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cent van Gogh"의 일대기를 읽고 영감을 얻은
"Don Mclean"이 1972년에 작곡하여 발표한 곡이다.

35년여의 세월동안
여러 음악가들에 의해 리메이크 되어 사랑받았고
고흐의 세계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 하더리도
이 곡을 통하여 감동을 받은 사람들이 많이 있다.

지금 흐르고  있는 곡은 "Julio Iglesias"의 목소리...........
어떤 가수가 부르던 명곡은 명곡 인듯...... <세담>



---------------------------------------------------------------------------------------------------

<우리말가사>

별이 총총한 밤 파랑, 회색으로 팔레트를 물들이고
여름날, 내 영혼의 어두운 면을 궤뚫는 눈으로 밖을 바라봐요
언덕에 드리운 그림자, 나무와 수선화를 스케치하고
눈처럼 하얀 리넨 캔버스에 미풍과 겨울의 싸늘함을
색깔로 그려내요


당신이 뭘 말하려 했는지 난 이제 알 것 같아요
온전한 정신은 찾으려 당신이 얼마나 고통스러워 했는지,
사람들을 자유롭게 하려고 얼마나 노력했는지. 사람들은
들으려 하지 않았죠 어떻게 듣는지도 몰랐죠
아마도 지금은 귀기울일 거에요


 

별이 총총한 밤 밝게 타오르는 듯 활짝 피어난 꽃과
보랏빛 안개속에 소용돌이치는 구름이
빈센트의 파아란 눈망울에 비쳐요
곡식이 익는 황금빛의 아침 들판으로 색은 바뀌고,
고통으로 주름진 지친 얼굴은 예술가의 사랑스런 솜씨로
위로 받아요


 

이젠 알 것 같아요 당신이 뭘 말하려 했는지
온전한 정신을 갈구하며 얼마나 괴로워 했고
사람들은 자유롭게 하려고 얼마나 노력했는지
사람들은 들으려 하지 않았죠 지금도 귀기울지 않고,
어쩌면 앞으로도 그럴테죠.


그들은 당신을 사랑할 수 없었기에, 하지만
당신의 사랑은 여전히 진실했죠 그리고 아무런 희망도
남지 않은 별이 총총한 밤 연인들이 그러듯이
당신도 목숨을 끊어버렸죠 하지만 난 당신께 이렇게
말했어야 했어요 이 세상은 당신과 같은
아름다운 사람에게 절대 일부러 그런게 아니라는 걸...


별이 총총한 밤 텅빈 홀에 걸린 초상
이름 모를 벽에 걸린 채 세상을 바라보는
액자도 없는 초상들. 당신이 만난 누더기 옷에
초췌한 이방인처럼 잊을 수가 없어요
아무도 밟지 않는 눈 위에
짓이겨 뭉개진 빠알간 장미의 은빛 가시도...


이젠 알 것 같아요 당신이 뭘 말하려 했는지
온전한 정신을 갈구하며 얼마나 괴로워 했고
사람들은 자유롭게 하려고 얼마나 노력했는지 사람들은
들으려 하지 않았죠 지금도 귀기울지 않고,
어쩌면 앞으로도 그럴테죠.


 



VINCENT VAN GOGH. 2008(카렌다) 상세보기
편집부 지음 | 생각의나무 펴냄
2008 카렌다. 수없이 많은 명작들을 남기며 '영혼의 화가', '태양의 화가'라 불렸던 고흐의 작품들이 실려 있는 카렌다이다. 한장 한장 넘길때마다 미술관에서나 감상할 수 있는 고흐의 작품이 등장한다. 탁상위에나 식탁 위에 놓을 수 있도록 되어 있다. ▶ 밑부분을 접어 세워놓았을 때의 길이는 가로 33cm x 세로 20cm(스프링 높이 포함)입니다.


 

