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9년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인 1219일 새벽, 대청의 일출을 만나기 위해 03시40분 오색을 출발~해뜰무렵 대청봉<1708m>에 올라섰다. 일출 예정 시간은 0729분이므로 30여분을 대청봉 아래 사면에 몸을 숨긴채 바람을 피해 일출을 기다려야 한다.  온도계는 영하17도를 가리키고 풍속은 알수 없으나 몸을 가눌수 없을 정도의 강풍이 몰아쳐  체감 온도는 영하30도를 밑돌것 같다.
 강추위에  모래먼지와 얼음알갱이를 동반한 강풍이 몰아친 탓인지 대청봉에서 일출을 기다리는 이들은 불과 40~50여명~~ 지금껏 주말에 대청봉에 올라서 보면 사람으로 대청봉이 그득했었는데 일출시간에 이렇게 적은 숫자의 사람을 만난적은 없었던 것 같다.
 동계용 피복과 장비로 완벽하게 온몸을 감싸고 있어도 손발이 쓰려오고 강풍이 몰아칠때마다  통증이 온몸으로 밀려 왔다.하지만 인내의 기다림 속에 시작된 대청봉의 일출은  화려하게 떠올라 잠자는 설악을 차가운 대지위에서 흔들어 깨워주었다.


06시55분 대청봉에 도착하자 하늘엔 붉은 기운이 여명을 만들고 몇명 되지않는 산객들은 체감온도 영하30도 속에서도 대청의  일출을  사진 가득 담을 준비중이다. 완벽하게 온몸을 감싸고 있었지만 냉기로 인한 통증을 동반한 혹독한 추위와의 싸움이 시작된다.


흐릿한 해안선과 동해바다 수평선 넘어 일출을 준비하는 붉은 기운들이 .....


남설악 점봉산 방향은 구름바다를 이루고 있다.


태양은 언제쯤 떠오르려나.....일출 기다리던 몇몇 사람들은 추위를 버티다 못해 하산을 하고.....


긴 흑암속에서 구름들이 요동친다.


날이 밝아 오며 눈으로 덮힌 등산로가 보이기 시작하고.....더 이상 올라오는 산객은 없는 것 같다.


07시20분을 지나면서 해안선과 수평선의 모습이 더 뚜렷해 진다. 오늘은 실로 오랫만에 구름위가 아닌 수평선 바로 위에서 일출이 시작 되리라....


추위에 아랑곳 없이 대청봉아래 바위틈에 강풍을 피해 몸을 숨긴채 자리를 뜰줄 모르는 산객들.....


07시28분 드디어 동해바다 수평선 넘어  붉은 기운을 밀어 올리는 태양!


긴 시간을 인내하며 기다렸지만 동해에서 떠오르는 태양은 수평선 위로 순식간에 얼굴을 들어올린다.


찬란한 태양!
혹한의 추위를 녹여 줄 듯한 붉은 기운은  잠자는 설악을 깨우기 시작한다.


감동이다.
몸으로 이길수 있는 추위의 한계를 느끼는 시간속에서   인내하며 만나는 일출은 감동 그 자체이다.
하늘이 열리고 동해와 설악이 깨어나자 산객들은  마음으로나마 어두움과 추위를 훌훌 털어버리고 저마다 대청일출의 감동속으로 ..... 빠-져-든-다.


강풍을 피할수 있는 자리에 서서 저마다의 감동을 마음으로, 눈으로, 사진기로 담아내고 있는 사람들.....
일년동안 대청봉 일출을 제대로 볼 수 있는 날은  약 60여일 정도라고 하는데  그 중에서도 수평선 일출은 정말 보기 어려운 것이라고 한다. 


주말 일출시간이면  사진을 찍기위한 사람들로 시장통을 방불케하는 대청봉 정상석!
모처럼 강풍속에 홀로 서있고.....사람없는 대청봉 정상석이야 말로  제모습을 찾은 듯하다.



공룡능선과 마등령 넘어 황철봉으로 이어지는 설악의 아름다운 마루금들은 혹한의 추위에 아랑곳 없이 차갑고 화려한 설악의 아침을 열고 있다.


동남과 서남방향은 흐리고 구름이 많고, 서북방향은 바람과 높은 구름이.....  동북방향은 화채능선 넘어 푸른 동해바다와 수평선이 선명하게 조망된다.


< 귀떼기청봉이 보이는 중청계단길에서.....바람으로 인해 고글을 벗으면 눈조차 뜨기 함들다>
중청대피소에 들려 얼어버린 피복을 갈아입고 잠시 휴식후 다시 산행길에 나서보지만 소청봉까지  쉴새없이 몰아치는 강풍에  공룡능선을 포기하고 구곡담을 지나 백담사로 하산루트를  변경한다.

2009년의 산행을 마무리 짓는  혹한의 설악산 산행은
설악의 화려한 일출이 추위를 이겨내도록 해 주었다.

