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09.06.01 설악산 , 남설악 흘림골의 비경 (52)
  2. 2009.05.27 우울한 날, 설악의 슬픈 풍경들 (24)

설악산 , 남설악 흘림골의 비경

산행일시 : 2009.05.23  11:00 - 14:30   날씨 : 흐리고 비......    참가인원 : 세담1인 자유산행 < 28리무진쿨럽 버스 이용>
산행구간 : 흘림골매표소 - 등선대 - 십이폭포 - 용소폭포 -선녀탕 - 오색약수 - 오색주차장 < 7km 내외>

- 설악산을 내,외설악과 남설악으로 구분 짓는데 남설악으로 불리는 흘림골과 주전골은 1985년 부터 2004년 까지 20년동안이나 자연휴식년제로 사람의 출입을 금지시켜  원시의 숲과 계곡이 살아 있는 곳이었으나 2006년 대홍수로 계곡의  탐방로 대부분이 유실되었다가  2008년 복구가 완료되어 다시금  탑방객들이 붐비고 있는 곳으로 지금도 많은 비경들을 간직하고 있다.


더보기

우울한 날, 설악의 슬픈 풍경들

설악으로 향하던 아침 ....... 충격적인 소식이 뉴스를 통해 들려 왔다.......산 길을 걷는 내내 가슴이 답답하고 우울했다.....
보여진 설악의 풍경들 또한  슬픈 모습으로 남아있어 아프다!
무엇이 흐르고 흘러 이루었기에 "흘림골"이라 했던가.........설악의 서럽도록 푸른 물빛은 지금도 흐르고 있다!
















< 산행기는 다음에 ...........ㅜ.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