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휴식을 끝내고 능선길을 다시 오르면 369봉을 지나게 되는데 이곳 직전 삼거리에서 좌측으로 진행하면 365봉으로 이어지는 하산길이므로  오른쪽으로 진행하여야 한다.


405봉에 도착한다. 별 조망은 없는 곳이지만 향수산 정상이 가까워 오므로 발걸음이 가벼워진다.


약간의 내리막을 지나면 숲은 점점 더 깊어지고.....


길지않은 오르막 끝이 향수산 정상이다. 그리 급하지 않은 완만한 경사가 이어지고.....


드디어 향수산에 도착했다. 정상석이 없는 이곳엔 돌무더기와  나무목판에 향수산이란 글귀가 붙어 있을뿐....이곳도 삼거리인데 할미산성으로의 종주를 위해서는  계속 직진하여야 한다.


삼성 소유의 산이다 보니 장승에도 삼성그룹과 관련된 회사의  글귀가 새겨져 있는데  장승앞으로 직진하여 진행한다.



이 내리막길 전에도 가파른 하산로가 있는 삼거리이다. 좌측 하산길은 백련사를 통하여 에버랜드로 내려가는 길이므로 표지기를 잘 확인후 우측길로 내려서야 능선으로 계속 이어진다.


정말 사람얼굴 보기 힘든 산이다. 산이 깊어 갈수록 숲은 더 고요해지고 낙엽 밟는 발자욱 소리만 귓가에 .....



산행이 지루해 질 즈음 우측에  시야가 탁 트인 절벽 전망대가 나타나고 레이크사이드CC가 저만치 아래로 보이는데 오늘 돌아온 능선들도 우측으로 조망된다. 오늘 산행중에 만난 유일한 풍경이다.


소나무 숲이 울창한 이곳에서 잠시 알바를 한다. 그냥 직진으로  계속 진행하면 될것을 감으로 능선을 따라가느라 우측 오르막 산실을 선택 하고.....


결국 오르막 끝까지  올라가서야 길을 잘못 들었음을 깨닫고......다시 삼거리로


되돌아와  정상 등산로로 능선을 따라 진행한다.


이곳부터는 사람이 오간 흔적들이 제법 많은데....


갑자기 나타난  철망 울타리....이곳 부터는 88CC의 경계이다.....훙물스런 울타리에  산행기분이 반감된다.


이내 울타린 사라지고 다시 호젓한 산길이 이어지는데....


얼마 못가 이번엔 더 우울한 철조망이 나타난다. 전원주택으로 유명한 < 국내 1호 전원 주택단지> 향린단지에서 막아놓은 철조망인데 정말 흉물스럽다......자연 속에서 살고자하는 사람들이 자연과 이렇게 담을 쌓고서 있는걸 보면 그들은 자연을 원한 것이 아니라  혼자만의 고독한 성이 필요했는지 모를일이다.


등산로 옆에 보라빛 꽃들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소나무와 잣나무지대는 눈부신 초록빛이 가득하고.....


이 삼거리가 나타나면 직진한다. 우측으로 나가면 향린동산으로 지나가게 되는데 향린동산 아래에서 등산객들의 출입을 막고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 반드시 직진 해야 할미산성으로 갈수 있다>


부드러운 고개를 하나 넘어서면.....


반가운  삼거리에 도착. 좌측은 할미산성으로 가서 마성IC로 하산하면 되고 우측은 바로 동백지구로 하산하는 길이다. 이곳에서 할미산성에  들렸다가 다시 돌아와 동백지구로 하산하기로 한다.어두워지기전에 하산 하려면 서둘러야.....


10여분 만에 할미산성에 당도하는데  그리 크지않은 성터는 테뫼식으로< 봉우리를 둘러쌓는 성의 양식> 대부분 허물어져 있다.신라시대에 쌓은 산성이라니 천년이 넘은 세월을 지난  흔적들이 스러져 있다. < 할머니들이 앞치마로 돌을 날라 성을 쌓았단 설과
마귀할멈이 하룻밤만에  산중에 성을 쌓았다는  재미있는 전설도 전해지는데.....>



성벽의 모습이 남아있는 곳도 있다....


직진하면 내리막 길로 접어들어 마성 IC로 향하므로  마성IC에서 서울로 가는 좌석버스를 이용할 수 있으나 분당으로  가야하므로  조금전 삼거리로  돌아가  동백지구<동백중학교 앞>로 하산하기로 한다.


할미산성 꼭대기에는 어느덧 해가 저물어가고 있다. 마귀할멈이 나타나기전에 하산을 서둘러야지 ㅎㅎㅎㅎㅎㅎㅎ


- 향수산의 등산로는 아직 일반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코스이며 호젓하면서 편안한 능선길이 10여KM 이어지는  조용한 곳이다.
에버랜드를 품고 있는 산이지만  사람의 손을 많이 타지않아 울창한 숲과 커다란 나무들이  존재하고 있으며 주말 1일 산행지로 충분한 곳이다. 서울에서 마성IC를 경유하는 좌석버스 노선을  이용하여 마성 IC를 들머리로 하거나 광주 오포의 능골을 들머리로 하여 종주 할수 있다. 산길이 완만하고 부드러워 초보자들도 얼마든지 종주가 가능한 곳이다.<교통편은 서울에서는 에버랜드나 외국어대,명지대 노선의 좌석버스를 이용하면 편리하다>

- 가족단위의 주말 탐방은 정몽주묘역과 등잔박물관을 연계하면 좋고 에버랜드 방문시 백련사를 지나 향수산 정상까지만 산행하면 왕복 두시간이면 충분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