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산,금토동의 실버코스 진달래능선

산행일시 2009.03.21  15:00 - 18::30  산행구간 : 금토동 - 이수봉능선 - 이수봉 - 국사봉 - 진달래능선 - 금토동 < 10km>
청계산은 주말 이면  등산로에  정체현상이 일어날 정도로 혼잡한데  특히 양재동 원터골이나 성남방면의 옛골은 가히 수십만명이 산을 오가는 곳으로 번잡하다. 이 와중에도 주말에 인파가 적은 호젓한 산행이 가능한 코스가 금토동 코스이다. 금토동에서 이수봉 , 국사봉으로 돌아 원점귀하는 구간은 이수봉 능선길만 지나면 호섯한 길을 따라 산행을 마칠수 있다.또한 진달래 능선을 두곳이나 지나는 코스여서 가벼운 봄산행지로 추천할 만한 곳이다.


금토동 산불감시초소 가기전 공터에는 항상 주차할 여유가 있다. 이곳에 주차후 우측다리를 건너 이수봉 국사봉으로 돌아 내려 올수 있고 왼편의 산불감시초소로 올라가 국사봉,이수봉을 지나 원점 회귀할수 있다. 오늘은 우측 이수봉 능선으로 올라본다.


꽃샘 추위전이라 봄기운이 가득하고 나물캐는 사람들이  간간이 보인다.


길 옆엔 벌써 연초록으로 물이 올라 봄기운을 전해주는 나무들.....


산성인가? 아마도 이름없는 산성인가보다. 성벽은 황폐하고....


성벽을 왼쪽으로 돌아 올라서면 이수봉 진달래 능선으로 향하는 등산로가 시작된다. 역시 기대대로 사람이 없어 호젓하다.


새순은 이미 초록으로 얼굴을 내밀고......



실버코스라  불리우기도 하는 이수봉,국사봉 능선길은 완만한 경사로  오름길이 이어진다.


30여분 오름길을 오르다 보면 사람들 소리로 왁자지껄한 능선길이 나오는데 옛골에서 올라오는 길과 이곳에서 합류한다. 이수봉까지는 많은 인파속에 섞여서 걸어야 하는데 진달래 능선에도 꽃소식은 없다.


목배등에서 올라오는 가파른 길과 만나는 삼거리.....역시 산객들로 붐빈다.


편안한 능선길을 따라 오르면 나타나는 이수봉...주말마다 사람들로 몸살을 앓는 곳! 바로 왼편의 국사봉 방향으로 발길을 돌린다.


이수봉에서 국사봉 가는 길부터는 조용한 산길을 걸을 수 있다.


올 괴불나무 꽃은 벌써 시들어 가고 있다. 해발이 높은 곳에서만 자생하는 꽃같은데 .....


능선길의 소나무들도 겨울을 지나며 초록빛이 완연해 졌다.


사람 없는 국사봉......고려시대 조견선생의 전설이  전해오는 곳이다. 청계산 봉우리들중 가장 한가한 봉우리일것이다.


진달래 능선을 향하여 내려가는 길에 쉼터 갈림길.....오른쪽으로 내려서면 정신문화 연구원 방향....


쉼터에서 50여미터 진행하여 왼쪽으로 내리막길을 잠간 내려서면 천주교 성지가  숨어 있다. 조선말기에 프랑스에서 온 20대 신부가 절벽아래에서 은거하던곳!


27세의 나이에 선교를 위해 조선에 왔다가 참수형을 당한 루도비고신부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성지에서 다시 올라와 진달래 능선 초입에서 진달래 망울이 움터 오는 것을 발견......


금방이라도 피어날듯 ....... 예쁜 꽃몽오리가 단아하다.


생강나무꽃은 능선 마다 지천으로 피어 노오란 봄세계를 열고.....


해발 400고지로 내려서자 드디어 만개한 진달래 꽃들이 즐비하다.


국사봉 진달래 능선은 양지바른데다가 이수봉 능선이 바람을 막아주어 꽃들이 일찍 개화 한 것 같다.


능선 하단부인 이곳에서 좌측으로 내려서면 금토동 주차장으로 향하게 된다.


아래로 내려 갈수록 초록빛이 선명한 나무잎들이 움트고 있다.


편안한 능선길......실버능선이라 불리우는 금토동 - 국사봉 루트는 편안한  낙엽길이 이어진다.


어떤 나무에는 이미 초록물이 올라 나무 전체를 뒤덮고 있기도 하다.


