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마철이 오면 초보 산행인들은 등산을 포기하기 쉽고 경험있는 산행인들은 장마비와 관계없이 산행을 나서기도 하는데 겨울철 산악사고 보다 훨씬 위험 한 때가 바로 장마철 산행이다.장마기에 접어든 지금 산에서 주의 할점 몇가지를 짚어본다.

1> 산행지도의 철저한 점검
- 비가 많이 내리는 날은 시야 확보가 힘들다. 그러므로 방위 찾기가 힘들고 길을 한번 잃으면 난감한 지경에 이르게 되기 쉽다.
반드시 나침반을 휴대하고 지도를 충분히 연구한후 휴대하여야 한다.가급적 초행길은 피하고 경험있는 등산로를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2> 장비의 철저한 점검
- 산에서 계속되는 비를 만나게 되면 한 여름임에도 불구하고 저체온증에 걸리기 쉬운데 우비와 긴팔옷등을 반드시 준비하여 체온 보호에 신경써야 하고  이밖에도 고어텍스등산화,방수패츠,배낭커버등은 필수 품목이라 하겠다. 또한 해드랜턴도 유용할때가 있으므로 반드시 체크......
 
3> 계곡지 산을 피한다.
가급적이면 인적이드문 곳과 계곡을 끼고 있는 등산로를 지나야하는 산은 피하는 것이 좋다. 집중호우가 내리게 되면 계곡사면의 등산로는 금새 사라져 버리므로 위험에 처할수 있으며 탈출 또한 쉽지않다. 설사 계곡길에 비를 만났다 하더라도 위험을 감수하고 건너려 하지말고 반드시 우회로를 찾거나 다른 탈출로를 찾아야 하고 여의치않을땐 119조난 신고도 생각해 볼일이다.

4> 산사태 주의
장시간 비가내리는 장마철에는 산사태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시기인데 이시기에는 정규 등산로가 아닌 길은 피해야 하고 무리한 알바로 등산로가 아닌 급경사 면을 오르는 것을 금해야 한다. 산사태는 경사가 급할수록, 조림이 잘 안된 곳일수록 일어나기 더 쉽다.

5> 미끄럼 주의
어느 바위든 물을 가득 머금고 있으므로 등산화를 너무 과신하지말고 바위를 탈때에는 조심조심 안전을 확보하며 진행하는 것이 좋겠다.한번 미끄러지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확율이 높다.또한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떨어지는 낙석도 주의 해야 한다. 항상 정신을 집중하여 산행로를 이탈하지 않도록 한다.

기타- 장마철 산행은 가급적 가까운 곳 , 익숙한 곳을 선택하는 것이 안전하지만 부득이 멀고 낯선 산으로 가게될때는 최악의 경우까지 대비하여 준비하는 것이 좋은데. 예를 들면 비상식량,옷가지.여벌의 양말,속옷등과 버너,코펠,후레쉬,상비약,주머니난로등 안전,취사장비를 필히 준비하고 방수우의등 조난을 당해도 어느정도 버텨낼수 있는 최소한의 준비를 하는 것이 좋겠다.
또 1인 산행자들은 가족이나 친구에게 본인의 행선지를 필히 알리고 떠나도록 한다.물론 일기예보가 아주 좋지 않을때는 무리하지말고 쉬는것도 좋은 선택이라 할수 있겠다......

---- 장마철 안전 산행 ----


등산교실 상세보기
이용대 지음 | 해냄출판사 펴냄
코오롱등산학교 이용대 교장의 <등산교실>. 한국 산악계의 대표적 알파인 칼럼니스트이자 등반 교육사의 산 증인으로 불리는 저자가 월간 '산'에 1996년부터 지금까지 연재하고 있는『이용대의 산행상담실』을 재구성한 책이다. 초보자들에게 필요한 등산의 기초지식부터 경험자들이 궁금해하는 등반 기술과 원리까지 등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을 7가지 주제로 나눠 일러스트와 함께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이 책은 등산의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공룡능선 꼼꼼한 지기님 자료솜씨가 빛나는 블로그! 2008.06.23 18:4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과찬이십니다.... 2008.06.24 12:3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뻔이 비오는날에 집에있는걸 무척 좋아라 하는지라.. ^^ 그나저나 노래가 너무좋아 잠시 듣다 갑니다. 2008.06.23 20:0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드디어 귀국하셨네요? ㅊㅋ 드립니다 2008.06.24 12:39 신고
  • 프로필사진 초보산적 경험법칙상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말들~ 2008.06.24 06:4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배낭이 크고 무거운 분들이 대부분 경험자입니다....ㅎ 2008.06.24 12:40 신고
  • 프로필사진 꼬꼬리 요즘 산행은 꼭 읽고 가야^^ 2008.06.24 07:4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그냥 잘아는 산으로 가는것도 한 방법 2008.06.24 12:41 신고
  • 프로필사진 沒雲臺 .
    지독한 목감기를 떨치고 일어난 시그널이구나

    같은 시기에 같이 목감기라? 무신조화~
    조오기 보니 완벽하게 우천을 대비한 산행장비를 갖춘 ㅇㅇㅇ?와
    까이꺼 지깐 산이 뭐 별건가? 큰소리치고
    비오는날 배낭커버도 하나없이 달랑 면티 한장입고 올라가
    양자산 정상에서 추위와 빗속에 바들바들~ 뼈마디가 시리도록
    개떨듯 떨고 서있던 싸리ㅇㅇㅇ? 씨의 모습이
    아주좋은 대조를 ㅋ ^^*
    .............................................

    작은 산이 큰 산을 가리는 것은
    살아갈수록 내가 작아져서
    내눈도 작은 것으로만 꽉차기 때문이다

    먼데서 보면 저 높다란 산줄기의 일렁임들이
    나를 부르는 은근한 손짓으로 보이더니
    가까이 다가갈수록 그 봉우리는 제 모습을 감춘다

    오르고 또 올라서 정수리에 섰는데
    아니, 저어기 더 높은 산 하나가 버티고 서있다
    이렇게 오르는 길 몇 번을 속았는지...

    -이성부/내가 걷는 백두대산 중에서-
    2008.06.24 12: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중원산으로 결정 되었습니다. 컨디션 조절이 관건 2008.06.24 12:41 신고
  • 프로필사진 싸리빗자루 그날이후...결심했지

















    비오는 날엔 산에 절대 안가기로...
    ㅋㅋㅋㅋㅋㅋㅋㅋ

    저 사진 보니 또 떨린다...으~~~~~~~
    2008.06.24 13:59 신고
  • 프로필사진 沒雲臺 zzz?
    이젠 싸리도 나름대로 웬만큼 중무장? 했으니
    ..쪼깨 걱정이 덜 되네 ㅋ
    2008.06.24 16:3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