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15.12.30 겨울나라
  2. 2009.11.05 화려한 가을은 가고..... (10)
  3. 2008.11.28 세월의 흔적 (45)
  4. 2008.07.05 청계산의 다른 풍경 (33)
  5. 2008.02.14 겨울 산 (8)
  6. 2008.02.14 겨울새 (1)
  7. 2008.02.04 눈 쌓인 검단산 (4)

겨울나라

 

 

 

'인터넷 이야기 > 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歸復  (0) 2018.08.04
  (1) 2016.01.08
겨울나라  (0) 2015.12.30
순종의 계절  (0) 2015.11.19
하늘 그리고 도전  (0) 2015.09.20
옛 길 미시령  (1) 2015.08.22
철원 가는 길  (0) 2015.06.10
reproduce  (0) 2015.06.10

화려한 가을은 가고.....

갑작스런 가을비와 기습한파가 지나가며 산중엔 겨울이 냉큼 들어와 있다.

 
화려했던 잎들은 추풍낙엽으로 쌓여가고


겨울의 문턱에 선 나무는 우울하다.


여름내 시원하던 물줄기도 잦아들고


이곳 저곳 가을이 힘없이 쓸려 가고 있다.


화려했던 가을 잔치의 흔적들만.....

세월의 흔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 세월의 담벼락을 지나 뒤뜰로  들어서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월의 흔적이.....길게 늘어서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했던 빛깔은 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월을 담은 만큼 깊이의 색이 배여있다.



'인터넷 이야기 > 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찔레꽃 열매에 봄이 찾아오다!  (19) 2009.03.29
12월의 노을  (40) 2008.12.16
티스토리 달력 응모  (26) 2008.12.03
세월의 흔적  (45) 2008.11.28
노오란 은행잎들이.........  (50) 2008.11.12
오이도의 하늘  (46) 2008.11.05
가을이 가는 길  (47) 2008.11.02
노을이 가을을 부르다.  (18) 2008.10.10

청계산의 다른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의 연리목 과 7월의 연리목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겨울 텅빈 고요의 길마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파로 붐비는 7월의 길마재 쉼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쌓인 계단길 오르막.....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의 비에 젖은 계단길 오르막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한의 매서운 바람앞에 선 매바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파로 북적이는 7월의 매바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바위에서 바라본 눈쌓인 망경봉과 이수봉능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의 신록으로 푸른 망경봉,이수봉 능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텅빈 겨울 매봉 정상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객들의 목소리로 소란스러운 7월의 매봉

- 비도 오고 무더운 날씨 멀리가기엔 부담스럽고......가벼운 청계산에  올랐다.

겨울 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 산엔 밤이 없다.
            매섭게 내리치는 찬 바람에도
            푸근해 오는 마음따라
            온통 하아얀  눈 꽃들이 전등이 되고
            산 객의 하산 길을 밝혀 준다.




'인터넷 이야기 > 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같은 공간 다른 풍경  (16) 2008.05.28
단청  (7) 2008.05.08
노을 뒤편의 실루엣  (4) 2008.02.23
겨울 산  (8) 2008.02.14
겨울새  (1) 2008.02.14
양재동의 가을  (0) 2008.02.03
등 .....  (2) 2008.02.02
산 소나무  (8) 2008.01.22

겨울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산 자락에 눈이 가득 쌓인날
             국사봉 정상에서  이름모를 산새들을 만나네요,
             온통 눈밭이라 먹을 것이 없었는지
             등산객들이 던져놓은 땅콩을 주워 먹으러 다가서는데
             사람이 근처에 있어도 개의치 않고 다가오는 모습에서 굶주림을 봅니다.
             산 새들의 겨울나기도 만만치 않은가 봅니다......
             
         

'인터넷 이야기 > 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청  (7) 2008.05.08
노을 뒤편의 실루엣  (4) 2008.02.23
겨울 산  (8) 2008.02.14
겨울새  (1) 2008.02.14
양재동의 가을  (0) 2008.02.03
등 .....  (2) 2008.02.02
산 소나무  (8) 2008.01.22
소나무  (1) 2008.01.19