신고

'인터넷 이야기 > 음악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And I love you so  (11) 2008.05.19
Straight From My Heart  (15) 2008.05.09
Words - BeeGees  (10) 2008.05.02
VINCENT  (27) 2008.04.23
SOGNO  (19) 2008.04.12
You are only lonely  (14) 2008.02.29
Sunrise - Norah Jones  (4) 2008.02.29
Aquarius (the Water Carrier)  (0) 2008.02.13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heidi 아.. Vincent.. 정말 오랜만에 듣네요.
    세담님 덕에 Julio Iglesias 아저씨(?^^)가 부른 버젼으로도 들어 보게 되네요.
    개인적으로는.. Don Mclean의 노래가 좀 더 좋지만요. ^^
    프랑스에 여행갔을 때.. 고호가 말년을 보냈던 마을인 오베르에 다녀왔었는데..
    그 때 생각도 막 나구 그러네요. ^^;
    2008.04.22 20:5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이젠 아자씨도 아니고 할아버지가~~~~~ㅎㅎ
    오베르의 풍경들이 뭉클하게 떠오르시는 가바여......
    2008.04.22 21:0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heidi 맞아요. 이제는 할아버지가 되셨겠네요.. ㅎㅎ
    요즘도 활동하시는지 모르겠어요. ^^
    2008.04.22 21:2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올 2월경에 호주에서 공연했었다고 하네요~~
    지금도 가끔 콘서트는 여는 가바요!!!
    2008.04.22 21:33 신고
  • 프로필사진 꽃사랑 누구에게나 생은
    저 처럼 고단할때도 있지만
    고흐처럼 의미있겠죠
    노래 참 좋아요
    2008.04.23 07:2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힘내세요........ 2008.04.23 14:21 신고
  • 프로필사진 공룡능선 가슴을 적시며 가는 선률이...짠합니다 2008.04.23 15: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음악이란 묘한거지요~~ 2008.04.24 11:36 신고
  • 프로필사진 꼬꼬리 언제 들어도 ...^^* 2008.04.23 17:4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예~~~ 2008.04.24 11:37 신고
  • 프로필사진 소혜 감수성 예민하던 소녀 시절엔 고흐의 그림들에 포옥 빠졌었지요.
    그래서인지 이 노래를 무척 좋아합니다.
    홀리오 이글레시아스도 좋아하는 뮤지션 중의 하나이고요.
    언젠가 도서관에 가서 음악 관련 서적을 읽다가 홀리오 이글레시아스에 대해 자세히 읽은 적이 있었는데
    축구 골키퍼를 하던 시절 교통 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해 있을 때 무료함을 잊기 위해 기타를 만지다가 노래를 부르게 되었고 강한 의지로 불구가 될 뻔한 몸을 극복하여 부모님의 뜻에 따라 법학 공부를 하게 되고 변호사 일을 하게 되었지만 결국은 자신이 원하던 노래를 부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어려움을 극복해 낸 그의 노래는 어떨까? 하여 첨 들어봤었지요. 고흐의 그림들을 좋아하던 그 무렵이었죠.
    호소력 짙고 이국적인 향취가 풍겨나는 그의 노래들을 참 좋아합니다.^^
    잘 듣고 갑니다.
    2008.04.23 22:0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꽃과 식물 그리고 음악에 대한 해박함~~~대단하세요 2008.04.24 11:37 신고
  • 프로필사진 대간종주 지기님이 참 다재다능하시군요. 자주 즐감>>> 2008.04.23 22:2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예~~~~자주 들르세요 2008.04.24 11:37 신고
  • 프로필사진 씨스토리 좋아하던 노래인데, 가사를 꼼꼼하게 읽어 보기는 처음이네요.

    고흐의 일대기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것도 처음으로 알았어요.
    2008.04.24 05:2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그래서 제목도 "vincent"랍니다.... 2008.04.24 11:38 신고
  • 프로필사진 몰운대 .
    별이 총총한 밤하늘을 올려다 보노라면
    우리들도 모두 저 하늘 어딘가에 꿈동산을 두고
    한줄기 그리움을 찿아서 이 땅에 온 나그네 ?
    이 노래를 들을 때마다~ 보고픈 얼굴들이 밤하늘 별처럼
    빛나게 그려지는 것도 다 그때문일테지...

    저 꿈동산을 좀더 가까이 보려구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산에 오르고 또 오르는 지도^^*
    2008.04.25 19:3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ㅎㅎㅎ 오르고 내리고 또 오르고.....그것은 인생! 2008.04.22 21:36 신고
  • 프로필사진 꼬꼬리 표현이 감칠맛~~~ 2008.04.23 17:43 신고
  • 프로필사진 뽀삐롱 나이 어려 잘 모르지만~ 그냥 좋아요 ㅎㅎㅎ 2008.04.26 08:2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예!~~~~~ 2008.04.28 13:41 신고
  • 프로필사진 타이트맨 마음에 한줄기 선을 긋는 음악이군요
    ㅎㅎㅎ
    2008.05.07 08:2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 2008.05.07 13:30 신고
  • 프로필사진 우담골 고흐...하면 아프고 괴롭고 슬픈 기억들인데
    어쩜 ... 이렇게 달콤한 선률로
    어쩌다 듣곤했지만. 빈센트 반고흐에 대한 상념인줄은 몰랐네요
    선생님 덕분에 좋은정보 감상했네요
    감사해요
    이래서 인터넷은 위대한가봐요 ㅎㅎㅎ
    2008.05.16 13:2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_-------------- 2008.05.16 16:4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백마탄 초인 오,,,
    우리말 해석까지 곁들어 있으니 더욱 좋군요,,,하하

    괜챦으시다면 저 한글가사 가져가서 고흐글에 올려도 되겠습니까?? 허락해 주신다면,,,
    2009.01.15 01:3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당근입니다...ㅎㅎ 2009.01.15 10:5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