~~~

세담>







신고

'등산의 기초'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로경감이 안전등산의 비결  (26) 2008.06.15
국내엔 몇개의 산이 있을까?  (3) 2008.03.21
쉬어가는 포스팅~~~~  (9) 2008.03.19
등산복,등산화 착용및 관리  (0) 2008.02.12
보행의 기본 자세  (5) 2008.02.12
등산복 소재 및 기능  (0) 2008.02.12
등산?  (3) 2008.02.08
티스토리의 시작  (7) 2008.01.1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