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강원도 태백시의 한강의 발원지로 널리 알려진 금대봉과 대덕산 아래의 검룡소 입구에는 커다란 선돌이 안내를 하고있다.


한강은 발원지에서 시작하여  정선 조양강 - 영월 동강 - 서강 - 충주 남한강이 되어 흐르다가 팔당 합수머리에서 북한강과 하나되어 비로소 "한강" 이 된다.


발원지를 품고있는 금대봉과 대덕산은 원시의 울창한 숲과  다야한 야생화를 품고  있는 숨어 있는 산이다.


진입로를 따라 잠시 오르면 검룡소 안내 표지판이 .....


나무다리 아래로 검룡소에서 흘러나온 시원한  계곡수가 흐른다.



울창한 낙엽송들 사이로 풋풋한 숲내음을 맡으며  걷는 발걸음은 가볍다.



오래전 화전민들이 일구던 화전들은 야생화들의 터전이 되어 버렸고.....


민족의 젖줄 한강의 발원을 알리는 계단 너머에서 시원한 물줄기 소리가 들려온다.


검룡소에서 넘치는 물이 울창한 숲사이로 흘러 내린다.


위에서 흘러 내려오는 물줄기가  보이지 않고  땅속에서 맑고 깨끗한 물이 샘솟아 검룡소를 이루고 있다.....


한강의 발원지답게 샘솟는 물의 수령이 엄청나다....


물은 흘러 넘쳐 폭포를 이루며 떨어지고...


한강의 발원지답게 초라한 샘은 아니었다......제법 웅장한 "검룡소"였다.


하지만 ------------------------------------


검룡소에서 금대봉 방향으로 2km 올라선 지점<직선거리>에서 또다른 한강 발원지를 만난다. 하늘한점 보이지 않는 울창한 숲속 오솔길 옆에 보일듯 말듯 숨어서 샘솟고 있는 "고목나무 샘"이다.
비가 내려 비록 흙탕물이지만  검룡소로 물을 흘려 보내는< 땅속으로> 엄연한  한강의 발원지.....한강은 이렇게 초라하고 작은샘에서 시작 되었지만 한강의 기적을 일구고 반만년 동안 민족의 젖줄이 되어 왔던 것이다. 이날은 많은 비가 내려 흙탕물이라 물맛을 보지 못하고 돌아온 것이 아쉬웠다......


검룡소처럼 커다란 돌덩이에 새겨놓지는 않았지만 누군가 샘 옆에 초라한 말뚝을 박고"한강발원지"라고  기록해 놓았다.


-고목나무라는 작은 샘이 흘러 검룡소를 만들고  조양강과 동강을 이루어 남한강으로.....다시 남한강은 북한강과 하나되어 한강이 되었다.-


- 금대봉,대덕산 산행기는 다음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