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2008.09.06  12:00 - 18:00  날씨 - 맑고 무더위~~~햇살 뜨거움 / 산행인원 - 세담 1인산행
구간 / 원도봉산주차장 - 망월사 - 포대능선 - 신선대 - 마당바위갈림길 - 주봉 - 신선대 - 포대능선 Y계곡구간 - 삼거리 - 민초샘 - 원도봉산주차장
지난 수락산 산행에서 바로 건너편에 도도하게 보이던 도봉산을 오르기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요일이라 빈둥거리다 보니 출발시간이 늦어졌다. 북한산 국립공원중 가장 인적이 드물고 주차가 편리한 곳은
망월사역 근처의  신흥대학 앞길로 올라가면 있는  원도봉산 주차장이다. 북한산  국립공원에서 가장 백미로 꼽을수 있는 포대능선을 타고 도봉산 정상<신선대>으로 갈수 있는 루트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곳만 유일하게 주차요금이 무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도봉산 주차장에 무료 주차후 <토요일임에도 인적이 드문 곳이라 주차면이 넉넉함>물줄기 시원한
원도봉산계곡<망월사계곡>을 따라 올라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립공원답게 잘정비되어 있는 이정표.....그리고 빼어난 풍광이 반겨준다. 개구리 바위 가기전에 엄홍길대장의
자그마한 생가터가 계곡옆에 자리잡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폭포수 까지 오르자 아침을 거르고 온터라 출출하기도 하고 포대능선을 무리없이 소화하려면
식사를 시원한 이곳에서 미리 하는 것이 좋겠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동막걸리를 계곡물에 담가 녹이고......점심과 반주를 시원하게 하고나니 힘이 솟는듯~~~다시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거리 당도......좌측길은 하산루트로 남겨두고 포대능선을 넘기위해 망월사 방향 우측으로 오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월사 당도 ......제법 높은 곳에 조용한 산사가 자리잡고 있다. 해우소도 절벽위에~~~산사뒤로 포대능선 라인이 눈에 들어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길과  능선길을  힘겹게 오르고보니 포대능선 입구에 당도.....휴식을 취하고 장비를 정비하는 분들이 많이 있다. 이곳에서 준비를 하고 출발해야  1.5km남짓 되는 포대능선을  넘기가 편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대능선 좌측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쇠줄을 잡고 첫번째 코끼리바위 구간을 올라 스틱을 접는다.....
이제부터 줄서서 쇠줄을 잡고 또는 바위를 타고  넘는 분들이 많아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따라 내려서는 산객분~
속도도 나지않고 아슬아슬한 구간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암산 방면과 상계동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위에가 포대능선 정상이다. 이 능선을 따라가면 지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봉에 쇠줄 루트이지만 이정도는 편안한 양반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번째 능선을 넘어서서 뒤돌아본 지나온 능선과 멀리에 해골바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 봉우리를 넘어 이곳에 도착.....우회로가 있지만 20대 후반에 오고 오랫만에 와 보는 포대능선이라 우회길을 버리고 암봉을 바로 타는 정상루트를 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서 내려온 봉우리의 등산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헬기장이 나오면 왼쪽길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거리 이정표.....이곳에서 좌측은 하산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진하여 만난 y 계곡 구간.......악명높고 이가 갈린다는 그 포대능선의 최난이도 구간이다. 등산객 대부분이 우회를 하는데 우회로는 거리가 제법길다. 위험하지만 암릉을 타면 거리는 많이 단축 된다. 하지만 노약자나 초보자는 우회하는것이 좋다. 아니 노약자나 초보자 혹은 등산화를 착용하지 않은 분들은 반드시 우회해야 한다.
오늘은 우이암능선까지 갔다가 다시 돌아와야 하므로 세담은 넘어올때 이구간을 y계곡으로 통과하기로 하고 일단 우회하여 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 등산객이 오를수 있는 유일한 봉우리 신선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한산 국립공원에서 도봉산의 정상인  자운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바위로 향하는  능선 삼거리에서 바라본 신선대<자운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20대에 등산왔던 그 길을 추억해보고 다시 신선대에 오르기 위해 지나온 길로 돌아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선대 입구에 도착하여 쇠줄을 타고 잠시 오르면 도봉산에 대한 안내판이 있다.
신선대 봉우리 들중 신선대<720m>만이 일반 등산객이 오를수 있도록 쇠줄이 이어져 있다. 이곳도 가파른 암벽이 제법길지만  조심해서 올라가면  정말 멋진 풍경이 기다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선대에서 조심스레 내려오고 있는 단체 산객들.......술취한 이들도 가끔 보이는데 너무 위험한 행동이다.
실제 경사는 사진보다 훨 가파른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 올라 잠시후 지나갈 포대능선 y계곡의 최정상에 있는 망루를 바라본다. 우측에 탑같은 것이 정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선대에서 내려다본 서울의 도봉,노원지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5시쯤이라 정상에 사람이 그리 많지 않다. 이런 곳에서는 반드시 일컷 남겨야......
어떤이에게 부탁을 했더니 제자리에 서기도 전에 찰칵! 난 제대로 찍었는줄 알았는데.....ㅋ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선대에서 내려서 다시 포대능선 y계곡 앞에 올라섰다. 잠시 휴식을 취한후.......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암봉들을 타고 넘어야 포대능선 정상이 나온다.
쇠줄을 잡고 바위틈을 지나  올라서자 암봉 중간에 사람이 오도가도 못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 가서보니 등산객이 다리에 부상을 입고
쥐가난 모양이다 . 일시에 진행이 불가능해지고.....조심조심 계속 진행한다. 무릎을 다친것 같은데
구조대를 부르라고하니 일행분이 책임진다 하고.......조심 해야겠다. 난 일행도 없는데 긴장되네~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봉우리 꼭대기에도 사람이 있다........자일을 타고 올랐으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y자 암벽으로 내려 서는데 정말 아찔하다. 팔에는 힘이 절로 들어가고 아래는 내려다 보기 싫고~~~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와서 찍고보니 저길 어떻게 지나왔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배낭이 걸려 애를 먹었다......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람쥐처럼 재빠르게 오르고 있는  등산객~~~~친절하게도 내가 다 내려설때까지
                   기다려 주었다. < 이곳에선 2인 교차가 불가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암벽만 올라서면 벙커가 나오고 포대능선 정상이다.
                  ~~~~~~~~저길 어찌가누? 하지만 돌아서는 길이 이젠 더 위험 하기에
                  올라서고 보면 어느새 다 지나가고 있으니.......
                  이런 곳엔 생명줄이 없다. 그저 자신의 두팔과 다리와 쇠줄이 전부이다.

