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08.06.09 천덕봉의 여름 풍경 (136)

천덕봉의 여름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 2008.06.07  11:00 - 18:00  <산행거리 12KM, 일반도로 4KM>
산행구간 / 넋고개 - 정개산 - 천덕봉 - 원적봉 - 영원사 - 송말리 - 반룡송 - 백사면 사무소
산행개요 - 지난 겨울, 봄이 오기전 올랐던 종주 코스를 여름날 풍경은 어떤 모습으로 변화 되었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산위의 초원같은 천덕봉의 초록빛 능선을 다시한번 보기위해 몰운대님과 동반산행.....싸리비는 지난 생일 선물로 줄려고 해드랜턴 까지 사놓았는데 불참을 통보! 결국 못 전해줌~~~~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번국도 위의 정개산 간판을 지나 동원대 옆 임도로 정개산 들머리인 범바위 약수터를 향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바위 약수터와 주능 1봉 2봉을 지나면 커다란 송전탑뒤로 정개산<소당산> 정상을 만난다. 오늘 가야할 천덕봉 능선이 시계가 흐려 흐릿하게 보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개산<소당산> 정상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오늘은 천덕봉능선 이 최종 목적지......주능1,2,,정개산,주능3봉의 오르락 내리락 하는 산길을  트레킹하는 기분으로 부지런히 지나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능 3봉을 지나고 마지막 무명봉에 오르자 흐릿하지만 천덕봉의 민머리 능선이 눈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덕봉 향하는 길에 첫번째 헬기장.....이제부터 나무는 한 그루도 없으니 그늘도 없다. 오직 능선과 잡풀들만 무성한 비탈길을 오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타고 잘려져 나무들이 모두 사라진 잡풀들 사이로 어린 잡목들이 어느새 자라고 있다. 주로 도토리나무들인데
사람의 힘을 빌리지 않고도 자연 스스로 복원의 길을 열고 있는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공용화기 사격장 임을 암시하는 첫번째 붉은 깃발......능선엔 바람이 시원하게 불어 시원한 청량감과 풀내음이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파르지만 숲이 없는 능선길은 먼 봉우리까지 훤히 보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름모를 바위 위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 바로 아래에는 마치 목초지 같은 풍경이 펼쳐진다.가축을 방목하기엔 너무 가파른 목초지들.....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덕봉 정상의 넓은 공터엔 정상석이 3개나 서있고 세담블로그의 테마로 사용중인 "침묵하는 산, 그러나 나는 그에게서 많은 것을 듣는다"는 문구가 쓰여진 정상석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 붉은 깃발 너머로 역시 능선이 누드로 드러나 있는,오늘 지나야할 원적봉이 서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홀로 올라온 산객의 도움으로 인증샷! 1컷......내가 더 늙어 보이는건? 무슨 이유인고?
썬그라스 급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위의 원적봉을 향해 천덕봉을 내려서 제2 헬기장을 지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도 없는 원적봉! 오늘의 마지막 봉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번 산행에서는 산수유축제장에 가기위해 경사리로 내려 섰는데 오늘은 능선길을 따라 영원사로 향하기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KM남짓 능선길이 끝나가면 영원사로 향하는 내리막이 나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암자인줄 알았는데 제법 규모가 큰 사찰이다. 수령이 500년은 더 되어보이는 은행나무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원사에서 송말리 내려가는 길엔 산수유나무들과 꽃들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뽕나무 열매....오디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아스팔트 길을 따라 2KM정도 내려가면 송말리 버스정류장이 있는데 버스가 자주 없다.원점회귀산행이 불가능한 곳이므로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하는데 이천까지 가는 버스가 자주 다닌다는 백사면 까지 다시 걷기로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말리를 지나가는데 반룡송이라는 천연기념물 안내 간판이 도로변에 서있다....들어가 보기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 한그루인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형상이 용을 닮았다고 한다. 가지가 옆으로 무성하게 자라나 뒤틀린 형상이 가히 천년기념물 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지런히 걸어 백사면에 도착하자 바로 버스가 온다......이천 터미널로~~~~이천 터미널에서 야탑동으로 ......
아스팔트길을 오래걸어서인지 피곤이 몰려 온다.

- 동원대-정개산-원적산 등산로 안내는 종주산행기 중 <정개산-원적산 종주산행> 에 상세하게 되어 있으므로
등산로 안내는 생략되었다.





민둥산에서의 하룻밤 상세보기
김형경 지음 | 이수 펴냄
우리문학을 빛낸 90년대 여성작가들의 중/단편소설집.공지영의 <조용한 나날>, 함정임의 <그리운 백마>, 배수아의 <병든 애인>, 전경린의 <바다엔 젖은 가방들이떠다닌다> 등 10편의 소설을 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