혹한속의 설악산 산행기는 다음편에서.....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조르바. 후미 영하 30도에 칼바람... 수고하셨습니다. 형님!
    추운 날씨를 견딘 보람이 있는 장엄한 일출이네요. ^^

    떠오르는 해의 기운을 받아 한 주를 멋지게 시작할 수 있겠습니다. 헤헤...
    2009.12.21 07:5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 산에 다니는 사람에게 강풍이 몰아치는 혹한에는
    사진 찍기가 어려운게 제일 문제입니다.


    강 추위에 고생 하셨습니다.
    2009.12.21 09:3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PLUSTWO 세담님 역시 대단하십니다.
    이날은 도심에서도 너무 추워서 움직이질 못했는데, 세담님 덕분에 멋진 일출을 보게되는군요..
    정말 장관입니다..
    2009.12.21 11: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뽀 여전히 산행중인 세담님^^
    역시 언제봐도 멋있으셔요^-^
    신년엔 세담님의 기운좀 나눠주세요오~~~~~~~
    2009.12.21 11:2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raymundus 중무장한 모습에서..체감온도 영하30도라는 말에서 이미 혹한을 느낄 수 있을거 같습니다.
    참 대단하시다는 생각밖에는^^
    멋진 일출 행복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보고갑니다.
    힘찬 한주되세요
    2009.12.21 12:1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yureka01 세담님 사진 보고 는 눈물만 나옵니다.흐미..가고싶어요........
    가슴이 벌렁벌렁 그려요..
    저도 이번주 일요일날,.꼭 산을 타리라 다짐을 ㅋㅋㅋㅋ
    2009.12.21 12:2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피아랑 정말 멋지네요.^^ 그래도 고생해서 일출 보면.. 정말 가슴이 벅찰거 같아요. 2009.12.21 14: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blue-paper 너무 멋지세요 ^^

    정상에서 일출이라니~

    그나저나 추우셨겠어요 ;;
    2009.12.21 16:1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수우 우와- 너무 멋져요~ 전 등산에는 완전 gg인 즈질체력이라 ;;
    설악산 대청봉.. 세담님 글 보니까
    언젠가 한번은 가보고 싶어져요~ ㅎㅎ
    추운데 고생하셨습니다ㅠ
    2009.12.21 17:0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맑은물한동이 와~ 정말 보기 드문 장관을 보고 오셨군요.
    해가 뜨는 모습은 언제봐도 감동이~~~

    전 예전에 양폭산장에서 대청봉으로 올라갔었는데
    가스가 잔뜩 차있어서 암것도 못봤다는... ㅜ.ㅜ
    2009.12.22 00:2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함차가족 감동과 함게..온몸이 싸늘해지는 이유가 뭘까요..
    추운날 여운을 남기시려 정상에 올라가셨네요..대청봉 뚜렷하게 보이는 이정표가 와닿습니다.
    2009.12.22 09:3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행복박스 일출이 진짜 끝내주네요...
    세담님 너무 추울떄 가신거 아니예요..^^
    진짜 날씨 추웠는데....
    보기만해도 제가 춥습니다~
    2009.12.22 21:2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indEater™ 스크롤을 하면서 일출과 함께 숙연해지네요~ ^^*
    며칠있으면 성탄이네욤~~ 연말 따뜻하게 보내세요~~ ;)
    2009.12.23 20:0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妙香 같은 날 같은 곳에 있었네요. 일출도 멋졌지만, 남설악 일대로 넘실대던 운해가 장관이었던 것 같습니다.
    어떻게 카메라 안 흔들리고 잘 찍으셨네요. 전 도무지 바로 서있기가 힘들었는데...
    세담 님 글과 사진을 오랫동안 보기만 했는데, 처음으로 글 남겨봅니다.
    2009.12.23 23:4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그 자리에 같이 계셨군요....
    정말 서 있기도 힘든 환경이었지만 남설악의 요동치는 운해와 동해의 일출은 장관이었지요.
    ㅎㅎ 반갑습니다.

    묘향님!
    한 해를 마무리 짓는 시간 속에서 멋진 블로거를 만나게 되어 감사하구요^^......
    새 해에도 더욱더 건강하시고 건필하세요~~
    2009.12.24 00:5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드자이너김군 항상 겨울산이 참 궁금했는데, 이렇게 보여주시는군요.ㅋ
    언젠가 세담님과 함께 산행을 할수 있는 기회가 와주면 좋겠내요.

    즐거운 성탄절 맞이하세요~ 메리크리스마스~^^
    2009.12.24 11:02 신고
  • 프로필사진 ccrrpp 우리는 설악동에서 공룡능선을 향해 가다가 양폭부근에서 너무 강풍이 심해 철수를 하였는데, 그 혹한의 날씨에도
    정상을 올라서 일출까지 보셨군요. 정말 축하드리고 존경합니다.
    즐거운 성탄되시길.
    2009.12.24 11:4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ark 세담님의 산에 대한 열정을 알아 모셔야겠습니다. 대단하네요.
    고생을 하셨지만 날씨가 도와줘 일출을 보실 수 있어 다행이었네요.
    덕분에 저도 이렇게 대청봉의 일출을 볼 수 있게 되었으니 말입니다. ㅎㅎㅎ
    2010.01.20 23:5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