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08.03.31 광주,무갑산 - 관산 환 종주 산행 (48)

광주,무갑산 - 관산 환 종주 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8경의 하나인 무갑산을 거쳐 관산으로 하산하는 환 종주 등산
산행인원 - no.1 과 세담 <2인> 산행일 2008.03.26 산행시간 12:00-17:30 구간거리 약12km내외
날씨-바람심하고 변덕스러움. 가끔 태양도 한 두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안ic에서 퇴촌으로  가기전 무갑리로 마을길을 따라 들어간다.
작은 개울을 따라 도로가 이어지고 경로당이 보이면 이곳 근처 적당한 곳에 주차후 산행을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갑산! 광주8경의 하나이며 산이 갑옷을 두른 것 같다하여 무갑산이라 하기도 하고<경기도 광주문화원>
임진왜란때 무사들이 무장을 한채 숨어 들었다 하여 무갑산이라고도 불리우는데 이곳만 등산을 하기엔 코스가 짧고 단순하므로 관산이나 광주최고봉인  앵자봉을 연계하여 산행하는 것이 묘미가 있다.
차량을 가지고 온 관계로 관산을 지나 내려오는 환종주를 하기로.......앵자봉,양자산은 다음 기회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무갑사까지 올라가서 산행을 시작하지만 오늘은 시멘트 포장길을 버리고 경로당 뒤편 무덤방향으로 바로 능선을 치기로 한다. 좀 더 가파르고 숲이 무성하지만 능선까지만 가면 등산로와 만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 숲과 가파른 비탈을 땀좀 흘려가며 치고 올라 가야한다......희미하게 나마 등산로가 구분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무갑사에서 올라오는 길과 합류하는데 방금 올라온 길 방향엔 "등산로아님"이란 표시가 있넹?
담부턴 주의해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부터 펼쳐진 능선을 따라 오르다 보면 운치있는 풍경과 벤치도 나오고 산행의 즐거움이 시작 된다.
가파른 능선을 몇개 넘어서면 어느새 무갑산 정상이 가까워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신콘테이너를 지나서 가면 무갑산 정상에 서있는 돌탑!  마을에서 바로 이어지는 된비알을 치고 올라와서 인지 예상보다 일찍 정상에 도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이 바람과 안개 그리고 태양의 내려쬠이 번갈아 가며 오고가니 전망이 좋지못하다.
멀리 중부고속도로와 광주산맥이라 불리는 백마산에서 태화산까지의 능선이 눈에 흐릿하게 조망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1은 흐릿한 전망이 못내 아쉬운지 절벽 소나무위에 올라가 나는 시늉을 하고....
ㅋㅋㅋㅋㅋ 에효~나무가 불쌍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산,앵자봉 방향으로 급경사 로프를 타고 제법 내려서면  이런 이정표가 나오고 관산방향으로 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협소해 보이지만 자그마한 헬기장을 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동리와 무갑리 관산과 무갑산으로 이어지는 4거리인 웃고개<동막고개>~~~이곳에서 무갑리나 학동이로 하산이 가능하다. 관산이나 앵자봉은 계속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웃고개에서 뒷골산으로 향하는 길에 진달래 군락을 만났는데
아직 날씨가 추워서인지 진달래가 한송이만 피었다.성격이 급한 녀석인가?
어제 내린비에 조금 시든듯 하기도 하지만 봄의 전령사 답게 자태가 곱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탈진 곳에 서있는 나무는 물을 구하기 힘든 이유 때문인지 자신의 밑둥에 물통을 만들어 빗물을 가득 담아 놓았는데 지나가는 산토끼나 다람쥐들에겐 샘이나 다름 없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석도 어떠한 표식도 없는 뒷골산<488.7m>에 올라 잠시 휴식을 취하고 지나온 무갑산을 돌아보며
또 하나의 이정표를 만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골산에서 부터 제법 가파른 구간을 두세개 올라오면 고도가 갑자기 높아 지는데
이런 이정표가 서 있는 무명봉 삼거리를 만나게 된다.
오늘 종주코스중 가장높은 해발608m 높이지만 양자산에서 내려온 앵자봉,소리봉의 동생뻘이다 보니
이름도 없는 무명봉이 되었다.
