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락산 원점회귀 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2008.09.02  14:00 - 17:30   산행인원 - 홀로 1인 산행
청학리유원지-내원암-수락산장 - 능선 - 정상 - 철모바위 - 종바위 - 코끼리 바위 - 치마바위 - 철탑 - 주차장

날씨 - 맑고 쾌청~~바람 시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객이 붐비지 않는 코스를 선택하다보니 다양한 들머리가 있지만 별내면 청학리 수락산 유원지 방향으로 올라서 식당촌을 따라 올라가다 옥류정 앞의 공터에 주차후 내원암 방향으로 올랐다. 하산은 바위능선으로 철탑을 지나 이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회귀코스~~~~로....
<입구에 주차를 한다면 아스팔트 길 식당촌을 1.5km 걸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계곡 물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기에도 흉물스러운 식당들의 계곡 시설물을 지나 올라가면 비포장 구간 도로부터
                  물줄기가 시원한 폭포수들이 여럿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까지 차를 타고 오신분들은 알고보니 등산객이 아니라 도토리 채취자들......올겨울 다람쥐들은 어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파른 등산로가 시작되는 구간부터 긴 돌계단이 기다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류폭포를 먼발치에서 바라보며 이곳까지 당도하면 시원한 물소리가 귓가에.......거대한 물줄기가 있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습을 드러내는 금류폭포......수락산엔 폭포가 많다더니 올라오는 내내 폭포절경이
                 계속이어져 시원한 등산로가 되어주고 있다. <수락산은 물이 떨어지는 산>이라는 뜻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류폭포와 나란히 폭포 끝지점까지 나있는 돌계단을 오른다.....가파르고 힘겹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원암! 조용하고 자그마한 산사인데 무언가 한참 공사중이라 산의 정적을 깨트리고.....이곳에서 정상은 그리멀지않다. 암자 바로 밑의 허름한 건물에서  상인이 술과 안주를 팔고 있는데 별로 보기에 좋지는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되는 가파른 구간~~~물줄기는 계속이어져 가파른 구간임에도 시원하다.....수락산장까지 계속되는
급경사 구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락산장 아래 약수터. 수락산장은 온갖 비닐포장에 천막에,......보기흉하고 검은 비닐하우스에선 버섯재배까지
하고있는것 같은데.....허가내준 관청<남양주시청>은 무얼 하는지 수락산 오염의 극치를 보는듯하다.산장은 말그대로 산객들의 대피소이며 휴식처인데 이곳은 술과 음식만 팔고 버섯을 키우는등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장을 뒤로하고 다시 가파른 계단길을 오르면 드디어 수락산 능선길이 나온다. 한숨 돌리고.....발아래
풍경도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만치 도봉산의 자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한산도 줌으로 당겨보니 손에 잡힐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을 향한 마지막 된비알.....경사가 가파르고 암봉구간이라 조심조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 <수락산 주봉 638m>에 당도......아이스크림 아저씨가 일컷 봉사 해 주시고.....
ㅋ 아이스께끼라도 하나 팔아드리고  내려와야 하는데 경치 감상하다 깜빡하고 그냥 내려섰다.....다음엔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봉 이곳저곳에 앉아  조망과 휴식을 즐기고 있는 산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강줄기를 가운데 두고 나뉘어진 예봉산과 검단산줄기.....
멀리에 백운봉,용문산 봉우리도 눈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곽순환도로와 북한산,도봉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하산길로 접어드는데 이 구간도 급경사 내리막...그리고 암봉이 즐비하니 조심 조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바로 청학리 방향으로 <4.13km> 내려서면 내원암을지나 올라온 등로를 다시 내려가야 한다. 원점 회귀를 위해서는 상계역방향으로 계속 진행 해야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모바위에서 바라본 오늘 지나야할 암봉 구간들......저 너머에 불암산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바위에서 뒤돌아본 철모바위......정말 철모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음 캔맥주와 김밥을 종바위 아래 절벽위에서 늦은 오찬으로 즐기고~~~
                   시원한 맛과 풍경에 세상이 내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끼리바위 가기전 내려다본 상계동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끼리바위를 향하느 길도 계속된 암릉으로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 한 눈 팔다간 바로 간다....
우회로와 암릉길이 같이 있으나 우회로는 가끔 끊어진 곳이 있어 주의해야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마바위를 내려서는 직벽구간.......난 그만 미끄러지고 말았다......릿지창만 믿고 밧줄을 놓다가 그만 꽈당!
바로뒤에 따라오던 산객분은 내 낙마 덕분에 바짝 긴장하고 밧줄을 있는 힘껏!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상계동 불암산 능선과 갈라진다. 반드시 청학리 하산길 방향으로 내려서야 ......원점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길에서 저 멀리 보이는 수려한 수락산 봉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커다란 바위들 때문에 한눈을 팔면 길을 잃어버리기 쉽다.....주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길에 접어들어 호젓한 하산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적이 많지 않으니 이런 싸리터널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되는 시원한 바람과 풍경을 즐기다 보면 어느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탑에 당도하면 거의 다 내려온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이 보인다.......
드디어 하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오는 길에 노을이 넘어가는 서울 하늘을 차창 밖으로~~~~~


- 산행은 여럿이 하든 홀로 하든 나름 즐거움이 있고  아쉬움이 있다.

나홀로 산행은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산을 천천히 즐길수 있으며 깊이있게 산을 바라볼수 있는 시간이다.
여럿이 함께하는 산행과는 또 다른 멋과 맛이 있다하겠다. 하지만 아무나 ,누구나 홀로산행을 즐길수 있는 것은 아니다. 홀로 산행을 위해서는 미리 산에대한 정보를 입수 하고 준비해야 한다. 아무런 준비없는 홀로 산행은
스스로 위험을 자초하는 것이다. 장비와 식량등 과 등산지도와 같은 산에 대한 사전 정보도 완벽하게 준비한후 홀로 산행에 나서는 것이 좋겠다. 준비된 자만이 자유의 산길을 만끽 할수 있다.


그 수락산 상세보기
이도영 지음 | 마을 펴냄
뜻밖에 반가운 이도 있겠고 어렴풋한 기억도살아날 듯하고 참 괜챦은 몽롱한 수묵화가 몸을 적십니다/저 정도라면 뭐 그리 울고불고 이별할 이유도 없겠습니다. <수락산 전문. 총 70편의 시를 모아 엮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