                  20대 후반에 직장동료들과 이곳에 왔다가 혼쭐난 기억이 새롭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 당도.....포대정상<721m> 한무리의 청춘들이 지쳤는지 웃통을 벗어던지고 민망하게 .....휴식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대능선 정상<721m>의 소나무와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서 쉴틈도 없이 식수가 다떨어져 하산을 서두른다. 민초샘으로 향하는 삼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이도 가까운 거리 하산길 아래 민초샘이 있다. 물보충~~~암반에서 방울방울 솟아나는 천연수의
시원 한 물맛에 감사하며 너덜길과 계단길을 한시간 반동안  내려서 주차장에 당도....


- 도봉산 팁 :

1>망월사역 앞길에서 신흥대학 방향으로 좌회전 하여 올라가면 관리사무소지나 원도봉주차장이 있는데
국립공원 주차장중 아마도 유일한 무료가 아닐까? <북한산성의 경우 시간당 1,200원정도?>
또한 주말에도 주차면이 여유가 있다.
2>북한산국립공원은 수많은 인파로 북적거려 불편하다면 의정부시의 원도봉산을 들머리를 삼으면 호젓한 산행이 가능하다.
3>포대능선을 타려면 반드시 릿지창 등산화를 착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꿈을 향해 거침없이 도전하라 상세보기
&lt;b&gt;엄홍길&lt;/b&gt; 지음 | 마음의숲 펴냄
불굴의 도전정신을 지닌 영원한 대장, 엄홍길의 첫 산문집! 이 책은 1985년부터 히말라야에 도전하기... 인류 최초 16좌 완등을 이룬 세계 산악계의 신화 엄홍길이 38번의 도전 끝에 18번을 실패하고 20번 성공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