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산행일시 : 2010.05.01  04:50 - 15:00  날씨 : 맑고 바람 시원~~~ 발밑엔 눈....
산행인원 : 세담 1인 산행
산행구간 : 유평리 위 아랫새재 - 대원사갈림길 - 무제치기폭포 - 치밭목산장 - 써리봉 - 중봉 - 천왕봉 - 장터목대피소 - 소지봉 - 하동바위 - 백무동 ( 약 17km 내외)


4월30일 자정을 기해 지리산 주능선의 출입 통제가 해제된다. 매년 이 날이면 많은 산꾼들이 지리산으로 달려 가게 되는데 두달여 출입이 금지되어 사람이 다닐수 없었던 주능선 길을 밟고 싶기도하고 숨어있던 지리의 품으로 자신이 안겨들고 싶은 마음때문이리라.... 4월30일 서초동 남부 터미널에서 진주행 고속버스에 탑승하여 원지에 가서 하차한다.


원지에서 택시합승 문제로 중산리를 포기하고 대원사를 지나 새재에 내리게 된다.인적은 끊어지고 고요한 새벽시간 천왕봉으로 향하는 길엔 이정표만 휑하니 서있고 간간이 찬 바람이 세차게 불어 온다. 5월1일 새벽이지만 이곳의 계절은 아직도 겨울 잠을 자고 있는듯.....


달이 밝다. 지리의 어두움을 달래듯 휘영청 밝은 달이 산길을 비추어 주고 조용히 지리의 품으로 들어간다.


이 다리를 건너면 지리의 산길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다리 아래엔 겨우내 쌓였다 녹은 눈들이 물로 흘러 내려와 세찬 소리를 더한다.


인적없는 캄캄한 산길이 때론 두렵기도 하지만 어찌하랴......홀로 출발했기에 이마저도 즐겨야할 대상 인 것을!


산죽 잎들이 바람에 흔들리며 야릇한 소리를 만들어 내고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지만 등줄기에선 땀이 흘러내리기 시작한다.


2km정도 진행하자 날이 서서히 밝아와 새벽 미명속에 지리의 계곡들이 깨어난다.


하늘이 열리자 발걸음이 빨라지고 이제서야 지리산의 시원한 공기를 제대로 들이키며 걷는다.


지리산에 올때면 누구나 자주 마주치게 되는 섬뜩한 반달곰 경고...ㅎㅎㅎㅎㅎ 혼자 다닐때면 약간의 두려움이 생기기도 하지만 정규 탐방로를 이용하는 한 곰을 만날 확율은 낮다.


이곳 부터 지난 수일전 내렸던 눈들이 녹지않고 간간이 등산로 주변에 남아있다.


대원사 삼거리 갈림길에 도착하자 붉은 해가 모습을 나타내고 숲은 깨어나기 시작한다.


치밭목 대피소를 향해 부지런히 걷게 된다.


무제치기교를 지날때......아침 햇살이 찬란해지고.....


무제치기 폭포를 향해 오르는 가파른 계단로에도 지리의 따사로운 아침햇살이 작렬한다.


치밭목 대피소를 1km남겨둔 오름길에서 우측 아래 100미터 지점에 그 유명한 무제치기 폭포가 숨어있다. 당연히 폭폭에 내려가 무제치기를 보고 다시 올라야 할 일이다.


높고 수려한 무제치기 폭포의 모습과 조용한 흘러내림은 그동안 굳게 닫혔던 지리산의 문을 여는 전주곡처럼 아름답게 들려 온다.


폭포에서 잠시 휴식후 치밭목을 향한 오름길.....


맑디 맑은 계곡물에 손을 담그어 보니 얼음장 처럼 차다!  차디찬 계곡물에 투영된 세담의 그림자를 스스로 보고 지리의 깊은 품속으로 들어가고 있음을 실감한다. 


오가는 산객들이 하나둘 던져가며 만들었을 법한 돌탑을 지나고.....


서서히 빙판길이 나타나는 등로를 오르자 5월의 지리산을 만만히 보고 아이젠을 준비하지 않은 자신을 스스로 걱정해 본다.


긴 계단! 바람이 세차게 불어 오기 시작한다. 바로 저 계단이 끝나는 곳에 외로운 산객들의 휴식처인 치밭목 대피소(해발1,450m 지점)가 있다.


