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08.12.21 소구니산,대부산,유명산,눈 길을 걷다! (76)

소구니산,대부산,유명산,눈 길을 걷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 2008년 12월 19일 토 09:30 - 13:30   /  날씨 - 차갑고 바람 강함   산행인원 : 1인산행
산행구간 : 서너치고개 - 770봉 - 소구니산<800M> - 대부산<742M> - 유명산<862M> - 박쥐소 - 유명산휴양림 < 10km 내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말이라 바쁜 가운데 치과까지 다니느라  12월 들어 산행다운 산행을 못했다. 모처럼 아침 일찍 출발하여 하늘이 서너치만 보인다 해서 서너치고개<선어치고개>라 불리우는 소구니산 들머리에 도착! 밤사이 내린 비가 해발이 높은 곳엔  눈으로 내렸으리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발걸음을 옮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파른 들머리를 올라서다 한숨 돌리며 뒤돌아보니 어느새 서너치고개의 풍경이 저만치 아래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숨이 차 오를때쯤 능선에 도착해 보니 생각대로 눈길이 기다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들 마다 눈 꽃이 피어 아름다운 산책길을 열어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지들 마다 솜털같은 눈 꽃들이 능선의 찬바람을 견뎌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참나무들 사이로 중미산 천문대가 아득히 눈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 이정표를 지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다치 고개로 내려서는 갈림길을 지나 푹신하게 눈덮힌 길을 계속진행하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박한 소구니산 < 800m> 정상석에 다다른다. 인적은 없고 고요한 산중에 정상석만 덩그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구니산 정상에서 내리막으로 발걸음을 옮기우면 유명산으로 향하는 능선이 한눈에 길게 들어온다.왼쪽 정상이 유명산 정상이고 중간의 건물들이 용문산 레이더기지.....오른쪽이 대부산 능선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파른 내리막을 지나서 운치있는 산길을 걷다보면 3형제봉을 지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잎들마다 얼어붙은 눈꽃들이......길가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처음 만난 산객들이다. 차갑고 매서운 바람이 몰아치자 복장을 정비하는 등산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위 눈꽃의 아름다움도 발걸음을 가볍게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한그루 없는 능선에 당도하면 산위에서 말을 길렀다 하여 <마유산> 이라 불리우는 유명산 능선길이 가깝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명산 정상으로 향하는 길은 몇몇 산악회에서 많은 발자욱을 남겨 놓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희끗희끗한 천마산,철마산,주금산,축령산의 마루금들이 겨울 산행을 실감케 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측 대부산으로 향하는 길은 원래 인적이 드문 곳이라 사람의 발자욱이 하나도 없다....
ㅎㅎㅎ 내가 첫 발자욱을 남겨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문산 정상을 줌으로 당겨보고..... 대부산 방향으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이 세찬 활공장 위에도 내가 밟고 지나온 첫 발자욱들만  한줄로 찍혀 있을 뿐.,........온통 눈 눈 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요의 눈길을 한 없이 걷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산 정상 능선길에서는 지난 초여름 종주한 백운봉에서 용문산정상의 긴 능선이 한눈에 들어온다.하늘이 조금씩 열리고 옅은 태양빛이 비추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명산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조금전 대부산으로 오면서 세담이 밟고 온 발자욱들이 한줄로 .....늘어서 있을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대부산에서 돌아온 능선길을 바라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명산 정상에 당도! 제법 산객들이 있다. 눈싸움하는 이들 부터 설경 감상에 빠진이들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명산 정상에서도 용문산의 줄기가 한눈에 들어온다. 올 초여름에 다녀가고 겨울에 다시 올라보니 경치가 완연하게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의 외로운 소나무 한 그루는 오늘도 꿋꿋하게 눈 바람을 견디며 서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 세상은 비가 내렸지만 산정에서 보이는 풍경은 온통 눈으로 뒤덮힌 설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경을 감탄하며 정상의 즐거움을 만끽하는 산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곡길은 위험 할 것 같아 사면길을 타고 내려가기로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길엔 유명산 휴양림에서 오르는 산객들을 많이 만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미끄러운 내리막 길이 계속 이어진다.아이젠을 착용하지 않으면 미끄러질 위험이 높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잣나무 숲에 이르자 초록빛도 제법 눈에 띄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겨울 계곡 풍경을 보기 위해 우측 박쥐소로 향하기로 한다. 1KM만 가면 박쥐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산책로는 유명산 휴양림내의 트레킹코스로서 경사도 심하지 않고 숲속을 편안히 걸을 수 있는 그런 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쥐소에는 한여름과 가을 유명계곡의 화려함은 없지만 여전히 맑은 물줄기와 풍부한 수량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도 맑고 차가운  물 빛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명산 휴양림에 도착하여 산행을 마감한다. 운 좋게도 올겨울 들어 첫 눈 산행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서너치고개에 무작정 주차를 하고 올랐으니 차량을 회수하러 가야하는데......버스를 기다려 볼까 했지만
날씨도 춥고 오랫만에 히치하이킹~~~쉽게 성공....ㅎ 운이 좋다.

- 겨울 설산의 풍경은 가을 단풍 산행에 버금가는 아름다움이 있다. 하지만 위험한 산행이 될수 있으므로
방한,방풍의류,아이젠,스틱등 동계장비를 완벽하게 준비하고 온수를 비롯해 비상식량등도 충분하게 넣고
등산로에 대한 사전지식을 습득후 산행을 출발하는 것이 좋겠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