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카지노로 유명한 강원랜드 주변엔 함백산,백운산,지장산,두위봉등 높고  웅장한 산들이 자리잡고 있으며 석탄산업이 한창이던 80년대까지 석탄을 운반하기 위해 해발 1000미터 이상의 지대에 개설된 도로가 이산 저산으로 연결되어 총 길이가 200<80km>리가 넘는다. 하지만 석탄산업이 사양길로 접어들면서 이 운탄(運炭)길들이 산속에 버려지게 되었고  서서히 자연정화 되어 가는 과정중에 있는데 세월이 지나면서 숲과 자연이 살아나 갖가지 동식물이 서식하게 되었으며 야생화의 천국으로 변해가고 있다.대표적인 길이 진달래꽃을 꺽던 곳이라 하여 이름붙여진 "화절령(花折嶺)"에서 하이원스키장의 마운틴탑으로 이어지는  "하늘길"이며 한겨울엔 최고의 눈꽃 트레킹 코스로 명성을 얻고 있다.


하늘길이 시작되는 곳에서 바라다 보이는 강원랜드카지노


화절령으로 이어지는 트레킹코스의 안내판


강원랜드 근처의 민박집을 지나 얼마가지 않아 하늘길의 시작을 알린다.


강원랜드 바로 옆에 식객의 주무대였던 운암정이  보이고.....


삼거리에 이르면 오른쪽 길은 바로 화절령으로 향하고 왼쪽길은 도롱이 연못을 지나 백운산으로 향한다.


화절령으로 향하는 길엔 아직  운탄의 흔적들이 남아있기도 하고.....


광업소로 사용되던 건물들도  초라한 모습으로 남아있다.


미처 정리되지 못한 탄광의 흔적들......


주변의 산과 들엔 석탄의 흔적들이 대부분 사라지고 청정지역으로 변모하고 있다.


화절령 오르는 길은 이렇듯 환상적이다.


꽃을 꺽었다던 높은 고개위에는 겨울 풍경만 가득하고


사거리에서 왼쪽 길은 도롱이 연못을 지나 하이원리조트로 향하는 하늘길이 계속 된다.


우측의 두위봉 가는 길은 이곳에서 유일하게 운탄로가 아닌 임도이다. 화절령에서 가장 멋진 조망을  보여주는 곳이 두위봉 가는 길이다. 이 길로 내려서면 영화 "엽기적인 그녀"에 나왔던 엽기 소나무를 지나 예미로 내려가게 된다.


오늘은 녹전사평에 가기위해 산죽들이 울창한 상동면의 직진길로 내려선다.


산죽의 푸르름은 겨울이라는 계절을 비껴가고.....


아름다운 산길은 계속 이어진다.


구비구비 내려가는 운탄로는 이렇듯 운치있는 길로 변모되었다.


조용하고 울창한 숲길이 계속 이어지고


멀리에 단풍산의 모습이 보인다.


소나무길에서 만난 풍경은 마치 봄으로 돌아온듯......


이름모를 붉은 열매들도 지천으로......


화절령을 넘어 녹전사평가는 길을 제법 오랜 세월 지켜온 미루나무 한그루


사람의 근접이 힘든 바위 아래에 놓여진 토종벌통들.....


지게를 지고 개울을 건너는 농부의 모습에서 화절령의 운탄길이 청정구역으로 변하였음을 본다.


석탄과 함께 검은 물이 흘러 내렸을 법한 이 계곡에도 어느새 맑고 청정한 물이 흐르고.....
주민들은 지금도 화절령을 우리말 그대로 "꽃꺽기재"라 부른다.


교통 : 승용차=서울∼영동고속도로∼진부나들목∼정선∼사북∼고한 /서울∼영동고속도로∼새말나들목∼안흥∼평창∼정선∼사북∼고한 / 서울 ~ 영동고속도로 ~ 남원주 ~ 제천 ~ 영월 ~ 사북,고한.
스키시즌인 겨울에는 하이원리조트 찾는 길에  짬을 내어 화절령 트레킹에 나서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yureka01 언제쩍인가 kbs에서 화절령 기행프로그램있었는데..그거 보고 참 아름다운 곳이 구나라고 느꼇었는데..바로 그곳이었군요 ^^ 2009.11.12 09:2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예 맞습니다.
    겨울에 눈내릴땐 트레킹코스의 명소이지요^^
    2009.11.13 17:2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토댁 정말 아름다운 그 모습이 우리 아이들이 만날 수 있게 있는 그대로 잘 있어 주었으면 좋겠어요.
    그 길을 한걸음 한 걸음 밟으며 힘든 일도, 고단한 일도 훌훌 털어버리고 다시 일어 날 힘을 얻을 수 있게 말이죠.
    사라지는 것들이 너무 아쉬운 지금입니다.

