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동진에서 산길을 구비구비 넘어 금진으로 가는 길에 자리한 동해의 작은 어촌.....어촌이라고 하기에도 너무 작은 곳! 바로 "심곡항(깊은 골짜기에 형성된 작은 항구라는 의미)"이다. 불과 15년전 우연히 이곳을 처음 찾았을때 심곡항은 방파제 없는 자연 항구였고 개발이라는 단어와는 거리가 먼 오지의 청정항구였다. 좁은 해안은 조약돌이 가득한 몽돌 해안이었는데 달빛 내리는 밤 심곡 해변에 앉으면 파도가 밀려 왔다 밀려 갈 때 마다  동글동글한 작은 몽돌들이 물결에 밀려 "또르륵 또르륵 " 귓전을 행복하게 했던 곳이다. 하지만 10여년전 대규모 방파제 공사가 시작되면서 그 아름답던 몽돌해안은 단 한평도 남기지 않고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다. 커다랗고 긴 방파제는 과거의 아름다움을 아는둥 모르는둥 호와 요트 몇척과 작은 어선 몇 척들을 그렇게 가두어 두고 있었다.


모처럼 심곡항을 지나다 발견한 망치매운탕??? 망치를 끓여 먹는다고?


정동진에서 구비구비 산길을 넘어 가파른 내리막을 지나자 마자 심곡항 초입 커다란 성황당 나무옆에 작은 식당이 있다. 이름하여 "시골식당"
이곳의 주 메뉴는 망치탕이라 하는데......


메뉴판에 선명한 "망치매운탕"


일단 시켜놓고 보니 국물에 빠져버린 망치는 보이지 않고.....


요렇게 비슷한 못생긴 넘이 들어있는 것 같다.
쏨벵이목 삼식이과에 속하는 삼식이 형이라는 "망치"라는 못생긴 생선이다.


한소큼 끓인후 국자로 덜어보니 쫄깃한 육질을 자랑하는 망치가 모습을 보이고
약하게 맛을 낸  된장과 고추장의 적절한 조화가 망치특유의 시원한 맛을 잘 살려 주어 일품 매운탕으로서 손색이 없는것 같다.
아구탕이나 삼식이탕과는 또다른 맛....바로 망치맛이다. ㅎㅎㅎ


망치매운탕에 꼴뚜기젓갈을 곁들여   밥 한공기 금새 뚝딱.....공기밥 추가~~


프랭카드까지 걸어 놓았는데 삼식이 형님 "망치" 로 되어 있고~~
형이든 동생이든 망치란 생선 참 특이하고 맛있었다.

착한 가격 5천원에 어디가서도 맛 볼수 없는 망치 매운탕이라니~~


할아버지는 망치를 잡고 할머니를 요리를 하고 젊은 아들과 며느리는 손님을 맞는 정겨운 곳이라는 생각이......^^

인심이 야박해진 정동진에 여행갈 일이 있다면 아직 관광물이 들지 않아 순박한 심곡항에 꼭 들려볼  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