이곳에서 앵자봉 종주코스는 우측으로 관산코스는 죄측으로 진행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580봉우리에 올랐다  내려서서 571봉우리로 향하는데 웃고개 부터는 등산객들의 통행이 뜸해서 인지
흙이라곤  밟을 수가 없다.낙엽들이 등산로가득 쌓여 바스락 소리와 함께 경쾌한 쿠션을 만들어 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흙산인 관산 줄기에서 유일한 암벽인 커다란 바위밑을 지나면 574봉에 당도하게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다란 소나무와 자작나무숲을 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길을 진행하다  안부를 만나게되고 무갑리 계곡으로 빠지는 길과 관산 정상으로 향하는 4거리가 나온다.
이제 관산이 눈앞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산으로 올라가는 길에 통과하게 되는 바위밑.....마치 관산으로 들어가는 '문'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산 <555m> 정상! 바람이 매서운데다 늦은 오후가되니 기온도 많이 내려가고~~~~
하지만 카메라의 위력은 실로 대단하다. no.1의 추위에 움츠린 표정이 카메라 렌즈가 다가서자  미소로.....
 누가 추운줄 알겠는가? ㅎㅎㅎㅎㅎㅎ <단, 요 사진은 본인의 연출이었음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하산길만 남았다. 강동수련원으로 내려서면 천진암 방향으로 가게 되니 조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지나온 무갑산을 바라보며 가파른 비탈길을 두구간 내려 섰다 조금 오르면 무갑리와 우산리로 갈라지는 3거리를 만난다. 바로 배내미재<소미재>이다. 좌측길 무갑리 방향으로 하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 길에 만난 커다란 자작나무! 관산엔 이렇게 큰  물박달나무가 아주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 산행에는 낙엽이 무릎까지 푹푹 빠진다는 관산 하산길이다.
지금도 원시림 같은 숲길이 보기에도 아름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칡넝쿨이 감겨 올라가는 바람에 나무가 구불구불한 모양으로 변형이 되었다.
내려오는 하산길은 신기한 나무들과 계곡의 합창소리를 들으며 조금도 지루함을 느끼지 못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런 이정표가 나오면 관산계곡의 청아하고 시원한  물줄기 소리가 귓가에 들려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히 상상을 초월한다.
이렇게 가까운 거리에 눈이 시리도록 맑은 계곡수가 시원한 소리를 내며 세차게 흘러 내린다.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풍경이다...........마치 강원도 어느계곡에 들어와 있는 느낌이다.
갈수기인 지금 이렇게 풍부한 수량을 자랑하니 여름엔 대단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내리막길에서 만나는 전나무숲길........향이 코끝을 자극하고 기분이 상쾌해 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나무 숲길을 지나자  관산계곡과 무갑리계곡이 합쳐져 더큰 물줄기를 이루고 맑고 깨끗함은 변함이 없다.
이 물길을 건너야 마을로 하산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무갑리로 들어가는 길에 이정표를 만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 바람이 세차게 불었었는지 모르게 뭉게구름이 하늘로 둥실 떠오른다.
무갑리의 12km남짓 산길을 원점으로 돌아오는 환종주로 마감짓는다.

무갑산,관산팁!-교통이 불편하므로 차를 무갑리에 주차하고 종주 하는것이 편리하며 무갑산,앵자봉 ,양자산 종주를 하려한다면 가급적 광주시내에 도착하여 광주버스터미널에서 무갑리행 시내버스를 <하루8회?정도>이용하는 것이좋겠다. 가벼운 산행을 목적으로 하는 초보 분들은 관산계곡으로 올라 608봉을 넘어 웃고개에서 무갑리계곡으로 하산하는 3시간 코스도 좋겠다. 무갑산만 올랐다 내려오는 산행은 좌측사면 벌목으로 인해  풍광이
 별로이므로 비추!!!!!!




지리산 : 태극종주 (BIRD S EYE MAP)(한국의 명산 9) 상세보기
편집부 지음 | 고산자의후예들 펴냄
전국 명산 '새처럼 보기' 입체등산지도 시리즈. 앞면 - 등고선 정밀지도 뒷면 - 3D 입체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