    건강조심하세요~~
    2009.11.12 09:2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예~ 이곳은 채광이 끝나면서 자연이 다시 살아나고 있는
    위대한 곳이지요 ㅎㅎ
    감사합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2009.11.13 17:2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raymundus 엽기적인 그녀의 장소가 궁금했었는데 바로 이곳이었나보군요^^ 2009.11.12 23:2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예~~ 화절령에서 두위봉쪽으로 내려가면
    엽기소나무를 만날수 있답니다. ㅎㅎ
    2009.11.13 17:2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쭌's 운암정이 이쪽에 있었군요~~~ ㅎㅎㅎ 강원랜드 때문인지 몰라도 주변이 생각보다 깨끗했던 기억이 나네요~ 2009.11.13 13:3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채광이 끝난지가 제법 되다보니
    이젠 주위환경이 정말 깨끗하더라구요^^

    좋은 주말 되세요~~
    2009.11.13 17: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드자이너김군 저도 운암정이 눈에 확~ 들어 오는군요.
    강원랜드 근처 였다니.. 저기 갔다가 강원랜드에 빠져 버리면 어쩌죠..ㅋ
    2009.11.13 14:3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ㅎㅎ 그건 제가 책임 못지구요^^ ㅋ
    운암정에서 식사나 하시고 가시면 될듯~~
    식객 이름값 하느라 그런지
    제일 싼게 비빔밥정식인데 35,000원이더군요 !
    2009.11.13 17:2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작은소망™ 아 이 깊어가는 가을에 산을 오르지 못한것이 너무나도 아쉽네요 ㅠㅠ
    시간이 된다면 겨울에라도 산행을 하고 싶네요.
    가을색이 너무 좋습니다.
    날이 많이 쌀쌀해졌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2009.11.14 23:2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겨울 산행도 준비만 잘 하시면
    정말 매력 있습니다....
    눈꽃소식 들려올때마다 소망님 블로그에 눈산행 사진 보러 가겠습니다. ㅎㅎㅎ
    2009.11.16 10:3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소나기 헉.. 운암정에 비빔밥 정식..35000원인가요..
    우와.. 무슨 금가루를 뿌려서 비벼주나요.. 가격이 대박이군요.ㅎㅎ
    2009.11.15 23:2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ㅎㅎ 금가루는 아니고요
    육회비빔밥.....<골동반>
    곰탕은 45,000냥. 오미자 차는 5,000원입니다.
    2009.11.16 13: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 화절령 이란 고개 이름을 처음 들어 봅니다.
    참 갈곳이 많네요~
    2009.11.16 14:3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ark 벌거 벗었던 우리나라 산.. 이왕 계획적으로 식목하는 거 조생종으로 사방용으로만 하지 말고
    장기적인 안목으로 수종을 잘 골라서 상록수로 했더라면 좋았을 것을 하는 생각을 합니다.
    일본의 산에 심은 삼나무를 볼때마다 그런 생각이 더욱..
    2009.11.17 17:1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담 맞습니다.^^
    산에 다닐때 마다 느끼게 되는 아쉬움이지요...
    토질과 환경이 우수한 우리산이
    잡목으로만 가득한건 정말 아쉬운점입니다.
    2009.11.16 10:3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ark 어제 팔공산에 무거운 카메라를 메고 가서 결국 무얼찍을지 몰라 주저주저하다 빈손으로 내려오면서 만약에 세담님이 여기 오셨다면 어디를, 무엇을, 어떤 사진을 찍었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답니다. 2009.11.17 17:1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꼬장 근처에도 가보지 못한 곳입니다.
    식객의 무대인 운암정이 궁금해서라도 꼭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2009.11.18 05:5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