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산행시 준비와 주의할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 최고의 시즌이라 할수 있는 가을이 가까워 오고있다. 산꾼이든 아니든 가을산의 풍경은 누구에게나 산행의 충동을 불러 일으키는데 제대로 된 준비 없이 아무렇게나 오르고 또  주의할 사항도 숙지하지 못했다면 조난으로 이어지기 쉽상이다.  산의 높고 낮음의 문제가 아니라 기초적인 등산지식과 계절에 맞는 산행준비의 문제인 것이다. 실례로 년중 조난 사고의 절반이상이 수도권의 해발 500-900미터 사이의 낮은 산과 봉우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가을이 오면 밤의 길이가 길어지기 시작하고 낮시간이 짧아 지며 기상변화가 심해 단풍은 붉고 아름답게 물들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이지만 산행하기엔 매우 조심스러운 계절이다.
 청바지에 운동화나 걸치고 올라섰다가는 산중에서 낭패당하기 십상이다.

 1>일찍 오르고 가급적  해지기전 하산한다.
 추분(9월 하순경)을 시점으로 나날이 해가 짧아지므로 가능한 한 일찍 출발해서 해가 지기전에 하산을 마치는 것이 안전하다. 가을철 산행중 조난은 무리한 계획 또는 늦은 산행의 시작으로인해 해가저물어도 하산을 하지 못하였을때 대부분 발생된다.

2>방수,방풍,보온의류는 가을에 필수 준비 품목이다.
방수,방풍의가 최고의 효과를 발휘하는 계절은 여름이나 겨울이 아니라 기온차가 심한 봄, 가을이다.왜냐하면
한겨울엔 추운 날씨때문에 기본적으로 장비를 완벽하게 준비하지만 청명하고 시원한 가을엔 준비가 소홀하기 때문이다.날씨가 좋을 때에는 최적의 기온을 나타내지만 땀흘리고 정상에 올라 기온차이와 바람으로 인해 저체온증이 나타날때와 갑작스런 비바람을 만났을 때에도 필요하므로  방풍의는 늘 배낭에 넣고 다니며 변화하는
날씨에 대비한다.더군다나 멋진 단풍이 가득한 해발 1500미터급 산으로 향한다면 보온의류,장갑등도 필수 준비물이다. 두터운 보온의류<짚업티등..>도 하나정도 배낭에 넣어두는 것이 좋다.
 <가급적이면 자켓은 고어텍스종류가 기능면에서 탁월.>


3>비상식품과 헤드랜턴,절제된 산헹계획을 준비한다.
 여름 산행시 물한병과 도시락하나로 가능했다면 가을 산행에는 고단백,고열량의 비상식을 준비하는 것이 좋고
보온병에는 뜨거운 물이나 차를 준비하는 것도 좋다.그리고 해가 짧은 관계로 가급적이면 무리없는 산행 계획을 세우고<장시간 무리한 계획은 위험> 일몰전에 반드시 하산하는 것이 안전하다. 만일을 대비해 해드렌턴을 준비하고 배터리등도 점검하는 것이 좋은데 가을해가 저무는 속도는 몇 걸음 걷다보면 갑자기 어두워지는 정도로 빠르고 추분이 지나면 6시 이전에 해가 떨어지므로 가을산의 찾는 등산객들은 늦어도 오후5시 이전에 하산을 시작해야  안전한 것이다.

4>그리고.....
   아마도 제일 중요한 건 가을 산에 대한 경외감의 마음가짐과 준비된 기본 체력일 것이다......


8000미터의 희망과 고독 상세보기
엄홍길 지음 | 이레 펴냄
아시아 최초로 히말라야의 8000미터급 14개 봉우리를 완등한 엄홍길 대장의 도전을 담았다. 히말라야의 탱크라 불리는 저자가 1985년 에베레스트에 첫 발을 들여놓은 순간부터 도도한 히말라야 8000미터급봉우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