어스름 저녁이 다가오고 말없는 나무들은 내일 부터 올 꽃샘추위를 준비하는 듯하다.


산불초소를 지나면 좌측으로 계곡물이 흐르고 오른쪽으로 조금만 내려오면  원점으로 돌아와 주차장이다.

- 금토동은 복잡한 청계산에서 조용한 산행을 즐길수 있는 곳으로서 옛골에서 금토동으로 들어오는 11-2번 마을 버스를 이용하여 종점에서 500여미터 걸어 들어오면 등산로를 만나게 되는데 주차할 공간도 충분하므로 차량을 이용하는 것이 더 유리하겠다. 둥그랗게 산 능선길이 금토동을 감싸고 있는데 양쪽에 모두 진달래 군락지가 있으므로 진달래 만개한 봄 산행에 아주 좋은 곳이다. 또한 실버코스로 알려져 있는 만큼 힘든 등산로도 없고 편안한 능선길이 계속 되므로 초보자들에게도 부담 없는 곳이다.그리 멀지않은 곳에서 호젓한 산길과 봄 꽃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곳 그곳이 금토동이다.




진달래꽃,봄의 전령으로 피어나다!

기온차이로 인해 봄이 가장 늦게 찾아오는 곳이 산중이다.
하지만 지난 한주간 동안 20도에 육박하는 이상 고온 현상이 계속 된 이유인지 21일 토요일 오후 하산길에
청계산 국사봉 능선 양지바른 곳인 진달래  군락지에서
참꽃'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수줍은 봄의 전령 진달래꽃을 만났다. 
열흘 정도 일찍 피어난 어린 꽃들은 아직 여린 분홍 빛과 수줍은 봉오리들이 더 많았지만 
설레이는 봄 소식을 전해 주기에는 충분한 모습이었다.
진달래 꽃 사진을 여러컷 올려 본다.