눈 쌓인 검단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산으로 갈까? 고민.....
결론은 너무 쉽지도 어렵지도 않은  하남시에 소재한 해발657m의
검단산으로 향했습니다.서울 근교의 여러 산 중에서 팔당호의 풍경과
서울의 풍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다는 매력과 동시에 체력을 테스트 해
볼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었지요.....서울 근교의 산들을 몇 주에 걸쳐
오르고 나면 제법 이름있고 큰 산으로 가도 될만큼 트레이닝이  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전에 즐겨 다녔던 충혼탑 등산로가 아닌 주차장 입구에서
바로 올라가는 긴 코스를 택했습니다.정상까지는 약3.5km의 코스인데요
능선을 타고 산행을 하기에 간간이 경치도 볼수 있고
계단과 밧줄코스,너덜지대등 다양한 루트가 있어서 재미있게
오를수 있는 코스입니다.아직은 등산로 초입,콧노래 부르며
느긋하게 산행을 즐길수 있는 오솔길이라 앞서 가는등산객들도
발걸음이 가볍고 힘이 넘쳐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길준 묘역이 가까워 지자 간간이 녹지 않은 눈들과 경사진 길들인데요
산보하듯 올라가는 길은 끝나가고 있음을 예고하고 있고 등산객들의
숨소리도 거칠어 지는군요.그래도 아직은 포근한 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길준 묘역을 지나면 얼마가지 않아 여기저기 눈들이 쌓이고
가파른 계단으로 이루어진등반로가 나타납니다.아이젠?을 준비하지
못한 분들은 갈등을 겪는 곳입니다. 계속가야하나?
그만 가야하나? 다행이도 세담은 오래전 쓰던 아이젠을
배낭에 달고온 덕분으로 계속 전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벼운 두께로 눈이 덮인 가파른 5부능선을 넘고 나니 아래에
팔당대교가 눈에 들어오네요.제법 올라 왔다는 느낌이 들지만
이제부턴 눈덮인 가파른 길들만
기다리고 있으므로 등산의 시작이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긴 능선에 올라서자 정상 1.95km란 표지판이 나오고 이젠 정말 눈 길 입니다.
곧 벤치나 평평한 곳이 나오면 아이젠을 신어야 겠습니다.경사지고 눈덮인 너덜지대
아주 미끄럽습니다.엉금엉금 기어서 올라가는 분들, 아이젠 신고 성큼성큼 올라가는
이들....제법 힘든 곳이지만 부지런히들 올라 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덮인 등산로에다가 차가운 산 바람까지 몰아쳐대니 귓볼도 시려오고
~~~~하지만 이렇게 눈밭을 헤치고 올라오니 전망바위 능선에서
한강이 한 눈에 들어 옵니다.
마치 정상에 온 기분입니다. 아직 더 올라야 하지만  기분이 넘 상쾌해 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휴식을 취하니 체온이 내려갑니다.다시 눈길을 헤치고 부지런히
걸음을 옮겨봅니다.8부능선 쯤의 큰 소나무에 가까이에 오자
풍경은 설원인데 바람이 멎어주네요......ㅎㅎㅎㅎ눈 밭이 정말 시원 합니다.
큰소나무 능선에서 바라본 양평,홍천 방향의 산들입니다.
저 멀리 희미하게 백두대간이 보이네요.이제 정상이 가까운가 봅니다.
눈들이 제법 깊이 쌓여 있고 나무가지엔 눈 꽃들이 지지않고 피어서 얼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 가까이에는 이렇게 포근해 보이는 눈꽃들이 한 창입니다.
숨이 턱끝까지 차오르지만 이제 정상이다 생각하니 발걸음에는
힘이 더 해 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 있는 헬기장과 공터 입니다.저기 파라솔아래  막걸리 아저씨가 보이네요~
산아래 경치좀 둘러 보고 시원한 막걸리에 한잔에 멸치안주 하나 해야겠습니다.
산 정상에서 맛 보는 막걸리는 그 맛이 기가 막히지요....물론 과음은 금물입니다.
ㅎㅎㅎㅎㅎ

검단산 정상 표시석입니다.해발 657m , 팔당호수와 서울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눈길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올라 오지는 않았지만 아름다운 풍경 감상에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하남시의 해발이 50미터 정도밖에 안되니
제법 가파른 길을 올라와야 정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하기전에 팔당호 쪽으로 앵글을 잡았습니다, 그런데 누군가가
사과를 베어먹고 던졌다가 딱 걸렸습니다....ㅎㅎㅎㅎㅎ
쳐다보니 무안해 하며 돌아 서더군요...으이궁!하기사 저런건
나무거름이라도 되니 다행이죠?
사진도 마니 찍고 바람도 맞고 눈도 뭉쳐보고 했으니
다시 내려 가야 겠습니다.
눈 길이라 올라오는 시간이 2시간30분이나 걸렸네요<사진촬영시간 포함>
어두워 지기전에 도착하려면 내려가는 길은 계단길 코스로 통하는
정상--->충혼탑코스---->주차장 <약3.45km>
로 정해야 했습니다. 전나무 숲이 아름다운 코스이지요...
하산기는 다음 기회에 올립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