빙판 길의 오름 옆에도 세찬 바람을 이기고 이렇듯 움트는 봄이 있다. 새순이 돋고 있는 두릅나물....


드디어 치밭목이다. 천왕봉까지는 4km남짓 남았지만 가파른 오르내림이 계속되고 발목까지 빠지는 눈길을 헤치고 가야하므로 치밭목대피소에서 쉬어가기로 한다.


아침 07시20분 치밭목대피소엔 햇살이 가득하다. 인적한명 없는 조용한 대피소.....산장지기 털보대장님은 주무시는지 문을 두드림에도 반응이 없다. ㅎㅎ대단한 분이다. 이 산중에서 365일 지내시니.....


그나마 해가 떠오르고 나니 영하의 기온이 영상으로 회복 되고 있다.하지만 풍속이 강해 추위가 엄습해온다.


휴식을 끝낸후 다시 들어서야 할 천왕봉으로 향하는 길은 이렇게 닫혀 있다.


5월1일 자정을 기해 출입금지가 해제 되었기에 합법적으로 이 길을 들어서는 첫  산객이 되었다.
천왕봉을 향해 눈길을 헤치고 발걸음을 옮기운다.....


2편에서 계속 됩니다.-----------> 2편 치밭목에서 천왕봉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yureka01 헉..안그래도 지리산 올해도 다시 한번 꼭 맞이 하려고 합니다.사진 ..정보..너무 잘봤습니다. 2010.05.14 09:0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오늘밤 지리산에 또 들어 갑니다.
    이번엔 혼자가 아닌 몇몇 지인들과 함께요~~
    가도 가도 또 가고싶은 곳이 지리산이지요 ㅎㅎㅎㅎ
    2010.05.14 10:0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JUYONG PAPA 어두울때 혼자 걸으라면...으...무서워요. --;
    그래도 그마저 즐기는 세담님이 대단하십니다.
    2010.05.14 10:2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 말이좋아 즐기는 거랍니다. ㅋ
    짐승소리가 들리거나 바람소리에 대나무 잎들이 휘리릭 날리면
    등골이 오싹해지지요 ㅋㅋㅋㅋㅋ
    2010.05.14 11: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DDing 산은 언제봐도 마음이 시원해지네요.
    책상에 앉아 있어야만 하는 처지라 부럽기도 하고,
    그리고 사진으로나마 구경할 수 있게 해주셔셔 고맙기도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2010.05.14 13: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올봄에는 시간 내셔서 가까운 산이라도
    꼭 한번 올라 보세요^^ ㅎ
    2010.05.14 19:0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빛이든는창 아버님이 산을 좋아하셔서.. 가끔 평일 저녁에도 산을 타십답니다.
    하루는.. 혼자 산행을 가시기 무료하셨던지.. 집에있는 작은 개와 함께 동행했었죠.

    산행 준 해가지고 밤이 되자..
    (다리아프다고.. 아버지 배낭 속에 들어가 얼굴만 빼곰이 내던 녀석의)
    숨소리도 들리지(?) 않았다고 합니다.

