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요의 가을 산사 오세암 가는 길은 백담사에서 시작하여 영시암을 지나 오세암까지 이어지는 길로 만경대의 풍광을 제외하면 특별한 조망은 없는 길이지만 깊고 고요한 숲가운데로 거니는 길은 커다랗고 깊은 사색의 공간을 만들어 주는 산책로이다. 이 가을 마음을 비우고 맑은 정신으로 단풍 길을 걷고 싶다면 오세암으로..... 차량을 이용할경우 용대리에 주차후 오세암까지 진행하였다가 원점회귀하면 5시간 정도 소요되며 대중교통 이용시엔 오세암에서 마등령으로 진행하여 설악동으로 하산 할수 있다. 마등령으로 이어지는 코스는 오세암 고요의 길과 마등령 비선대로 이어지는 화려한 설악풍광을 동시에 경험할수 있겠다.


백담사 앞의 가을


백담안내소


숲길이 시작된다.


맑은 계곡을 따라 영시암까지 이어지는 길


제법 물오른 단풍들.....


가끔 이어지는 단풍 터널


트레킹수준의 등산로.....


가는 길 내내 지루함이 없는 풍경


영시암도 가을 속으로


영시암 주변도 가을 속으로.....


사색의 길을 점령한 단풍


오세암


저만치에 공룡능선.....


오세암 가는 길은 이렇듯 조용.....


고요의 산사 오세암의 동자전


우측 마등령으로 향하는 길


길은 산 깊은 골에 숨어있는 아름다운 산사


돌아가는 길.....


하산후 동명항 영금정의 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