진달래꽃 사진 더보기



팔당호의 병풍 - 해협산,정암산 종주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당호로 둘러 쌓여 내륙속에 있는 반도형태를 띤 남종면과 퇴촌의 해협산과 정암산 종주.
산행일시 -  2008년04월02일 11:30 - 17:30 <6시간> 참가인원 - 몰운대,세담 2인 동반산행
<날씨> 궂은비...그리고 바람,.저녁 개임~~~
<종주코스> 약13km내외
오리교-국사봉<206>-무명봉<330>-소나무쉼터<510>-해협산<531>-무명봉<404>-정암산<402>-귀여리날머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머리 찾기 - 퇴촌 면소재지 오리교옆 퇴촌밀면집 식당에 주차를 한후 오리교를 건너.....50미터 직진
<참고- 광주시내와 동서울 터미널에서 퇴촌행 버스가 자주 있고 소요시간도 40분정도면 된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측에 등산로 안내판과 좁은 들머리가 나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번의 이정표를 따라 1.4km남짓 오르다 보면 국사봉에 당도한다.
고려가 망할때 선비들이 개경을 바라보며 나라를 생각했다 하여 국사봉이라고  하는데 해발203미터의
낮은 봉우리에선 별로 보이는 것이 없네? ㅎㅎ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사봉에서 가파른 로프길을 따라 내려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부로 내려서면 등산로가 갑자기 사라진다.
당황하지말고 우측방향으로 내려다 보면 가파른 방향으로 해협산 이정표가 다시 나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부터 해엽산을 향한 본격적인 등산의 시작이다.
날은 흐리지만 진달래가 지천으로 피었고 낙엽이 푹푹꺼지는 등산로를 지나는 기분은 인적이 드문 산행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우리를 몇개 넘고나면 해협산이 가까워 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협산 정상이 눈에 들어 올때쯤 빗줄기가 다시 굵어 진다.
오늘 오후에는 비가 그친다는 예보를 보고 나왔는데 그치기는 고사하고 빗 방울이 굵어지니 ㅜ.ㅜ
장비를 제대로 준비하지 않았다면 낭패를 볼뻔했다. 기상청은 언제나 일기예보를 제대루 하려남????
 빗 속에서도 정상을 향해 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길을 지나다 이상한 나무열매가 있어 다가가 보았다.
속을 뒤집어 보니 나무열매가 아니고 벌레 유충이 가득 들어 있는 집인데 생명의 신비로움을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이 몰아치고 비구름이 산능성 넘어 오가는 와중에 신기한 나무 발견?
가지가 나왔다가 다시 붙어 버려 마치 구멍이 뚫린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 쉼터를 올라가려면 가파른 로프길을 올라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 쉼터 도착 , 비가 쏟아지는 관계로 다시 정상을 향해  휴식없이 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정상으로 향하는 길은 비구름이 점령을 하고 시야가 채 10미터도 확보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을 향한 마지막 암릉 구간을 비를 맞으며 부지런히 통과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해협산 정상이다.
바다"해"자를 쓰는 것이 특이 했는데 정상석 뒷면에 보니 상세하게 설명이.....
해협산,문형산,영장산<매지봉> 이 세산이 모두 광주시에 속해 있는데 홍수로 인해 산 정상부만 남았다는....
세 곳 모두 내려오는 공통된 전설이 있다. 마치 노아의 이야기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길은 급한 경사인데 시야가 확보되지 않으니 위험하다.
조심조심 빗길을 내려서면서 점심과 휴식을 할만한 장소를 찾아보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부에서 적당한 장소를 찾아 식사와 휴식~
빗 속에서의 휴식이라 체온이 금새 떨어진다. 다시한번 장비를 유비무환으로 갖추고 다닌 덕을 톡톡히.....
오보를 남발하는 일기예보 덕분에 영화에서나 볼법한 비속의 안개와 비구름들의 풍경을 고맙게 감상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지역의 이정표에는 거리표시 같은 건 절대 없다.
갈림길도 많은데 알바주의 구간.........비구름이 온 산을 다 덮은 터라 능선조차도 안보이니 자칫 길을 잘못들면
낭패에 낭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다녀간 산악회에서 남겨둔 방향표시가 비를 흠뻑 맞아가며 안내를 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큰 서어나무는 처음이다.근육을 닮은 나무 표면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설치해둔 귀여운 이정표........이곳을 내려서서 안부로 내려가면 해엽산줄기를 빠져 나오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부로 내려서면서 정암산 줄기가 눈에 들어 온다.
이제 비도 서서히 그쳐가고......부지런히 발걸음을 옮겨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구름이 달아나고 길이 환하게 열린다.태양도 곧 보일 기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에 흠뻑 젖은 진달래......꽃잎에 스며든 물방울들이 이세상에서 가장 깨끗한 물같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4봉을 지나 다시 된비알을 치고 나면 정암산 정상으로 향하는 짧은 암릉구간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암산에 올라섰다.
팔당호와 양수리,검단산, 예봉산이 조망되고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급경사면을 오르느라 이마에 맺힌 땀방울들을 쓸어간다.
한여름엔 잡목들이 많아 조망이 좋지 못할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에 해협산이 아득히 서있고.......기온이 내려가니 하산 할 준비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당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당호에 비친 태양빛을 감상하며 부지런히 내려 서는데
오르막과 내리막으로 반복되는 구간의 연속이라 지루하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최종 목적지인 날머리 귀여리가 가까워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정류장에서 맘씨좋은 어떤 아저씨의 차를 얻어타고 주차해둔 식당으로 ~~~날라 간다......
이곳은 공짜 마을버스가 다니는 곳이기도 하다.
급할땐 <031-767-0912,퇴촌택시>로 콜하면 바로 온단다.

오늘 산행구간은 초보홀로 오면 힘든 코스이고 반드시 중급자와 동행하는 것이 좋겠다.
거리는 13km가 조금 안되지만 낮은 봉우리까지 합치면 뻥 한두개  보태어
열 댓개정도의 산봉우리를 넘어야  한다.
대신 지루함이 덜하다. 꾾임 없이 오르고 내리고를 반복하다보면 어느새 목적지에 당도해 있다.
고요의 산길 그 자체이다.......


서울 근교 웰빙산행 1(내 몸에 꼭 맞는) 상세보기
손치석 지음 | BG북갤러리 펴냄
휴대용 등산 안내서 <서울 근교 웰빙 산행> 제1권. 서울 근교 모든 산야의 지형과 능선을 현지 답사를 통해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정리한 등산안내지도이다. 산행할 때 가볍게 들고 다닐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다각도의 등산 코스를 표시하고, 각 구간별 소요 시간과 출발지 및 종착지의 대중교통(버스 및 지하철) 노선을 안내하였다. 도시에서 먼 산의 경우는 대중교통과 승용차 이용코스, 인근 유적명소는 물론 숙식 정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