    저도 무서웠던 게지요. 저희집 개는 완전 겁쟁이 거든요..ㅎㅎ

    여튼... 밤 산행은 항상 조심해야 돼요.
    집에서 얼마나 걱정하는지 모른답니다..^^;;;
    2010.05.14 13:4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밤 산행은 주의 하는 것이 좋겠지요^^ ㅎㅎ
    이날도 새재까지 택시합승해준 어느 산객님께 전화번호 남겨드리고 출발했답니다.
    2010.05.14 19: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복돌이^^ 늘 님 블로그에 들어와서 사진들을 보고 나면..제가 그곳에 다녀온듯 느껴져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05.14 14:4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감사합니다.
    행복항 주말 보내세요^^
    2010.05.14 19: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정말 부지런도 하십니다.
    저도 덕분에 좋은 경치 구경 잘하고갑니다^^
    2010.05.14 15:1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라이너스님 반갑습니다.
    오랜만입니다.
    여전히 좋은 글 많이 쓰시더군요^^ ㅎ
    2010.05.14 19:0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입질의추억 우와~ 그럼 야간에 산행을 하고 새벽을 맞이한거로군요~
    중간에 층층이 내려오는 폭포수가 예술입니다
    2010.05.14 20:5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형편없는 사진기술 덕에 그 수려한 무제치기 폭포가 별로입니다. ㅎㅎ
    직접 보면 정말 예술입니다.
    지리산에서도 손꼽히는 폭포라지요^^
    2010.05.16 17:3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ark 지리산 트레킹 대 장정이 이제 시작됐네요. 2편을 기다리겠습니다. ^^ 2010.05.15 01:2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예~~ 그사이 지리산에 또 다녀 왔더니
    정리할건 너무 많고 시간이 부족하네요..ㅎㅎ
    2편도 빨리 올려 보겠습니다.
    2010.05.16 17:3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PLUSTWO 몇해전 지리산 다녀온적 있는데 이때 곰을 만난적이 있습니다.
    순간 살짝 놀랬었다는...근데 깜깜한 새벽에 혼자 오르시면 겁날거 같은데...ㅎㅎ
    오월의 지리산은 아직도 겨울을 품고 있네요..주말 잘 보내세요..^^
    2010.05.15 13:3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어이구,,,,,곰을 만나셨군요^^ ㅎㅎ
    전 혼자 많이 다니는 편인데도 곰은 마주친적이 없었습니다.곰이 저를 싫어 하나봐요~ㅋ
    ㅎㅎ 가끔 곰이 나타날까봐 두려운 적도 잇었지요~~~ㅎㅎㅎ
    2010.05.16 17:3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spk 천왕봉으로의 첫 산객이 되셨다니 축하드려야겠죠? ^0^
    지리산은 그저 보기만 해도 주눅이 드는 것 같던데 혼자...
    그것도 어두운 밤길을 재촉하셨다니 정말 대단하십니다.
    아마 그러실 수 있었던 것은 단순히 밤길을 걷는다는 용기보다는
    산을 사랑하시는 마음이 더 크셨던 것 같습니다. ㅎㅎ
    수고 많으셨습니다.^^
    2010.05.15 21:4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치밭목으로 오르는 코스에서는 제가 첫 산객이었구요
    다른 곳에서는 많이들 오르셨지요^^ 저보다 먼저...

    그리운 사람을 만나러 가듯 부푼 마음에 일단 산길에 들어서고 보면 두려움은 크게 느끼지 못합니다.
    2010.05.16 17:3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꽁보리밥 앗 등산 좋아하시는 분이시군요.
    저도 무지 등산 좋아라 하는데...ㅎㅎ
    반갑습니다. 앞으로 자주 들와서 구경하고 갈게요.
    행복하세요,^^
    2010.05.16 08:0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반갑습니다.
    닉이 특이하시네요^^ ㅎㅎㅎ
    가시붓꽃 이야기 잘 보고왔습니다.
    2010.05.16 17:41 신고
  • 프로필사진 마라톤맨 가끔씩 들어와서 보곤했었는데 인사가 늦어 죄송합니다.^^
    아마 저랑 사는곳 (야탑) 도 바로이웃이고 연배(40대중반) 및 취향도 비슷한것 같은데 한번 뵙고 싶네요
    자주 들어와 보고 즐기는 재미 느껴 볼랍니다..
    2010.05.26 16:1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반갑습니다.ㅎㅎㅎㅎ 동네 부이시군요!!
    댓글을 이제야 보았네요!! 자주 들리세요^^
    2010.06.13 16:4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목련 지리산 세번 모두 중산리에서 천왕봉으로 가는 코스만 가게되네요.
    산에서 묶는게 싫어서 최단코스를 잡는 이유도 있겠죠..
    다른 때는 자가 이용이라 등산로입구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올라가기 편했지만
    이번에는 7월 3일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밑에 민박집에서 하루 묶고
    새벽에 올라가 계획이다 보니
    민박이 걱정이 돼서 검색도중 이곳까지 오게되었네요..
    혹시 주차장 근처(등산로입구나 걸어서 갈 만한) 민박집 알고 계시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2010.06.11 15:4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중산리 매표소까지 올라가시면 식당이 몇 곳 있는데요
    민박도 되고 도시락도 주문가능하답니다.

    아침에 일찍 올라가시기 편한 곳입니다.
    24시간 식사 가능 ---> 용궁산장 973-8646
    2010.06.13 16:4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목련 감사드립니다. 2010.06.14 10:0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